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어 디스커스, 새끼에게 ‘젖’ 먹인다

조홍섭 2010. 11. 03
조회수 29680 추천수 0
암수 모두 옆구리에서 ‘점액’ 배출
돌보고 젖 떼는 것도 포유류 비슷

 
img_01.jpg
 
 

 
아마존 강 원산인 열대어 디스커스는 ‘수족관의 왕’이라고 일컬어질 만큼 애호가에게 인기가 높다. 하지만 1970년대에야 인공번식에 성공했을 만큼 기르기가 까다롭기로도 유명하다.

디스커스가 알에서 깬 새끼에게 피부의 점액을 먹이는 사실을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마치 새끼에게 젖을 먹이는 것처럼 보이는 이런 행동이 실제로 포유동물 못지 않다는 사실이 새로 밝혀졌다.

국제학술지 <실험생물학 저널> 최신호에 실린 논문에서 조너선 버클리 영국 플리머스대 박사는 30마리의 디스커스에게 산란을 유도해 부화하는 과정을 단계별로 조사한 결과를 소개했다.

디스커스 치어는 알에서 깬 첫 사흘 동안은 꼼짝 않고 알의 노른자위를 섭취했다. 헤엄칠 준비를 마치자 치어들은 떼지어 어미의 옆구리로 몰려들었다. 어미는 암수 모두 피부에서 점액을 배출하는데, 새끼들은 최고 10분 동안 점액을 떼어먹었다.
흥미롭게도 가끔 어미는 몸을 뒤채 새끼를 배에서 떼어내고 배우자에게 보내 교대로 점액을 먹이는 모습을 보였다.

 
버클리 박사는 “열대어 디스커스 어미가 새끼를 돌보는 행동은 포유류 또는 조류의 행동에 견줄 만한 것들이 많다”고 말했다.
디스커스 부부는 2주일 동안 열심히 ‘젖’을 먹인 뒤 3주일째부터 특이한 행동변화를 보였다. 잠깐씩 새끼로부터 벗어나려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다.
마침내 4주째가 되면 새끼가 뒤쫓고 어미는 달아나는 사태가 벌어진다. 마치 젖을 떼는 시기의 포유류나 조류가 보이는 행태와 흡사하다. 새끼는 어쩔 수 없이 스스로 먹이를 찾기 시작하게 된다.

분석 결과 디스커스의 점액에는 다량의 단백질과 항생물질이 들어있었다. 특히, 단백질 함량은 3주까지는 높은 농도를 유지하다가 산란 전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런 변화는 포유류의 젖 성분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버클리 박사는 “산란 때 점액의 단백질 함량이 급증하는 것이 포유류처럼 호르몬 조절에 의한 것인지, 또 점액의 분비량도 호르몬이 조절하는지는 앞으로의 연구과제”라고 밝혔다. 

 


img_02.jpg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백상아리와 범고래가 만나면 물범이 ‘웃는다’백상아리와 범고래가 만나면 물범이 ‘웃는다’

    조홍섭 | 2019. 04. 22

    최상위 포식자는 범고래, 최대 혜택은 백상아리 먹이 물범자연다큐멘터리나 할리우드 영화에서 그리는 백상아리와 범고래의 모습은 대조적이다. 모두 바다의 대표적인 포식자이지만, 백상아리가 무서운 폭군 이미지라면 범고래는 종종 영리하고 친근한 ...

  • 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

    조홍섭 | 2019. 04. 19

    손상된 둥지를 체액으로 응고시켜 막아…‘사회적 면역’ 사례사회성 곤충 가운데는 무리의 안전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던지는 극단적 이타주의 행동을 하는 종이 있다. 침입자를 끌어안고 뱃속의 독물을 뿜는 개미(▶관련 기사: 자기 배 터뜨리고 ...

  • 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

    조홍섭 | 2019. 04. 18

    척추동물 유일하게 제2 후두 ‘울대’ 갖춰, 긴 기도를 공명통 활용여름 철새인 휘파람새와 울새가 내는 아름답고도 커다란 노랫소리가 숲 속에서 들려온다. 하지만 정작 노래의 주인공을 찾아낸다면, 그 작은 몸집에서 어떻게 이런 소리가 나오는지...

  • 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

    조홍섭 | 2019. 04. 17

    같은 체중 포유류보다 4배 이상 오래 살아…체온 조절로 에너지 절약포유동물의 수명은 대개 몸 크기와 비례한다. 211살까지 산 북극고래가 있는가 하면 아프리카코끼리는 70년을 산다. 하지만 집쥐는 기껏 1∼3년 빠르고 짧은 생을 보낸다. 사...

  • 동면 앞둔 청개구리, 나무에 올라 이것 한다동면 앞둔 청개구리, 나무에 올라 이것 한다

    조홍섭 | 2019. 04. 15

    볕 쪼이며 신진대사 떨구는 ‘휴지기’…수원청개구리 월동지는 논둑청개구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양서류이지만 생활사의 상당 부분은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동면을 앞둔 청개구리가 몸의 대사활동을 차츰 떨어뜨리는 ‘휴지 단계’를 거친다는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