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보다 큰 고라니 기습한 검독수리

윤순영 2017. 11. 17
조회수 17183 추천수 0

무심하게 지나치듯 하다 되돌아와 습격, 고라니는 앞발들고 역습

최고 사냥꾼 검독수리…사슴, 여우, 코요테, 불곰 새끼까지 덮쳐


크기변환_DSC_1468_00001.jpg » 천수만의 검독수리. 세계적 보호새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이다.


11월 13일 충남 천수만에서 탐조하던 중이었다. 갑자기 나타난 검독수리 한 마리가 고라니를 공격하는 장면을 목격하게 되었다너무 먼 거리였고 아지랑이가 심하게 피어올라 촬영조건은 아쉬웠지만 이런 진귀한 모습을 사진으로 담게 돼 다행이었다.


 검독수리의 고라니 사냥 연속 동작


크기변환_YSY_0698_00001.jpg » 고라니가 검독수리를 물끄러미 쳐다본다.


크기변환_YSY_0703_00001.jpg » 검독수리가 고라니 주변을 무관심한 듯 지나간다.


크기변환_YSY_0767_00001.jpg » 검독수리가 방향을 순식간에 틀어 고라니를 공격한다.


크기변환_YSY_0769_00001.jpg » 고라니가 갑작스런 공격에 소스라치게 놀란다.


크기변환_YSY_0770_00001.jpg » 고라니는 검독수리의 느닷없는 공격에 어찌할 바를 모른다.


크기변환_YSY_0771_00001.jpg » 당황하여 검독수리를 쳐다보는 고라니.


크기변환_YSY_0772_00001.jpg » 고라니도 정신을 가다듬고 앞발을 들고 몸을 세워 공격해 본다.


크기변환_YSY_0773_00001.jpg » 검독수리의 공격은 계속된다.


크기변환_YSY_0774_00001.jpg » 검독수리의 공격에서 벗어나려는 고라니.


크기변환_YSY_0775_00001.jpg » 검독수리의 날카로운 발톱 공격을 받아 주저앉는 고라니.


크기변환_YSY_0776_00001.jpg » 가까스로 빠져나가 도망가는 고라니.


크기변환_YSY_0777_00001.jpg » 고라니가 옆으로 빠져 나간다.


크기변환_YSY_0778_00001.jpg » 검독수리가 방향을 바꿔 다시 추격에 나선다.


크기변환_YSY_0779_00001.jpg » 죽기 살기로 도망치는 고라니.


크기변환_YSY_0780.jpg » 검독수리는 엉덩이를 보이며 도망치는 고라니를 더는 추격하지 않았다.


고라니는 상처를 입은 채 도망쳤고 검독수리는 공격을 중단했다. 짧은 순간 생과 사의 갈림길에서 고라니의 운이 좋았다. 이런 광경을 다시는 목격할 수 없겠다 라는 생각이 스쳐갔다.


검독수리는 맹금류 가운데 최고의 사냥꾼으로 꼽힌다. 몽골에서 늑대 사냥에 널리 쓰여 유명하다. 주로 토끼, 마못 등 작은 동물을 사냥하지만 가축은 물론 붉은사슴, 대륙사슴, 노루, 사향노루, 산양, 여우, 코요테, 불곰 새끼 등 대형동물도 가리지 않는다(■ 관련 기사러시아 검독수리, 사슴 사냥 첫 확인).


천수만에서는 2012년에도 사진작가 윤주문씨가 어린 고라니를 사냥하는 검독수리 사진을 촬영한 바 있다(■ 관련 기사: 겁없는 어린 검독수리 고라니 덮치는 순간 포착).


·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

    윤순영 | 2018. 07. 13

    붓 모양 돌기로 동백꽃 즐겨 빠는 남부지방 텃새포천 국립수목원서 애벌레 사냥…둥지는 안 틀어동박새란 이름을 들으면 동백꽃이 생각난다. 동백꽃의 곁에는 언제나 동박새가 있다. 동박새는 동백나무가 많은 우리나라 남해안과 섬 등지에서 서식하는...

  • 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

    윤순영 | 2018. 07.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 어청도에 뿌리 내려 사는 매난공불락 벼랑 위 둥지, 5대가 물려 받아풀숲 등 '지정석'에 먹이 감추고 쉬기도 경계심 없이 접근한 매, 강렬한 여운 남아지인으로부터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어청도에 매가 있...

  • 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

    윤순영 | 2018. 06. 07

    머리 장식 깃이 독특한 여름 철새, 종종 텃새로 눌러 앉아인가 깃들어 사람과 친숙…알에 항균물질 바르는 행동도후투티를 보면 새 깃털로 머리를 장...

  • '눈밑에 검은 테이프' 도심 사냥꾼 황조롱이'눈밑에 검은 테이프' 도심 사냥꾼 황조롱이

    윤순영 | 2018. 05. 15

    나뭇가지 사이로 곡예비행, 날쌔게 들쥐 움켜잡아묵은 까치집 없으면 아파트 베란다…적응엔 성공했지만황조롱이는 우리나라 전국에서 관찰할 수 있는 텃새다. 높은 곳에 앉아 사냥감을 찾거나 땅위를 낮게 날기도 하고 정지비행을 하다 갑자기 ...

  • 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

    윤순영 | 2018. 04. 17

    화려한 쪽이 이긴다, 필사적인 깃털 다듬기 전쟁짝 지키랴, 한눈 팔랴…절정의 순간은 물에 잠겨 해마다 경기도 김포 장릉 연못에서는 봄·가을 이동 중에 머무는 원앙을 볼 수 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