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 사람처럼 소리로 느낌 안다

조홍섭 2014. 02. 21
조회수 37615 추천수 0

개 대뇌피질에 음성영역 있어, 소리에 사람과 비슷한 반응

가축화 훨씬 전인 1억년 전 포유류 조상 때 진화한 뇌기능 가능성

 

dog1.jpg » 각종 소음에 대한 뇌의 반응을 관찰하기 위해 자기영상촬영장치 위에 엎드려 있는 개. 사진=에니코 쿠비니, <커런트 바이올로지>

 

우리는 동료의 목소리만으로 그가 누구이며 심지어 그의 감정상태가 어떤지도 알 수 있다. 영장류에 공통된 이런 능력은 대뇌피질에 음성 영역이 있기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사람과 침팬지 말고도 이런 능력이 있는 동물이 또 있다. 바로 개이다. 애견가 가운데는 개가 자신의 목소리로부터 감정 상태를 아는 것 같다고 얘기를 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개가 주인이 슬퍼하면 위로하려 하고 분노하면 함께 화를 낸다는 것이다.
 

헝가리의 연구자들은 개의 이런 능력이 3만 2000년까지 거슬러 오르는 오랜 가축화의 역사 동안 형성된 것이 아니라, 그보다 훨씬 전에 개의 뇌기능 자체가 사람과 비슷하게 진화했기 때문이란 주장을 내놓았다.
 

어틸러 언디치 헝가리 과학아카데미 신경과학자 등 연구진은 과학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개에게도 사람과 유사한 대뇌의 음성 영역이 있음을 알아냈다”라고 밝혔다.
 

Borbala Ferenczy.jpg » 실험에 참가한 애완견들. 주인의 격려와 보상으로 기꺼이 실험대에 올랐다. 사진=버르벌러 페렌치, <커런트 바이올로지>

 

연구진은 11마리의 개를 달래고 훈련시켜 헤드폰을 낀 채 최고 8분 동안 기능 자기공명영상(fMRI) 장치에 엎드리게 한 뒤 사람의  목소리, 개가 내는 소리, 환경 소음 등 200가지 소리를 들려주어 뇌의 어느 부위가 활성화하는지 관찰했다. 마찬가지로 사람 22명에게도 소리의 반응을 측정했다.
 

그 결과 사람의 목소리를 들었을 때 개나 사람이나 측두엽의 가장 앞부위가 활성화하는 것을 발견했다. 개에게도 음성 영역이 있음을 가리키는 것으로, 영장류 이외의 동물에게서 그것이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울부짖거나 깔깔대는 감정이 실린 소리에 대해서도 사람과 개 모두 일차 청각 피질 가까운 부위가 활성화하는 유사한 양상을 나타냈다. 마찬가지로 개가 내는 낑낑대거나 으르렁거리는 소리에 대해서도 실험에 참가한 사람의 비슷한 뇌 부위가 활성화했다.
 

dog2.jpg » 소리에 대한 개(왼쪽 3개)와 사람 뇌의 활성화 비교. 위 사진은 음성 영역의 위치를 가리치며 아래 사진은 사람 소리(빨강), 개 소리(파랑), 환경 소음(초록)에 대해 활성화하는 부위를 보여준다. 그림=<커런트 바이올로지>

 

물론 사람과 개의 음성 영역이 똑같이 작동하는 건 아니었다. 실험 결과 개는 사람의 목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하지만 그 강도는 다른 개의 소리를 들을 때 더 강했다. 또 환경 소음을 들었을 때 사람은 소리 영역의 3%만 활성화했지만 개는 그 비율이 48%에 이르렀다. 사람은 주변 소음보다는 다른 사람의 목소리에 더 집중하고 개는 환경 소음에 더 주의를 기울인다는 뜻이다.
 

사람과 개는 진화 계통도에서 약 1억년 전에 갈라져 나왔다. 그런데도 이처럼 뇌 음성 영역의 기능이 비슷하다는 것은 이런 뇌 기능이 이미 그때 진화해 있었음을 가리킨다.

 

논문은  “(음성 영역의 기능이) 별개로 진화했을 가능성 배제할 수 없지만, 이번 연구는 그것이 알려진 것보다 훨씬 오래전에 진화했을 가능성 보여준다.”라고 밝혔다. 이 연구는 또 영장류와 개 이외의 다른 동물에서도 뇌의 음성 영역을 발견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Andics et al., Voice-Sensitive Regions in the Dog and Human Brain Are Revealed by Comparative fMRI, Current Biology (2014), http://dx.doi.org/10.1016/j.cub.2014.01.058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

    조홍섭 | 2020. 04. 29

    시간당 20회, 영장류 공통…사회적 소통과 ‘자아 확인’ 수단 코로나19와 마스크 쓰기로 얼굴 만지기에 어느 때보다 신경이 쓰인다. 그런데 이 행동이 사람과 침팬지 등 영장류의 뿌리깊은 소통 방식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침팬지 등 영장류와 ...

  • 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

    조홍섭 | 2020. 04. 28

    고래보다 1억년 일찍 바다 진출, ’수렴 진화’ 사례 공룡 시대부터 지구에 살아온 가장 오랜 파충류인 악어는 대개 육지의 습지에 산다. 6m까지 자라는 지상 최대의 바다악어가 호주와 인도 등 동남아 기수역에 서식하지만, 담수 악어인 나일악어...

  • ‘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

    조홍섭 | 2020. 04. 27

    손목서 성호르몬 분비, 긴 꼬리에 묻혀 공중에 퍼뜨려 손목에 향수를 뿌리고 데이트에 나서는 남성처럼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수컷도 짝짓기철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 과일 향을 내뿜는다. 사람이 손목의 체온으로 향기를 풍긴다면, 여우원숭이는 손목 분...

  • 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

    조홍섭 | 2020. 04. 23

    어미 박새, 뱀 침입에 탈출 경보에 새끼들 둥지 밖으로 탈출서울대 연구진 관악산서 9년째 조사 “영장류처럼 뱀에 특별 반응” 6달 된 아기 48명을 부모 무릎 위에 앉히고 화면으로 여러 가지 물체를 보여주었다. 꽃이나 물고기에서 평온하던 아기...

  • 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

    조홍섭 | 2020. 04. 22

    북한 과학자, 국제학술지 발표…권곡·U자형 계곡·마찰 흔적 등 25곳 제시 금강산의 비경이 형성된 것은 2만8000년 전 마지막 빙하기 때 쌓인 두꺼운 얼음이 계곡을 깎아낸 결과라는 북한 과학자들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북한의 이번 연구는 금강산을...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