풍수지리 따른 ‘마을숲’ 기후완화 효과있다

조홍섭 2008. 11. 12
조회수 9827 추천수 0

400여년전 조성된 송말숲 산림과학원 연구팀등 조사
방풍림 구실 톡톡, 여름엔 시원…겨울엔 푸근

 

 

03738610_20061124.jpg


풍수지리의 지세를 보완하기 위해 조성하는 마을숲이 실제로 기후를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과학적인 조사 결과가 나왔다.

 

풍수지리에서 명당은 ‘바람을 거두고’(藏風) ‘물을 보듬는’(得水) 형국이다. 이런 조건이 갖춰지지 않은 곳에는 지세를 보완할 비보(裨補) 숲을 조성했다. 그래서 마을 밖으로 나가는 동구길이 열려 있고 개울이 빠져나가는 산간계곡의 열린 곳에는 수구막이로 마을숲이 만들어진 곳이 많다.

 

경기도 이천시 백사면 송말2리에 있는 송말숲은 풍수지리에 따른 대표적인 전통 마을숲이다. 산줄기로 동·서쪽이 둘러싸인 지형의 이 마을은 남쪽으로 터진 곳을 보완하기 위해 느티나무 등으로 이뤄진 약 3천㎡ 면적의 숲을 400여년 전부터 조성해 관리해 왔다.

 

국립산림과학원 박찬열·최명섭 박사와 서울대 환경대학원 고인수·이도원 교수팀은 2004년부터 기상관측을 통해 송말숲이 마을의 미기상에 끼치는 변화를 연구했다. 그 결과 마을숲이 낮 동안 주로 부는 골바람과 이 지역 주풍인 남서풍을 막는 방풍림 구실을 톡톡히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마을숲에서 숲 높이의 두 배인 40m 떨어진 곳에서 지난해 봄 관측한 풍속은 숲 바깥보다 남동풍일 때 평균 20%, 남풍일 때 25%, 남서풍일 때 45% 줄어들었다. 올봄에는 이런 풍속저감 효과가 숲에서 120m 떨어진 곳까지 미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풍속이 줄어들면 주변보다 온도 상승, 습도 증가, 증발량 감소 같은 미기후 변화가 나타난다.

 

실제로 연구팀은 겨울철 남풍이 불 때 숲 바깥들과 안들 사이에 체감온도 차이가 최고 3℃에 이른다는 사실을 밝혔다. 숲 안쪽이 바깥보다 온도가 높고 풍속이 약하기 때문에 생긴 현상이다.

 

여름철엔 마을숲 안이 밖보다 기온이 1~2℃ 낮았다. 지난해 8월 4~6일 낮 동안 숲 바깥에선 모두가 불쾌하다고 느낄 불쾌지수 83 이상이었지만 숲 안에서는 그런 시간이 절반에 그쳤다.

 

이 마을 임창열(77)씨는 “어릴 때부터 아무리 바람이 매운 겨울에도 숲 안쪽으로 들어오면 갑자기 푸근하게 느껴지곤 했다”고 말했다. 국립산림과학원 박찬열 박사의 조사 결과, 송말숲은 기후 완화 효과 말고도 원앙·꾀꼬리·소쩍새·쏙독새·찌르레기 등 31종의 새들에게 서식처를 제공했다.

 

과학원 신준환 산림환경부장은 “풍수지리에서 ‘나쁜 기운’을 막기 위해 마을숲을 조성했다는 것은 바람과 산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지혜를 당시의 문화적 언어로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온실가스 감축 , 11억명 부자가 부담해라온실가스 감축 , 11억명 부자가 부담해라

    조홍섭 | 2009. 07. 27

    개인 상한제 둬 초과분은 인구 15%가 책임지게빈곤층 배려 방안…연 1t 미만 배출인구는 면제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5달 뒤 열릴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의 핵심 쟁점은 개발도상국과 선진국이 지구온난화를 누그러뜨리기 위한 부담을 누가...

  • 과열 양상 보이는 ‘100만 그루 나무 심기’

    조홍섭 | 2009. 05. 01

    경관·환경조절 기능 무시해 마치 ‘빈 터 메우기’ 같아풍속 기온 습도 등 영향력 대단해 인공적 조절은 문제    요즘 <워낭소리>라는 영화가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모양이다. 노인과 소의 평생에 걸친 교감을 그린 영화라 하는데...

  • 어둠과 친구하면 별빛도 사랑하게 돼

    조홍섭 | 2009. 03. 26

    놀이로 깜깜함에 익숙해지기 훈련…에너지 절약에도 도움   내 연구실에 처음으로 들어서는 거의 대부분의 사람이 한마디 한다. “왜 이렇게 어두워요?”  나는 불편하지 않은데 밖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은 그렇게 느낀다. 많이 듣다...

  • 화왕산 억새밭 불놀이, 해충만 태웠나화왕산 억새밭 불놀이, 해충만 태웠나

    조홍섭 | 2009. 02. 18

    비에 영양소 품은 흙 씻겨가 강 부영양화 촉진 유기물 탄소·이로운 생물도 해치워 ‘득보다 실’   경남 창녕 화왕산 억새밭 태우기 행사는 무고한 인명을 잃는 참사를 낳았다. 서울 미사리 갈대밭 태우기 행사에도 불안한 요소가 있다...

  • 황사엔 나무 심는 게 최선?황사엔 나무 심는 게 최선?

    조홍섭 | 2009. 02. 04

    중국 정부의 식목사업과 가축차단 정책적은 강우량에 나무 심으면 오히려 하천 유량 줄어초식동물, 미생물 분해 촉진해 초지생태계 지속가능  1960년대 이후 황사 발생에 따른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그림 1). 우리나라의 황사 발생은 중국...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