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호수 세어보니, 모두 1억 1700만개

조홍섭 2014. 10. 07
조회수 29835 추천수 0

'세기의 숙제' 위성 사진으로 풀어, 직접 센 개수 1억 1700만개

0.2~1㏊ 면적이 9000만개로 가장 많아, 시베리아와 캐나다 극지방 많아

 

landsat_art_lena_lrg_s.jpg » 시베리아에 있는 길이 4400km의 세계에서 가장 큰 강의 하나인 레나강 하구. 다수의 작은 호수가 있어 호수를 세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보여준다. 실제 모습이 아니라 적외선 사진 등을 조합한 위성사진이다. 사진=미국지질조사국(USGS)

 

“지구에는 얼마나 많은 호수가 있을까?” 과학자들은 거의 한 세기 전에 이런 질문을 했다. 믿기지 않겠지만 이제야 그 답이 나왔다.
 

그 사이 각종 관측기술이 눈부시게 발전했지만 이런 초보적인 질문에 대한 만족할 만한 답은 나오지 않았다. 대부분의 호수가 사람이 살지 않는 곳에 위치하는데다 그 수도 만만치 않게 많기 때문이다.

rupotholes_L72001213_lrg_s.jpg » 시베리아 오브강 근처의 다양한 호수 모습. 인공위성에서 자연광으로 촬영한 것이다. 사진=미항공우주국(NASA)

 

이제까지 호수의 수를 추정하는 방법은 두 가지였다. 하나는 가장 자세한 지도를 구해 호수를 하나씩 세어보는 것이지만 10㎢ 이하의 호수는 아예 지도에 나오지 않는 문제가 있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한 방법은 통계적인 외삽으로 일부 지역의 호수 분포를 근거로 전체 분포를 예상하는 것이었다. 2006년 연구자들이 이렇게 얻은 세계의 호수 개수는 3억 400만개였다.
 

그런데 이번에 세계의 호수를 직접 세어본 결과가 나왔다. 인공위성 원격탐사 기법을 썼다. 호수로 간주한 가장 작은 크기는 0.2㏊(2000㎡)였다.
 

Pingualuit_pho_2012300_lrg_s.jpg » 눈과 얼음으로 덮인 캐나다 퀘벡 북부에서 핑과루이트 호수가 얼지 않은 모습을 드러냈다. 운석이 충돌해 생긴 이 호수는 수심 246m, 폭 3km로 좀처럼 얼지 않는다. 사진=미항공우주국(NASA)

 

스웨덴 등 국제 연구자들은 과학저널 <지구물리학 연구지>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지구의 호수 개수를 1억 1700만개라고 밝혔다. 이들이 차지하는 면적은 500만㎢로 남한 면적의 50배였고, 빙하로 덮인 곳을 뺀 육지 면적의 3.7%를 차지했다.
 

호수가 가장 조밀한 곳은 캐나다와 시베리아 등 한대와 북극 지방(북위 45~75도 사이)이었고 85%가 해발 500m 이하의 높이에 위치했다.
 

연구진은 “전체 호수 개수를 3억개로 추정했던 과거 연구는 소규모 호수를 과다 평가했다”고 밝혔다. 물론 이번 조사에서도 가장 작은 크기인 0.2~1㏊(1㏊는 가로세로 각 100m 넓이) 호수는 가장 수가 많아 약 9000만개에 이르렀다.
 

그러나 이들이 지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27%에 그쳤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10~100㏊ 면적의 호수로 이들이 전체 지표의 19%나 차지했다.
 

227239main_siberia_20080514_HI.jpg » 기후변화로 줄어드는 시베리아 호수. 1973년과 2002년 사이의 변화된 모습을 보여준다. 사진=미항공우주국(NASA)

 

호수의 수와 크기가 중요한 건 단지 지적 호기심만을 위한 것은 아니다. 연구자들은 호수가 생물화학적 활동이 왕성한 곳이어서 여기서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와 메탄이 기후변화에 큰 기여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호수 바닥에 쌓여있는 유기물 퇴적층은 탄소를 간직하는 구실을 한다. 따라서 호수의 실태를 정확히 아는 것은 기후변화를 이해하는데 꼭 필요한 일이다.
 

연구자들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에서 소규모 호수의 수가 이제까지 알려진 것보다 줄었지만 생태계에서 하는 일이 작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라고 밝혔다. 작은 호숫가에서 물과 육지의 상호관계가 활발하며 식물과 물고기, 무척추동물 등 생물다양성이 높고 생산성이 높다.
 

이번 연구에서 세계 최대의 호수인 카스피해와 수백개로 추정되는 남극과 그린란드 얼음 밑의 호수는 계산에서 제외했다.
 

한편, 우리나라의 호수는 2013년 현재 모두 1만 7629개이며 이 가운데 거의 대부분인 1만 7516개가 농업용 저수지이다. 자연호수는 18개이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Verpoorter, C., T. Kutser, D. A. Seekell, and L. J. Tranvik (2014), A global inventory of lakes based on high-resolution satellite imagery, Geophys. Res. Lett., 41, doi:10.1002/2014GL060641.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익산서 신종 ‘노랑배청개구리’ 발견익산서 신종 ‘노랑배청개구리’ 발견

    조홍섭 | 2020. 07. 10

    수원청개구리와 ‘사촌’, 군산·완주선 이미 절멸…북한에도 수원청개구리 살아 익산, 부여, 논산 등 금강 유역의 습지와 논에 분포하는 청개구리가 세계에서 우리나라에만 사는 신종으로 밝혀졌다. ‘노랑배청개구리’란 이름이 붙은 이 개구리의 발견 ...

  • 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

    조홍섭 | 2020. 07. 08

    유전자 분석 결과 띠잎원숭이 실제론 3종 동남아열대림에 사는 띠잎원숭이는 숲의 은둔자이다. 검은 털로 뒤덮인 50㎝ 크기의 몸집에다 나무에서 좀처럼 내려오지 않고 과일, 씨앗, 어린잎 등을 먹는데, 인기척을 느끼면 황급히 사라지기 때문이다.1세...

  • 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

    조홍섭 | 2020. 07. 06

    소화관 통해 배설한 알에서 새끼 깨어나…‘웅덩이 미스터리’ 설명 물길이 닿지 않는 외딴 웅덩이나 호수에 어떻게 물고기가 살게 됐을까. 가장 그럴듯한 설명은 물새가 깃털이나 다리에 수정란을 묻혀왔다는 것인데, 아직 증거는 없다.최근 유력하게...

  • 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

    조홍섭 | 2020. 07. 01

    둥지에 알 1개 있을 때 노려…비교 대상 없어 제거 회피 여름이 되면 다른 새의 둥지에 슬쩍 자신의 알을 낳아 육아의 부담을 떠넘기려는 뻐꾸기와 그 희생양이 될 개개비 사이의 ‘전쟁’이 시작된다. 세 마리 가운데 한둘은 탁란을 당하는 개개...

  • '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

    조홍섭 | 2020. 06. 29

    눈 색깔 검게 바꿔 포식자 주의 끈 뒤 마지막 순간에 도피 수조에서 관상용 열대어인 구피(거피)를 기르는 이라면 종종 구피가 ‘놀란 눈’을 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홍채가 검게 물들어 눈동자와 함께 눈 전체가 검게 보인다. 흔히 물갈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