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

윤순영 2018. 04. 17
조회수 14292 추천수 0

화려한 쪽이 이긴다, 필사적인 깃털 다듬기 전쟁

짝 지키랴, 한눈 팔랴…절정의 순간은 물에 잠겨


크기변환_YS3_0538.jpg » 이른 아침 원앙이 찾아오는 경기도 김포 장릉의 연못에 안개가 걷히고 있다.


크기변환_YSJ_4709.jpg » 짙은 안개 때문에 늦장을 부리던 원앙이 안개가 걷히자 벚나무 위에서 뒤늦게 몸치장을 하고 내려올 준비를 한다.


해마다 경기도 김포 장릉 연못에서는 봄·가을 이동 중에 머무는 원앙을 볼 수 있다. 이제는 원앙이 이동하다 중간에 잠시 머무는 기착지가 된 지 오래다. 가을부터 변하기 시작한 수컷 원앙의 혼인깃이 봄을 맞아 더욱 더 아름답게 빛난다.


크기변환_YSJ_4920_01.jpg » 벚나무에 홀로 앉은 수컷 원앙.


크기변환_YSY_7106.jpg » 원앙 부부는 주변에 호기심도 많다.


크기변환_YSJ_3674.jpg » 화려한 깃털을 자랑하는 원앙 수컷.


원앙 수컷들은 혼인색을 마음껏 뽐내며 암컷 원앙의 마음을 사로잡으려 애쓴다. 수컷 원앙은 겨울 내내 깃털을 관리하고 암컷 원앙이 변심하지 않기를 바라며 부부관계를 유지해 왔다. 이제 봄기운이 돌자 아름다운 깃털을 짝짓기를 위한 마지막 수단으로 활용해야하는 결정적인 순간이 다가왔다.


크기변환_YSY_8281.jpg » 연못가 주변을 서성이는 원앙들.


기변환_YSY_0355.jpg » 숲속으로 향한다.


크기변환_YSY_8286_01.jpg » 가슴을 부풀인 수컷 원앙(오른쪽)은 잠시도 암컷 원앙(왼쪽) 곁을 떠나지 않는다.


수컷 원앙은 튼튼한 몸집을 이용해 경쟁자와 힘으로 겨루기보다는 가장 멋지고 화려한 깃털을 내세워 힘의 상징으로 가슴을 마음껏 부풀여 과시한다. 화려한 깃털은 암컷을 유혹하는 최고의 수단이 되기도 하고, 암컷과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수단이 되기 때문이다. 깃털 관리는 짝을 맺는 경쟁력이다. 깃털이 덜 화려한 수컷은 뒷전에서 헛물만 켜는 신세가 되고 만다. 그래서 수컷 원앙들은 깃털을 목숨처럼 소중히 여기고 가꾼다.


크기변환_YSJ_5382.jpg » 암컷 원앙 한 마리를 두고 수컷 원앙들이 둘러 앉아있다.


크기변환_YSJ_5234.jpg » 암컷보다 수컷이 더 많아 경쟁이 치열하다. 봄꽃과 함께 사랑의 열기가 달아오른다.


크기변환_YSJ_5472.jpg » 암컷 원앙이 있는 곳엔 수컷 원앙이 모여든다.


진달래, 벚꽃과 어울린 원앙의 깃털이 화려한 빛을 뽐낸다. 수컷 원앙은 늘 암컷을 유혹하려 기회를 엿보기 때문에 짝을 맺은 수컷 원앙은 언제 암컷을 빼앗길지 몰라 철저하게 경계한다.


크기변환_YSJ_4931.jpg » 수컷 원앙들이 벚나무 위에 앉아 물에서 노는 암컷 원앙들을 넘본다.


크기변환_YSY_0308.jpg » 물가를 떠나 숲속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갖는 와중에도 사랑을 얻기 위한 행동이 지속된다.


크기변환_YSY_8247.jpg » 짝을 놓칠세라 수컷 원앙이 바짝 붙어 따라 다닌다.


암컷 원앙은 다른 수컷 원앙이 다가오면 잽싸게 내쫒는다. 수컷 원앙도 다른 암컷 원앙이 다가오면 가차없이 내쫒는다. 서로가 만족하고 변함없는 사랑을 보여주는 모습이다. 그러나 양쪽의 속내는 다르다. 바람을 피울 기회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크기변환_YSJ_5862.jpg » 벚나무에 앉아 휴식을 하는 원앙 부부.


크기변환_YSY_8403.jpg » 물에 잠겨 이뤄지는 원앙 부부의 짝짓기.


크기변환_YSY_8435.jpg » 짝짓기 후 꼭 날개를 터는 뒤풀이를 한다.


어찌된 일인지 원앙 부부는 바람을 피워도 걸리는 법이 없어 다행히 부부 관계를 유지한다. 봄꽃이 만개하는 시기에 원앙의 사랑도 무르익는다. 이제 번식지로 돌아가 후세를 기약하는 일만 남았다.


·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촬영 진행 이경희, 김응성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

  • ‘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

    윤순영 | 2018. 07. 13

    붓 모양 돌기로 동백꽃 즐겨 빠는 남부지방 텃새포천 국립수목원서 애벌레 사냥…둥지는 안 틀어동박새란 이름을 들으면 동백꽃이 생각난다. 동백꽃의 곁에는 언제나 동박새가 있다. 동박새는 동백나무가 많은 우리나라 남해안과 섬 등지에서 서식하는...

  • 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

    윤순영 | 2018. 07.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 어청도에 뿌리 내려 사는 매난공불락 벼랑 위 둥지, 5대가 물려 받아풀숲 등 '지정석'에 먹이 감추고 쉬기도 경계심 없이 접근한 매, 강렬한 여운 남아지인으로부터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어청도에 매가 있...

  • 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

    윤순영 | 2018. 06. 07

    머리 장식 깃이 독특한 여름 철새, 종종 텃새로 눌러 앉아인가 깃들어 사람과 친숙…알에 항균물질 바르는 행동도후투티를 보면 새 깃털로 머리를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