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불 켜는 거미, 1억년 전 한반도 살았다

조홍섭 2019. 02. 07
조회수 14017 추천수 1
'야간 투시경' 장착 거미, 동공 반사판 화석 발견

sp-2.jpg » 망막 안에 반사판(흰 부분)을 갖춰 어두운 밤에 활발히 사냥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백악기 초 한반도 남부에 서식했던 거미의 화석. 잔털까지 완벽하게 보전된 이 화석은 이삼식 대구 관천중 교감이 발견했다. 박태윤 박사 제공.

캄캄한 밤 플래시로 고양이를 비추면 불을 켠 것처럼 두 눈이 형광으로 빛난다. 만일 우리가 타임머신을 타고 공룡이 어슬렁거리던 1억년 전 경남 일대의 호숫가로 간다면, 수많은 반짝이는 불빛이 어둠을 수놓는 광경을 볼 수 있을지 모른다. 그 주인공은 지금은 멸종한 작은 육식성 거미이다.

공룡시대 ‘야간 투시경’을 장착한 거미가 한반도에 살았음을 박태윤 극지연구소 박사 등 우리나라와 미국 지질학자들이 1일 과학저널 ‘계통 고생물학 저널’에 실린 논문에서 밝혔다. 이 연구가 가능했던 것은 약 1억1000만년 전 중생대 백악기 초 퇴적된 개흙층이 굳은 흑색 셰일에서 완벽하게 보존된 거미 화석이 무더기로 발견됐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고 곤충학 박사 1호’인 남기수 대전영재고 교사(▶관련 기사: 퇴적분지에 새겨진 곤충화석 '작은 것들의 역사')는 2010년께 경남 진주시 정촌면과 사천시 사남면에서 벌어지던 택지개발과 산업단지 건설 현장에서 이번 연구에 쓰일 거미 화석 6점을 발견했다. 셰일층에서는 거미와 함께 식물, 물고기, 조개, 곤충의 화석이 들어있었으며, 그 가운데 곤충이 3000여 점으로 가장 많았다.

sp2.jpg » 거미 화석이 발견된 진주시 정촌면 택지개발 공사 현장. 사남면의 화석지와 함께 현재는 개발로 접근이 불가능하다. 박태윤 박사 제공.

연구자들은 화석에서 모두 8종의 거미를 확인했는데, 이 가운데 ‘눈에 불을 켜는’ 종(학명: 코리아메곱스 삼식아이)이 포함돼 있었다. 주 연구자인 박태윤 박사는 “여러 쌍의 눈 가운데 한 쌍이 유난히 크고 특히 망막 안쪽에 카누 모양의 반사판이 있어 두드러졌다”고 말했다. 

고양이를 비롯해 사자나 고라니, 올빼미 등 야행성 동물의 눈이 밤에 빛나는 이유는 동공 속에 ‘타피텀’이란 일종의 반사판이 있기 때문이다. 이 반사판이 망막을 통과해 들어온 빛을 반사해 광량을 증폭하는 덕분에 어두운 곳에서도 잘 볼 수 있다. 

박 박사는 “이 거미는 다른 거미보다 큰 눈과 타피텀을 이용해 밤에도 활발하게 먹이 사냥에 나섰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길이 2∼5㎜로 소형인 이 거미 그룹은 멸종했지만, 생태적으로는 그물을 치지 않고 돌아다니며 사냥하는 깡충거미와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C_Ka (320_GB).jpg » 눈의 반사판(타피텀)이 선명하게 보이는 거미 화석의 전자현미분석기 사진. 극지연구소 제공.

거미는 단단한 골격이 없어 좀처럼 화석으로 남지 않는다. 대개는 나뭇진이 굳은 호박 속에서 발견된다. 이번처럼 화석이 무더기로 발견된 것은 세계적으로 드문 일이다. 그렇다면 털과 망막 안 반사판까지 오롯이 간직한 거미의 화석은 어떻게 남게 됐을까.

박 박사는 “당시 하천이나 호수 주변에 살던 거미가 죽어 물에 떠내려가 호수 바닥에 가라앉았는데, 사체 주변에 미세한 점토가 쌓이면서 산소가 적은 환경이 조성돼 썩지 않고 보존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거미 화석이 발견된 진주층의 셰일에서는 그동안 다수의 공룡, 익룡, 물고기, 절지동물, 식물, 조개 등의 화석과 다수의 공룡과 익룡 발자국 화석이 발견된 바 있다.

나탄 모어하우스 미국 신시내티대 생물학자는 이번 연구와 관련해 “발견된 화석이 놀랍다. 시각체계의 일부까지 보존돼 있다는 데 전율을 느낀다”며 “반사판(타피텀)을 단서로 이 고대 동물이 아마도 야행성 사냥꾼이었던 생활방식을 엿본다는 것은 흥분되는 일”이라고 ‘내셔널지오그래픽’ 인터넷판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Tae-Yoon S. Park, Kye-Soo Nam & Paul A. Selden (2019): A diverse new spider (Araneae) fauna from the Jinju Formation, Cretaceous (Albian) of Korea, Journal of Systematic Palaeontology, https://doi.org/10.1080/14772019.2018.1525441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서·남해 갯벌서 푸른곰팡이 96종 발견서·남해 갯벌서 푸른곰팡이 96종 발견

    조홍섭 | 2019. 10. 15

    신종 후보 17종 포함…차세대 항생제 개발, 치즈 생산 등에 활용꼭 90년 전 알렉산더 플레밍은 깜빡 잊고 뚜껑을 덮지 않은 배지에 날아든 푸른곰팡이가 세균 성장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곰팡이에서 생산한 페니실린 덕분에 제2차 세...

  • 청소 새우가 먹히지 않는 비결 있다청소 새우가 먹히지 않는 비결 있다

    조홍섭 | 2019. 10. 10

    포식자 고객에 청소 직전과 중간에 ‘앞다리 춤’으로 신호열대 태평양 산호초에는 큰 물고기의 아가미와 입속을 청소하는 작은 새우가 산다. 송곳니가 삐죽한 곰치 입속을 예쁜줄무늬꼬마새우가 드나들며 기생충을 잡아먹고 죽은 피부조직을 떼어먹는...

  • 배추흰나비는 실크로드 따라 동아시아 왔다배추흰나비는 실크로드 따라 동아시아 왔다

    조홍섭 | 2019. 10. 08

    전 세계 유전자 분석 결과…지중해 기원, 통일신라 때 작물과 함께 와배추흰나비는 세계에서 가장 널리 분포하고 수도 많은 나비의 하나다. 생물 종으로 성공한 나비이지만,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농작물 피해를 일으키는 해충이기도 하다.시민 과학...

  • 유령게의 ‘으르렁’ 경고음, 위장 분쇄기관 소리였다유령게의 ‘으르렁’ 경고음, 위장 분쇄기관 소리였다

    조홍섭 | 2019. 10. 07

    먹이 부수는 부위를 발성 기관으로 ‘재활용’, 상대에 경고 신호 전달집이나 먹이를 빼앗으려는 상대에게 유령게는 집게발을 휘두르며 낮고 거친 소리를 낸다. 마치 개가 으르렁거리는 듯한 경고음을 내는 곳은 놀랍게도 먹이를 잘게 부수는 위 앞...

  • 다리 대신 터널…제2순환로 환경파괴 위험 여전다리 대신 터널…제2순환로 환경파괴 위험 여전

    윤순영 | 2019. 10. 02

    육상 구간 논 습지 훼손 불보듯, 저감방안 대책 선행되야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가 한강을 건너는 구간은 애초 계획된 교량 설치 대신 지하터널 형태로 건설될 예정이다. 교량 건설로 인한 환경파괴를 우려한 문화재청이 한강 하류 재두루미 도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