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포경-돌고래쇼 금지법 추진된다

남종영 2012. 07. 10
조회수 29004 추천수 0

민주 장하나 의원, 수산자원관리법·해양생태계보전법 개정 추진 밝혀

모든 고래류 포획과 가공 유통 금지, 고래의 전시와 공연 금지도

 

greenpeace1.jpg » 남극해에서 과학포경을 하려는 일본 선단을 그린피스 보트가 가로막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일본 포경선 펼침막에는 '그린피스가 당신을 오도한다'고 적혀 있다. 사진=그린피스


정부가 최근 과학포경 재개 방침을 국제사회에 밝힌 가운데 과학포경 대상 고래고기의 상업적 거래를 무력화하는 법률 개정이 추진된다. 또한 최근 제주에서 불법 포획된 남방큰돌고래 '제돌이'의 야생방사를 계기로 돌고래의 전시 및 공연을 금지하는 법률도 마련 중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장하나 의원(민주당)은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양생태계 보전법과 수산자원관리법을 개정해 '일본식 과학포경'과 돌고래 전시·공연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은 남극해와 태평양에서 매년 1000마리 안팎의 고래를 과학적 조사를 이유로 잡은 뒤, 고래 고기를 시장에 유통시키고 있다.   

 

DSC_0056.JPG » 장하나 의원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과학포경과 돌고래쇼 금지를 위한 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장하나 의원실 제공

 

이날 장 의원이 공개한 '수산자원관리법 개정안'(초안)을 보면, 모든 고래류의 포획을 금지하고 이를 어길 경우에는 3년 이하의 징역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또한 '해양생태계 보전법 개정안'(초안)에서는 고래 포획 금지와 함께 고래의 가공·유통도 금지했다. 이렇게 되면 과학적 조사를 명분으로 고래를 대거 잡았다가 시장에 유통시키는 '일본식 과학포경'을 막을 수 있게 된다.  

 

다만 보호·증식·복원 목적으로 한 고래 포획은 허가했다. 하지만 살아있는 상태로 포획하고 과학적 조사가 끝나면 즉시 원 서식지로 돌려보내도록 해 상업적 이용 가능성을 차단했다.

 

greenpeace2.jpg » 우리는 조직 샘플을 채취하고 있습니다라는 문구 아래 고래의 해체작업을 하는 일본 과학포경선. 대부분의 부위는 고래고기 시장에 유통된다. 사진=그린피스이 법안이 제정되면 살상 방식의

포경과 고래고기의 가공·유통은 불법이 되고, 순수 과학적인 목적의 비살상 방식의 포획만 가능하게 된다. 정부는 내년부터 일본과 같은 방식으로 과학포경 쿼터를 국제포경위원회(IWC)에서 얻은 뒤 포경을 재개한다는 방침이어서, 장 의원이 추진하는 법률이 이번 국회에 통과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장 의원은 "농림수산식품부는 포경을 재개하려고 지난해 ‘고래 자원 보존과 관리에 관한 고시’를 개정하는 등 치밀한 사전준비를 해왔다"며 "국내 여론을 무시하고 일본식 과학포경 재개를 밝혀 국제사회의 비난을 산 만큼 이번 법률 개정안을 내놓게 됐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또 고래의 전시 및 공연을 금지하는 조항도 해양생태계 보전법에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하루에 수십㎞ 이상을 이동하는 생태적 특성 때문에 좁은 수조 안에 가둬놓고 돌고래쇼에 동원하는 것은 '동물학대'라는 논란이 이어져왔다.

 

장 의원은 "영국에서는 30여곳이나 되던 돌고래 수족관이 1993년부터 사라졌고, 유럽연합 13개국에도 돌고래 수족관이 없다"며 "칠레, 코스타리카도 해양포유류의 전시가 금지됐고, 지난 3월 스위스 의회도 고래 사육을 전면 금지하는 법률을 제정했다"고 소개했다. 장 의원은 두 법률안에 대해 동료 의원의 서명을 받아 이번 국회에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남종영 기자fand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남종영 한겨레신문 기자
2001년부터 한겨레신문사에서 일하고 있다. 《한겨레》와 《한겨레21》에서 환경 기사를 주로 썼고, 북극과 적도, 남극을 오가며 기후변화 문제를 취재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지구 종단 환경 에세이인 『북극곰은 걷고 싶다』를 지었고 『탄소다이어트-30일 만에 탄소를 2톤 줄이는 24가지 방법』을 번역했다. 북극곰과 고래 등 동물에 관심이 많고 여행도 좋아한다. 여행책 『어디에도 없는 그곳 노웨어』와 『Esc 일상 탈출을 위한 이색 제안』을 함께 냈다.
이메일 : fandg@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isoundmysigh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

    조홍섭 | 2020. 04. 29

    시간당 20회, 영장류 공통…사회적 소통과 ‘자아 확인’ 수단 코로나19와 마스크 쓰기로 얼굴 만지기에 어느 때보다 신경이 쓰인다. 그런데 이 행동이 사람과 침팬지 등 영장류의 뿌리깊은 소통 방식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침팬지 등 영장류와 ...

  • 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

    조홍섭 | 2020. 04. 28

    고래보다 1억년 일찍 바다 진출, ’수렴 진화’ 사례 공룡 시대부터 지구에 살아온 가장 오랜 파충류인 악어는 대개 육지의 습지에 산다. 6m까지 자라는 지상 최대의 바다악어가 호주와 인도 등 동남아 기수역에 서식하지만, 담수 악어인 나일악어...

  • ‘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

    조홍섭 | 2020. 04. 27

    손목서 성호르몬 분비, 긴 꼬리에 묻혀 공중에 퍼뜨려 손목에 향수를 뿌리고 데이트에 나서는 남성처럼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수컷도 짝짓기철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 과일 향을 내뿜는다. 사람이 손목의 체온으로 향기를 풍긴다면, 여우원숭이는 손목 분...

  • 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

    조홍섭 | 2020. 04. 23

    어미 박새, 뱀 침입에 탈출 경보에 새끼들 둥지 밖으로 탈출서울대 연구진 관악산서 9년째 조사 “영장류처럼 뱀에 특별 반응” 6달 된 아기 48명을 부모 무릎 위에 앉히고 화면으로 여러 가지 물체를 보여주었다. 꽃이나 물고기에서 평온하던 아기...

  • 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

    조홍섭 | 2020. 04. 22

    북한 과학자, 국제학술지 발표…권곡·U자형 계곡·마찰 흔적 등 25곳 제시 금강산의 비경이 형성된 것은 2만8000년 전 마지막 빙하기 때 쌓인 두꺼운 얼음이 계곡을 깎아낸 결과라는 북한 과학자들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북한의 이번 연구는 금강산을...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