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매미훈장

조회수 22199 추천수 0 2011.09.26 06:52:36

매미훈장

 

손매미.jpg 

  구월도 하순에 늦 매미는 제철을 이미 다 마친 그림자일 뿐, 눈엔 힘찬 듯 보여도 처지란 이젠 과거지사일 따름입니다. 공중으로 살짝 던져 날아 올렸지만 소용없었습니다. 찬란했던 계절의 부름에 순순하게 순응한 대가로서 마지막을 내 가슴에 안겼습니다.

  녹원의 입구에서 땅에 떨어져 벌벌 힘겨워하는 참매미 한 녀석을 그렇게 주워 올려 내 가슴에 달아주었습니다. 안간힘을 다하는 녀석, 생의 마지막 몸짓임을 난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었습니다.

 

  참매미 녀석 남은 기운과 명운에 달렸거니 잊은 듯 30여분 하루가 다르게 깊어가는 초가을산록을 거닐고 집에 와보니 앞가슴에서 좀 더 위 어깨께로 올라와 쉬고 있었습니다. 아니, 아니었습니다. 어느 시점인진 모르겠으나 거기 꼭 매달린 채 마지막 숨을 이미 거뒀던 겁니다. 작년에도 두엇 이렇게 거둬온 매미의 말짱한 미라가 1년이 다된 아직도 내 책상위엔 몇이 누워있습니다.

 

정경(매미훈장).JPG

 

  대자연의 사랑스럽고 자랑스러운 훈장 되어라, 보다 숨이 긴 내 입장을 두둔하도록 연출했습니다. 이럼으로써 녀석들은 전설을 온전히 끝마친 잊혀진 존재가 아니게 되었습니다.

  불과 1주일 동안이란 생애가 아닌 1년 또는 2년이란 긴 전설은 이렇게 학이네 윗 가슴에서 빛나는 훈장이 되어 또 다른 깊은 내막을 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왼편에 말매미 하나와 다른 두 마리의 참매미가 말입니다.

 

  정경(매미훈장)2.JPG

 

  맹렬했던 계절을 함께 성실하고도 공히 반듯하게 살아낸 난 들을 귀가 열려있음에 매달릴 바탕이 될 자격은 있음입니다.

  한 가을, 지난해 묵은 이야기 속에 섞여 들려오는 당년치 마지막 참매미가 말하는 속 깊은 ‘참누리’의 새 전설 그 맑은 재잘거림을 난 담담하게 들어주기 시작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60 체력을 기르는 방법 (건강하게 사는 법 17) pumuri 2012-01-31 226654
759 성격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7) pumuri 2011-09-04 208250
758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199563
757 얼굴에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8) pumuri 2011-09-21 193749
756 신(神)은 죽었다!(웃기네) image pumuri 2011-07-05 192989
755 수선인의 행동지침(자신) imagemovie pumuri 2011-07-08 184783
754 물은 답을 알고 있다.(명상편지 1) pumuri 2011-07-06 184632
753 정약용과 정조의 대화 (무심 10) pumuri 2011-09-29 184169
752 몸은 자신을 싣고가는 도구 (건강하게 사는 법 1) pumuri 2011-08-17 182196
751 여유 5 pumuri 2011-08-15 179433
750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78057
749 날씽와 관련된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10) pumuri 2011-10-02 177092
748 여유 3 pumuri 2011-08-10 173078
747 수선인의 행동지침(실천 1) imagemovie pumuri 2011-07-08 171837
746 수선인의 건강지침 image pumuri 2011-07-07 170256
745 연금술사 (명상편지 3) pumuri 2011-08-08 168827
744 대신 걱정하는 주머니 (무심 3) pumuri 2011-08-09 167482
743 여유 6 pumuri 2011-08-26 164433
742 여유 9 pumuri 2011-09-26 164375
741 여유 10 pumuri 2011-09-30 161720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