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앙의 화려한 ‘짝짓기 옷’, 가을이 발그레

윤순영 2016. 11. 17
조회수 18898 추천수 0

김포 장릉 저수지 300여마리 찾아와

텃새이기도 하고 철새이기도 해

 

원앙이 단풍에 물들었는지

단풍이 원앙을 닮았는지…

 

암컷 유혹하는 수컷 혼인색 깃털

금실 좋은 부부관계의 비결


크기변환_포맷변환_DSC_5021.jpg » 금슬 좋은 원앙 부부.

 

원앙은 텃새이기도 철새이기도 하다. 경기도 김포 장릉 저수지는 철새 원앙이 우리나라에서 겨울을 나고 봄에 러시아 번식지로 떠나거나 가을에 우리나라를 찾는 이동 시기에 약 두 달 동안 머무는 곳이다. 이 가운데 일부는 아예 저수지에 자리 잡고 머물기도 한다.


크기변환_DSC_1271.jpg » 수면위에 단풍잎이 떨어진 듯 착각을 일으키는 원앙 무리.


크기변환_DSC_4866.jpg » 저수지 주변에 드리워진 나뭇가지는 원앙의 명당자리로 다툼이 심한 곳이다.


크기변환_DSC_2160.jpg » 수면 위에 원앙이 가을의 색채를 화려하게 수놓는다.


2009년 장릉 저수지에서 원앙 12마리를 발견했다. 이 저수지에는 원앙이 주변에 노출되지 않고 마음껏 노닐 수 있는 수면이 있고 주변에는 쉼터와 잠자리가 있다하지만 딱 하나 부족한 것이 먹이였다.


크기변환_DSC_5058.jpg » 다정한 원앙 부부들.


크기변환_DSC_5049.jpg » 떨어진 낙엽처럼 외로워 보이는 원앙 수컷.


크기변환_DSC_1095.jpg » 휴식을 마치고 자리에서 벗어나는 모습.


야생에는 가급적 개입하지 않는 게 옳다. 그러나 어쩌랴. 우리는 원앙의 먹이터를 모두 없앴으니. 원앙이 좋아하는 볍씨를 먹이로 주기 시작했다. 그 후 7년 만에 원앙의 수는 꾸준히 늘어 현재 300마리가 넘는 원앙이 이곳을 찾아온다. 늘어난 원앙 덕분에 지난해와 올해 3회에 걸쳐 김포 장릉에서 만나는 우리 철새행사를 열기도 했다.


크기변환_DSC_9646.jpg » 원앙을 위해 먹이를 주는 사람들.


크기변환_DSC_4993.jpg


크기변환_DSC_5113.jpg » 화려한 깃털을 뽐내며 암컷을 유혹하는 원앙 수컷들.


1028일 장릉 저수지에 갔다. 푸른 잎이 붉게 물드는 저수지에서 원앙 수컷이 짝짓기 철을 앞두고 혼인색으로 바뀐 깃털을 화려하게 드러냈다. 원앙이 단풍잎으로 물들었는지 단풍이 원앙을 닮았는지 모를 만큼 둘은 함께 어우러져 저수지를 아름답게 수놓았다.


크기변환_DSC_0358.jpg » 단풍 속에 숨어 휴식하는 원앙들.


크기변환_DSC_4979.jpg » 단풍과 잘 어울리는 원앙의 모습.


크기변환_DSC_1112.jpg » 온통 가을빛으로 물든 저수지.


아직 변환이 다 끝나지 않은 수컷도 더러 보인다. 원앙 수컷은 1년에 3개월 정도는 암컷과 같은 색을 띠고 나머지 기간은 화려한 깃털로 지낸다.


크기변환_DSC_4930.jpg » 아직 혼인색으로 변환 중인 수컷 (왼쪽).


크기변환_DSC_0827.jpg » 저마다의 자리를 꿰찬 원앙들.


크기변환_DSC_5095.jpg » 물 위에 떨어진 낙엽과 함께하는 원앙.


원앙은 경쟁자와 힘으로 경쟁하기보다 가장 멋스럽고 화려한 깃털을 내세워 힘의 상징으로 과시한다. 화려한 깃털은 암컷과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암컷을 유혹하는 수단이 되기 때문에 깃털 치장은 짝을 맺는 경쟁력이다.


크기변환_DSC_4960.jpg » 짝을 지키기 위해 경쟁자를 매섭게 쫓아내는 원앙 수컷.


크기변환_DSC_1164.jpg » 암컷이 물 위로 뛰어내리자 수컷들도 덩달아 뛰어내린다.


크기변환_DSC_4915.jpg » 다채로운 빛깔의 원앙 수컷.


원앙이 금실 좋은 부부관계를 꾸준히 유지하는 비결은 깃털 관리를 철저히 하는 원앙 수컷에게 달려 있다. 암컷은 화려하진 않지만 무척 단아한 모습을 보여준다. 그래서인지 저수지엔 암컷 원앙보다 수컷 원앙이 더 많아 보였다.

 

·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생태환경 전문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진귀한 항라머리검독수리의 불안한 만찬진귀한 항라머리검독수리의 불안한 만찬

    윤순영 | 2017. 11. 27

    머리깃 곱고 부드러워 '항라' 이름 붙은 공포의 전천후 사냥꾼큰기러기 사체 뜯어 먹다가 검독수리 오자 미련 없이 떠나항라머리검독수리는 못 근처나 갈대밭,·하천·호수 부근의 활엽수림, 침엽수림이 혼재된 초원에 사는 매우 희귀한 통과 철새이다...

  • 자기보다 큰 고라니 기습한 검독수리자기보다 큰 고라니 기습한 검독수리

    윤순영 | 2017. 11. 17

    무심하게 지나치듯 하다 되돌아와 습격, 고라니는 앞발들고 역습최고 사냥꾼 검독수리…사슴, 여우, 코요테, 불곰 새끼까지 덮쳐 11월 13일 충남 천수만에서 탐조하던 중이었다. 갑자기 나타난 검독수리 한 마리가 고라니를 공격하는 장면을 목격하...

  • 더러운 땅 앉지 않는 큰기러기, 착지 동작도 ‘만점’더러운 땅 앉지 않는 큰기러기, 착지 동작도 ‘만점’

    윤순영 | 2017. 10. 27

    강한 가족애와 부부애로 예부터 친근한 새, 한강하구에 출현해 가을 알려농경지는 아파트와 창고로 바뀌어, 멸종위기종 지정됐다지만 위협은 여전9월 28일 큰기러기가 어김없이 한강하구에 찾아 왔다. 친숙한 겨울철새인 큰기러기가 계절의 변화를 알린...

  • 멸종위기 검은코뿔소의 비극적 종말멸종위기 검은코뿔소의 비극적 종말

    조홍섭 | 2017. 10. 20

    런던자연사박물관 국제 야생동물 사진가 전 대상작불법 침입해 물웅덩이서 밀렵, 가까이서 마지막 사격흉하게 잘려나간 뿔이 아니라면 거대한 코뿔소는 곧 일어서 사바나로 걸어갈 것 같다. 앞발은 꿇고 뒷발은 세운 상태였고 눈은 반쯤 떴다.&nbs...

  • 잠자리 사냥 ‘달인’ 비둘기조롱이의 비행술잠자리 사냥 ‘달인’ 비둘기조롱이의 비행술

    윤순영 | 2017. 10. 18

    인도양 건너 아프리카서 월동 맹금류나그네새로 들러 잠자리 포식 희귀 새지난 9월10일 서너 마리의 비둘기조롱이가 어김없이 한강하구 김포와 파주 평야에 출현했다. 올해도 비둘기조롱이의 긴 여정이 시작된 것이다. 우리나라 중·북부 지역은 비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