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계 최고 포식자 사마귀, 물고기도 잡아먹는다

조홍섭 2018. 10. 02
조회수 196876 추천수 1
하루 2마리씩 구피 사냥, 닷새 동안 이어져
척추동물 중 새 이어 물고기도 먹이 목록에

p1.jpg » 구피를 사냥해 꼬리부터 먹는 사마귀. 사마귀가 잡아먹는 척추동물 목록에 새와 함께 물고기가 오르게 됐다. 라제쉬 푸타스와마이아 제공.

체온을 높이려고 농로나 등산로에서 나와 아침 햇살을 쬐는 사마귀가 많이 눈에 띈다. 커다란 집게발을 가지런히 앞에 모으고 뒷발로 선 이런 모습을 보고 서양에서는 ‘기도하는 벌레’로 부른다. 그러나 곤충계 최고 포식자인 사마귀의 집게발은 먹이를 움켜쥐어 꼼짝 못하게 한 뒤 날카로운 입으로 물어뜯는 공격무기일 뿐이다.

사마귀는 주로 곤충과 거미를 먹이로 삼지만 먹이 목록에는 다양한 척추동물이 올라 있다. 작은 새를 비롯해 도마뱀, 개구리, 생쥐, 뱀, 거북 등이 예다. 그러나 이들 중 상당수는 우연한 일화이거나 사람이 인위적으로 가두어 싸움을 붙이는 방식으로 얻은 결과여서 자연 상태에서도 그런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자연 상태에서 확인된 사마귀의 먹이 척추동물은 작은 새이다. 예컨대 벌새는 사마귀보다 몸무게가 가벼운데, 종종 사냥감이 된다. 참새목의 작은 새들은 새 그물에 걸린 상태에서 사마귀의 공격을 받기도 한다(▶관련 기사: 새 사냥하는 사마귀, 자연에 고정관념은 없다).

Megan Ralph%2C Dryad Ranch.jpg » 벌새를 잡아먹는 사마귀. 메간 랄프 제공.

사마귀가 물고기를 의도적으로 사냥한다는 관찰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3월 인도 카르나타카의 한 옥상정원에서 일어난 일이다. 높이 5m의 이 옥상정원에는 15개의 대형 화분과 함께 도기로 만든 지름 58㎝의 소형 연못이 있었다. 수련과 물상추가 심겨진 이 수반에는 약 40마리의 구피가 헤엄쳤다. 인도 박쥐보전 트러스트 활동가인 라제쉬 푸타스와마이아는 길이 5.6㎝의 사마귀 수컷 성체 한 마리가 수반 위 수초 잎에 오르더니 물속에서 헤엄치던 열대어 구피 한 마리를 낚아채는 것을 발견했다.

사마귀의 구피 사냥은 한 번에 그치지 않고 닷새 동안 이어졌다. 처음 나흘 동안은 하루 2마리씩을 사냥해 모두 9마리의 구피를 잡아먹었다. 이 옥상정원은 반 자연 상태여서 나비, 거미, 말벌 등 사마귀가 사냥할 만한 다른 사냥감이 흔했다.

p2.jpg » 수반의 수초에 올라 구피를 노리는 사마귀(오른쪽). 라제쉬 푸타스와마이아 제공.

인도와 이탈리아 연구자들은 과학저널 ’메뚜기 연구 저널’ 최근호에 이런 사실을 보고하고, 몇 가지 논점을 제기했다. 먼저 연구자들은 “무척추동물 한 마리가 물고기 군집에 강력한 영향을 끼칠 수 있음이 드러났다”고 논문에서 밝혔다. 실제로 사마귀 한 마리가 며칠 사이에 수반의 구피 가운데 4분의 1 가까이를 잡아먹었다. 구피는 물벌레를 먹이로 삼기 때문에 사마귀의 구피 포식은 수반 생태계에 영향을 끼칠 것이 분명해 보인다.

연구자들은 또 사마귀의 사냥이 저녁 6시 반부터 밤 12시 반까지 사이에 이뤄졌음을 지적했다. 곤충의 겹눈은 움직이는 물체에 잘 반응하고 낮에 제 기능을 발휘한다는 통념과 어긋난다. 연구자들은 “사마귀의 시력을 재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3.jpg » 사마귀는 맛좋은 먹이를 쉽게 잡을 수 있다는 사실을 경험을 통해 학습한 것일까. 라제쉬 푸타스와마이아 제공.

사마귀가 언제 어디서 물고기를 사냥할 수 있는지 알고 잇달아 찾아오는 행동에 비춰 학습 능력을 지니고 있는 것 같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연구자들은 “특정한 장소에 잡기 쉽고 영양가 풍부한 먹이가 많다는 것을 기억한다는 것은 이 포식자의 적응에 매우 중요한 요인”이라며 “이 부분은 앞으로 더욱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Battiston R, Puttaswamaiah R, Manjunath N (2018) The fishing mantid: predation on fish as a new adaptive strategy for praying mantids

(Insecta: Mantodea). Journal of Orthoptera Research 27(2): 155–158. https://doi.org/10.3897/jor.27.28067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동고비도 안다, ‘가짜뉴스’ 전파 조심동고비도 안다, ‘가짜뉴스’ 전파 조심

    조홍섭 | 2020. 02. 21

    박새 경계음 엿듣지만 확인된 경보만 ‘리트윗’나무줄기를 타고 오르내리는 작은 새 동고비는 활발하고 떼를 짓는 박새와 어울리며 박새의 경고음을 엿들어 동료에 전파한다. 그러나 동고비는 불확실한 정보를 함부로 ‘리트윗’하지 않는다. ‘가짜 ...

  • 죽은 어미 곁 막내딸 코끼리의 ‘눈물’죽은 어미 곁 막내딸 코끼리의 ‘눈물’

    조홍섭 | 2020. 02. 20

    ‘조문’ 무리 떠난 뒤 한동안 자리 지키다 관자놀이 샘 분비자연사한 55살 난 어미 코끼리 빅토리아를 남기고 무리는 하나둘 자리를 떴다.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키던 10살짜리 막내딸 누르는 주검 주변에서 무심하게 풀을 뜯는 것처럼 보였다.&n...

  • 고양이 알레르기 기원은 포식자 방어수단?고양이 알레르기 기원은 포식자 방어수단?

    조홍섭 | 2020. 02. 18

    ‘독 영장류’ 늘보로리스 독이 고양이 알레르기 항원과 동일 밝혀져인도네시아 자바 섬 등 동남아 열대림에 사는 늘보로리스는 거의 연구되지 않은 수수께끼의 동물이다. 몸길이가 18∼38㎝의 작은 몸집에 큰 눈을 지닌 영장류로 밤중에 활동하는 ...

  • 개와 쥐 사이, 오징어는 왜 그렇게 영리할까개와 쥐 사이, 오징어는 왜 그렇게 영리할까

    조홍섭 | 2020. 02. 12

    오징어 뇌지도 작성…척추동물 중추신경계와 유사 ‘수렴 진화’오징어와 문어, 주꾸미, 갑오징어 등 두족류는 다리가 몸이 아닌 머리에 달린 무척추동물이면서도 척추동물 뺨치는 지적 능력을 자랑한다. 척추동물과는 5억년 전 갈라져 나왔지만 놀라운...

  • 풍뎅이가 무지갯빛 광택을 띠는 이유풍뎅이가 무지갯빛 광택을 띠는 이유

    조홍섭 | 2020. 02. 11

    얼룩덜룩한 자연환경에선 오히려 포식자 눈에 덜 띄어풍뎅이는 겉날개가 초록빛 광택을 띤다. 풍뎅이보다 드물지만, 비단벌레도 에메랄드와 붉은빛이 화려하다. 이처럼 눈에 띄는 무지갯빛이 역설적으로 자연에서는 뛰어난 위장 효과를 낸다는 실험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