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

조홍섭 2020. 10. 26
조회수 4518 추천수 0
브룩스강 연어 잡이 나선 2200여 불곰 대상 온라인 투표 결과

b1.jpg » 알래스카 캐트마이 국립공원에서 가장 몸집이 큰 불곰으로 선정된 747이 브룩스강에서 연어를 잡고 있다. 9월 20일 촬영한 모습이다. 캐트마이 국립공원 제공.

점보기에서 이름을 얻은 이 거대한 수컷 불곰이 연어 사냥 명당에 나타나면 다른 불곰은 자리다툼은커녕 슬금슬금 자리를 피하기 바쁘다. 미국 알래스카 캐트마이 국립공원 및 보호구역에서 연어잡이에 나선 2200여 마리의 불곰 가운데 가장 뚱뚱한 곰이 온라인 투표로 선정됐다.

불곰 보전기금 마련을 위해 해마다 벌어지는 이 투표는 올해 지난달 30일부터 7일까지 벌어졌는데 불곰 747이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고 공원 당국이 8일 밝혔다. 불곰이 축적한 지방층은 긴 겨울잠 동안의 생존을 위해 필수적인데 이 기간 동안 체중의 3분의 1이 준다.

이번에 최고의 몸집을 인정받은 747은 어린 곰이던 2004년 처음 이름을 얻었다. 이후 빠른 성장을 거듭해 연어가 거슬러오르는 브룩스강 최대 불곰으로 떠올랐다.

b2.jpg » 아직 ‘연어 잔치’를 벌이기 전인 6월 30일 747의 모습. 캐트마이 국립공원 제공.

공원 당국은 “올해는 정말 살이 많이 쪄 7월에 벌써 동면에 들어가도 될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계속 먹더니 9월 말께에는 배가 땅에 끌릴 정도가 됐다”고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지난해 9월 추정한 불곰 747의 무게는 636㎏ 이상이었고 올해는 그보다 비대해졌다고 공원쪽은 설명했다.

알래스카 서남부에 위치한 이 공원에 ‘사람보다 곰이 많다’고 할 정도로 불곰이 많은 이유는 해마다 6∼10월 사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홍연어가 브룩스강 등을 거슬러 오르기 때문이다.

연어가 오기 직전인 초여름과 겨울잠에 들어가기 전인 늦가을에 각각 찍은 사진을 비교해 보면 곰이 연어를 먹으면서 얼마나 빨리 지방층을 쌓아 가는지 알 수 있다.

b3.jpg » 지난해 ‘뚱뚱한 곰 주간’ 인기투표에서 1위를 한 1살짜리 암콤 453의 6월 30일 모습. 캐트마이 국립공원 제공.

b4.jpg » 불곰 453의 9월 22일 모습. 캐트마이 국립공원 제공.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탐방객 수가 크게 준 데다 연어가 전에 없이 많이 올라와 불곰의 만찬이 벌어지고 있다고 공원은 밝혔다. 브룩스강에서 불곰이 연어를 사냥하는 모습의 하일라이트 장면을 아래 웹캠을 통해 볼 수 있다.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기꺼이 비행을 포기한 새들에게 인류는 재앙이었다기꺼이 비행을 포기한 새들에게 인류는 재앙이었다

    조홍섭 | 2020. 12. 03

    인류가 날지 못하는 새 166종 멸종시켜…천적 없는 대양 섬 뛰어난 적응이 비극 불러멸종의 상징인 도도는 인도양 모리셔스 섬에 살던 대형 비둘기였다. 1000년 전 멸종한 마다가스카르 섬의 코끼리새는 몸무게 500㎏에 알 무게만 10㎏인 인간이 ...

  • 새들도 하는 민주주의…우두머리 독재 다수결로 누른다새들도 하는 민주주의…우두머리 독재 다수결로 누른다

    조홍섭 | 2020. 12. 02

    아프리카 호로새 지배층이 먹이 독차지하면 다수가 이동해 굴복시켜동물은 강자가 모든 것을 차지하는 약육강식의 세계에서 산다고 흔히 알고 있지만 최근 일부 야생동물에서 일종의 다수결에 의한 민주주의 원리가 관철되는 사례가 활발히 연구되고 ...

  • 코끼리의 하루 물 소모량 욕조 2개, 기후변화 취약코끼리의 하루 물 소모량 욕조 2개, 기후변화 취약

    조홍섭 | 2020. 11. 30

    여름엔 하루 400∼500ℓ 체온 냉각 등에 써…주 서식지 건조·온난화 가속건조한 사바나에 사는 아프리카코끼리가 더운 날 하루에 잃는 물의 양은 몸 수분함량의 10%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욕조 2개를 가득 채울 분량으로 육상 동물에서...

  • 야생 호랑이도 백신이 필요해, 개홍역 유일 대책야생 호랑이도 백신이 필요해, 개홍역 유일 대책

    조홍섭 | 2020. 11. 27

    개보다 너구리 등 야생동물이 바이러스 ‘저수지’…정기 포획 조사 때 접종하면 효과아무르호랑이(시베리아호랑이, 한국호랑이)의 주요 멸종위협으로 떠오른 개홍역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서는 개가 아닌 야생 호랑이에게 직접 백신을 접종하는 대책이 ...

  • 2천년 채취한 진귀 한약재, ‘칙칙한’ 애들만 살아남아2천년 채취한 진귀 한약재, ‘칙칙한’ 애들만 살아남아

    조홍섭 | 2020. 11. 26

    티베트 고산식물 천패모, 채집 심한 곳일수록 눈에 안 띄는 위장 색 진화사람의 자연 이용은 진화의 방향도 바꾼다. 큰 개체 위주로 남획하자 참조기는 살아남기 위해 점점 잘아지고 상아 채취가 계속되자 상아가 없는 코끼리가 늘어난 것은 그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