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도 ‘귀 쫑긋’ 개·고양이와 마찬가지

조홍섭 2020. 07. 17
조회수 5654 추천수 0

귀 근육 신경반응과 미미한 움직임 확인…새로운 보청기에 응용 가능


ea1.jpg » 개는 색다른 소리가 들리는 쪽으로 귀가 저절로 돌아간다. 미약하지만 사람도 그렇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게티이미지뱅크

개나 고양이가 무엇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지 알려면 귀가 어느 쪽을 향하는지 보면 된다. 낯설거나 큰 소리, 중요한 소리가 들리면 동물의 귀는 저절로 그리로 향하고 쫑긋 선다. 사람도 미미하지만 다른 동물과 차이가 없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물론 귓바퀴를 움직이는 사람도 있다. 이는 의도적인 행동으로 개, 고양이, 말 등의 귀가 무의식적으로 소리 나는 쪽으로 향하는 것과는 다르다. 그러나 사람의 이런 능력은 귀를 움직이는 근육이 아직 작동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독일 자를란트대 신경학자들은 정밀 측정장치를 이용한 실험을 통해 사람도 다른 동물처럼 무의식적으로 귓바퀴를 관심 있는 소리 쪽으로 움직인다는 사실을 밝혔다. 연구자들은 2가지 실험을 했다.


먼저 실험자에게 스피커로 따분한 이야기를 들려주다 아기 울음이나 발소리 등을 갑자기 들려줬을 때 귀 주변 근육의 전기활동이 어떻게 일어나는지 보았다. 표면 근전도(EMG)를 측정한 결과 소리가 나자 그쪽 귓바퀴 주변 근육에 전기활동이 즉각 나타났다.



두 번째 실험은 두 개의 팟캐스트를 따로 틀어 놓고 실험자가 그중 하나에 집중할 때 어떤 반응을 보이는지 살폈다. 앞서 실험과 마찬가지로 듣고자 하는 자극에 가까운 귓바퀴 주변에서 전기자극이 강했는데, 의식적으로 소리에 집중할 때는 귓바퀴가 위로 쫑긋 솟고 동시에 귓바퀴 위쪽 가장자리가 뒤로 젖혀지는 움직임을 보였다.


연구 책임자인 다니엘 슈트라우스 자를란트대 교수는 “귀 근육 주변에서 전기적 신호가 나타나는 것은 그쪽으로 청각이 집중된다는 걸 뜻한다”며 “사람이 아직도 귓바퀴를 음원을 향해 움직이는 기초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음을 시사한다”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그는 “이 시스템이 약 2500만년 전 흔적기관이 돼 뇌 속에 ‘신경 화석’으로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ea2.jpg » 영장류 가운데 침팬지와 고릴라 등은 사람처럼 귀를 움직이지 못한다. 그러나 긴팔원숭이는 아직도 움직인다. JJ. 해리슨,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소리 나는 쪽으로 귀가 저절로 향하는 기능은 사람과 침팬지 등 사람과 가까운 영장류에서 사라졌다. 영장류 가운데 긴팔원숭이는 아직 그 기능이 살아있다. 연구자들은 “2500만년 전 긴팔원숭이가 구세계원숭이로부터 분화했을 때 이미 귀를 움직이는 능력이 너무 약해져 더는 진화과정에서 약해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화석화’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서 측정한 결과 낯선 소리를 들었을 때 귀 주변 근육으로 향하는 신경반응의 강도는 사람이 씹기, 미소 짓기, 의도적으로 귀 움직이기 등을 할 때보다 10분의 1∼100분의 1 수준으로 약했다. 연구자들은 야행성이던 원시 영장류가 주행성으로 바뀌면서 청각보다 시각에 의존하게 돼 귀를 움직이는 능력이 쇠퇴했을 것으로 설명했다. 이후 귀가 작아지고 딱딱해지는 과정에서 귀의 움직임은 더욱 감퇴했다.


Adapted from a video by Winthrop Kellogg.jpg » 스피커에서 소리가 들릴 때 개는 귀가 그쪽으로 향하지만 침팬지와 사람은 시선을 돌린다. 윈드롭 켈로그 비디오 갈무리.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이처럼 흔적만 남은 ‘귀를 쫑긋하는’ 능력은 우리에게 어떤 현실적인 의미가 있을까. 슈트라우스 교수는 “이번 연구는 보청기의 성능을 향상하는 데 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람이 어떤 소리에 주목하면 그쪽 귀의 근육 전기신호가 강해지기 때문에 이를 감지하는 장치를 만들어 “원하는 소리는 증폭하고 무시해도 되는 그 밖의 소음은 억제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그는 설명했다.


또 새로운 보청기가 자신이 듣고자 하는 쪽의 소리를 더 잘 듣도록 자동으로 조정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는 “보청기가 거의 실시간으로 귀 근육의 전기활동을 해석하고 소형 프로세서가 사용자가 들으려고 하는 방향으로 지향성 마이크를 조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과학저널 ‘이 라이프’ 3일 치에 실렸다.


인용 저널: eLife, DOI: 10.7554/eLife.54536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 09. 16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 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

    조홍섭 | 2020. 09. 15

    외래종과 밀렵 확산 등 ‘착한, 나쁜, 추한’ 영향 다 나타나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도시 봉쇄)은 못 보던 야생동물을 도시로 불러들였다. 재난 가운데서도 ‘인간이 물러나자 자연이 돌아왔다’고 반기는 사람이 많았다.그러나 록다운의 영향을 종합...

  • ‘태풍 1번지’로 이동하는 제비갈매기의 비법‘태풍 1번지’로 이동하는 제비갈매기의 비법

    조홍섭 | 2020. 09. 11

    강한 태풍이 내는 초저주파 수천㎞ 밖서 감지, 이동 시기와 경로 정하는 듯오키나와에서 번식한 검은눈썹제비갈매기는 해마다 태풍이 기승을 부리는 8월 말 필리핀 해를 건너 인도네시아 섬으로 월동 여행에 나선다. 강풍과 폭우를 동반해 힘을 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