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의식’ 치르는 좀비개미의 비밀

조홍섭 2011. 05. 11
조회수 28820 추천수 0

비틀거리다가 해 높이 뜨면 나뭇잎 깨물고 죽어

곰팡이가 뇌 침입해 조종하며 밥과 번식 창고로


67518_46581.jpg_M295.jpg

▲좀비개미의 최후, 뒷머리에 포자를 단 곰팡이 줄기가 나와 있다.


타이 남부의 열대림에 사는 목수 개미의 한 종은 나무의 윗부분이 잇닿은 숲 지붕에서 산다. 다른 나무로 이동할 때를 빼곤 좀처럼 나무를 내려오지 않고 이동할 때도 정해진 길로만 다닌다.


그런데 이 개미 가운데는 마치 술 취한 것처럼 아무 데로나 다니고, 또 해가 중천에 뜨면 비틀거리다 나무에서 떨어져 나뭇잎을 깨문 채 죽는 일정한 행동을 하는 개미들이 있다.


다윈과 함께 자연선택 이론을 발견한 박물학자 알프레드 월러스가 1859년 술라웨시에서 발견한 이 신비스런 행동의 비밀이 밝혀졌다.


데이빗 휴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 곤충학자 등 여러 나라 과학자들은 지난 8일 온라인 공개 국제학술지인 <비엠시 에콜로지>에 실린 논문을 통해 이 개미들은 특정 곰팡이의 조종을 받는 ‘좀비 개미’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 기생 곰팡이에 감염된 개미의 행동이 어떻게 극적으로 변하는지 현장 관찰을 통해 추적했다.


곰팡이에 감염된 개미의 근육과 뇌는 곰팡이의 균사로 가득 차면서 근육이 쇠퇴하고 중추신경계가 손상을 입는다. 그 결과 정해진 길로만 가는 건강한 개미와 달리 우왕좌왕하면서 길을 잃고, 경련을 수시로 일으키면서 숲 지붕에서 아래로 떨어진다.



27000_66279.jpg_M800.jpg

▲좀비개미의 머리. 뇌(B)와 근육(Mu)의 회색 반점이 곰팡이 균사이다.



연구진은 숲 바닥 쪽이 숲 지붕에 견줘 온도가 낮고 습도가 높아 곰팡이가 번식하기에 적합한 조건이라고 밝혔다.


두뇌를 곰팡이 균사로 점령당한 개미는 해가 머리 위에 올 때쯤 괴상한 최후의 행동을 한다. 개미는 지상 25㎝쯤 되는 어린 나뭇잎 뒷면의 잎맥을 주둥이로 꽉 깨문 채 최고 8시간까지 매달려 조용히 죽음을 기다리는 것이다.



19143_78832.jpg_M681.jpg

▲나뭇잎맥을 물고 죽음을 기다리는 좀비개미.



이때 곰팡이는 주둥이의 근육을 조절해 죽은 뒤에도 나뭇잎을 놓지 못하도록 한다. 이어 개미 머리를 뚫고 곰팡이의 줄기가 삐쳐나와 포자를 흩뿌린다.


연구진은 개미가 숲 아래로 내려와 죽도록 행동을 유도한 이유는 개미집에선 감염된 개미를 다른 개미가 신속히 청소해 버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라고 풀이했다.


기생 곰팡이에 감염된 개미는 다른 좀비 개미 사체가 매달린 잎 주변에 몰리는 경향이 있어 ㎡당 25마리가 넘는 곳도 있었다. 이처럼 곰팡이 포자로 집중 오염된 나무를 건강한 개미가 지나가다 오염되면 좀비가 되는 것이다.


휴스 박사는 논문에서 “좀비 개미는 개미의 형태를 띠고 있지만 실은 곰팡이 유전자의 확장된 발현”이라며 “기생 곰팡이는 이 목수개미를 걸어다니는 식량창고이자 근육과 중추신경을 조절해 최적의 번식지로 이끄는 수단으로 이용한다”고 말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논문 원문 주소: http://www.biomedcentral.com/content/pdf/1472-6785-11-13.pdf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좀비개미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

    조홍섭 | 2020. 04. 29

    시간당 20회, 영장류 공통…사회적 소통과 ‘자아 확인’ 수단 코로나19와 마스크 쓰기로 얼굴 만지기에 어느 때보다 신경이 쓰인다. 그런데 이 행동이 사람과 침팬지 등 영장류의 뿌리깊은 소통 방식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침팬지 등 영장류와 ...

  • 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

    조홍섭 | 2020. 04. 28

    고래보다 1억년 일찍 바다 진출, ’수렴 진화’ 사례 공룡 시대부터 지구에 살아온 가장 오랜 파충류인 악어는 대개 육지의 습지에 산다. 6m까지 자라는 지상 최대의 바다악어가 호주와 인도 등 동남아 기수역에 서식하지만, 담수 악어인 나일악어...

  • ‘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

    조홍섭 | 2020. 04. 27

    손목서 성호르몬 분비, 긴 꼬리에 묻혀 공중에 퍼뜨려 손목에 향수를 뿌리고 데이트에 나서는 남성처럼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수컷도 짝짓기철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 과일 향을 내뿜는다. 사람이 손목의 체온으로 향기를 풍긴다면, 여우원숭이는 손목 분...

  • 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

    조홍섭 | 2020. 04. 23

    어미 박새, 뱀 침입에 탈출 경보에 새끼들 둥지 밖으로 탈출서울대 연구진 관악산서 9년째 조사 “영장류처럼 뱀에 특별 반응” 6달 된 아기 48명을 부모 무릎 위에 앉히고 화면으로 여러 가지 물체를 보여주었다. 꽃이나 물고기에서 평온하던 아기...

  • 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

    조홍섭 | 2020. 04. 22

    북한 과학자, 국제학술지 발표…권곡·U자형 계곡·마찰 흔적 등 25곳 제시 금강산의 비경이 형성된 것은 2만8000년 전 마지막 빙하기 때 쌓인 두꺼운 얼음이 계곡을 깎아낸 결과라는 북한 과학자들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북한의 이번 연구는 금강산을...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