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마른’ 모기가 피를 더 빤다

조홍섭 2018. 05. 08
조회수 4526 추천수 1
왜 빨까? “단백질 섭취 외에 ‘수분 확보’도 중요”
얼마나? “습도 20% 줄면, 모기 5배 더 덤빈다”
시사점? “모기예보제 등 방제 대책에 반영해야” 

Muhammad Mahdi Karim-Aedes_aegypti-2.jpg » 목마른 모기는 주변에 수분을 섭취할 곳이 마땅치 않으면 흡혈로 해결하러 든다. 건조 상태에서 흡혈 행동이 늘어나는 것으로 밝혀진 숲모기의 일종. 무하마드 마흐디 카림,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산란을 앞둔 모기 암컷은 알을 만드는 데 필요한 단백질을 확보하기 위해 동물의 피를 빤다. 그러나 모기의 흡혈 이유에는 산란과 함께 목 축이기도 중요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목마른 모기가 흡혈에 나선다면 기상 조건에 따른 모기 방제도 달려져야 할 것이다.

이런 사실은 실험실에서 모기를 연구하다 우연히 발견했다. 미국 신시내티대 생물학과 연구자들은 여러 조건에서 모기를 사육하고 있었는데, 건조한 유리병에서 기르던 모기들이 실수로 탈출하는 일이 벌어졌다. “그 모기들은 하나같이 아주 공격적이었고 사람에 덤벼들어 물려고 했다”고 이 대학 보도자료는 밝혔다.

ANDREW HIGLEY_UC CREATIVE SERVICES-1.jpg » 실험실에서 다양한 조건에서 사육하는 모기들. 우연히 이 유리병에서 탈출한 모기들의 놀라운 공격성이 이번 연구의 계기가 됐다. 앤드류 히글리, 신시내티대 제공.

연구자들은 집모기, 숲모기, 얼룩날개모기를 대상으로 목마른 상태가 흡혈 행동에 어떻게 영향을 끼치는지 조사했다.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 1일 치에 실린 논문에서 연구자들은 “방의 습도가 10% 줄어들면 모기가 숙주에 앉는 비율이 2배로 늘었고, 습도가 15∼20% 줄면 그 비율이 4∼5배로 늘었다”라고 밝혔다. 집모기의 흡혈 시도는 방의 습도가 20∼30% 줄어들 때 최고조에 이르렀다. 목마른 모기가 목을 축이기 위해 흡혈에 나서기 때문이었다. 보통 실험실 암모기 가운데 5∼10%가 흡혈에 나서는데, 건조 상태에서는 그 비율이 30%로 높아졌다. 그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물이 있을 때는 건조한 조건에서도 흡혈에 나서는 비율이 높지 않았다.

연구자들은 “흔히 모기는 비 온 뒤 고인 물에 알을 낳을 때 사람을 물어 병을 옮기거나 성가시게 군다”며 “그러나 이번 연구로 건조한 상태라고 모기로부터 안전한 건 아니라는 사실이 드러났다”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 적었다. 실제로 미국에서 모기가 옮기는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의 감염률은 건기 동안 가장 높다.

우리나라에서도 모기는 기온이 높을수록, 또 강수량은 적을수록 활동이 활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상청은 강수량과 모기 개체 수가 음의 상관관계를 보이는 이유를 “강수량이 많으면 모기의 서식지인 고인 물을 쓸어내는 효과가 있기 때문”으로 설명한다.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처럼 건조할 때 수분을 섭취하기 위한 모기 활동이 늘어난다면, 기상 조건 등을 고려해 시행하는 모기 예보제 등 모기 방제에도 변화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Richard W. Hagan et al, Dehydration prompts increased activity and blood feeding by mosquitoes, Scientific Reports, (2018) 8:6804, DOI:10.1038/s41598-018-24893-z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뇌 없는 식물서 신경계 비슷한 방어 시스템 확인뇌 없는 식물서 신경계 비슷한 방어 시스템 확인

    조홍섭 | 2018. 09. 16

    동물 흔한 신경전달물질 글루타메이트가 칼슘이온 흐름 촉발초속 1밀리 속도로 신호 전달, 수분 뒤 먼 잎에 방어물질 생산식물은 다리가 없어 천적이 공격해도 도망칠 수 없다. 그러나 애벌레가 잎을 맛있게 물어뜯으면 곧 그 사실을 식물의 멀리...

  • 한·일 ‘벚꽃 원조’ 논란 끝? 제주 왕벚나무 ‘탄생의 비밀’ 확인한·일 ‘벚꽃 원조’ 논란 끝? 제주 왕벚나무 ‘탄생의 비밀’ 확인

    조홍섭 | 2018. 09. 14

    국립수목원 제주·일 왕벚나무 게놈 분석 결과 “유전적 교류 없었다”제주 왕벚나무는 올벚나무와 벚나무 1세대 잡종으로 탄생 확인프랑스인 신부 타케가 제주도에서 왕벚나무를 발견한 것은 일본강점기 직전인 1908년이었다. 반세기가 지난 1962년 식...

  • 7천m 심해 꼼치 건져 올렸더니 스르르 녹았다7천m 심해 꼼치 건져 올렸더니 스르르 녹았다

    조홍섭 | 2018. 09. 13

    700기압 초고압 흐늘흐늘한 몸 적응, 최상위 포식자로마리아나 이어 아타카마 해구 심해서도 물고기 확인영국 뉴캐슬대 등 국제 연구팀은 5년 전부터 새로 고안한 ‘심해 착륙선’ 시스템을 이용해 세계에서 가장 깊은 바다 밑 생물을 조사해 왔다...

  • 먹이 목 부러뜨리는 ‘도살자’ 때까치 괴력의 비밀먹이 목 부러뜨리는 ‘도살자’ 때까치 괴력의 비밀

    조홍섭 | 2018. 09. 12

    굽은 부리로 목뼈 물고 좌우로 초당 11회 흔들어상대 체중 이용…자기 몸무게 3배 먹이도 사냥생태계가 살아있던 시절 서울 교외에서도 때까치는 흔히 볼 수 있는 새였다. 까치와는 거리가 먼 참새목에 속하는 이 새는, ‘때깟∼때깟∼’처럼 들리...

  • 집참새는 어떻게 사람 곁에서 살게 됐나집참새는 어떻게 사람 곁에서 살게 됐나

    조홍섭 | 2018. 09. 11

    1만1천년 전 농경 시작과 함께 야생참새와 분리돌연변이로 부리 커지고 곡물 소화하도록 진화수렵채집에서 농경사회로 전환한 신석기 시대 농업혁명은 생태계에 큰 영향을 끼쳤다. 자연에서 먹이를 찾는 것을 포기하고 사람 곁에서 살아가게 된 동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