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 물리긴 해야는데 물릴 순 없어서…인공 피부 개발

조홍섭 2020. 10. 15
조회수 5515 추천수 0
따뜻하고 탄력 있는 피부에 인공혈액도
질병 감염 모기에 물리는 실험도 가능

mo1.jpg » 사람 피부를 흉내 낸 인공 피부에서 피를 빠는 모기. 흡혈 행동을 정밀하게 연구하는 새로운 도구이다. 펠릭스 홀 제공.

가을 모기가 기승을 부리지만 단잠을 방해할 뿐이다. 해마다 수십만 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말라리아 등 세계적 감염병을 연구하는 연구자들의 사정은 훨씬 심각하다. 

모기가 무는 행동을 연구하려면 팔을 갖다 대는 수밖에 없는데 병균에 감염된 모기에 물릴 수는 없다. 모기에 안전하게 물리면서 무는 행동을 정밀하게 연구할 수 있는 인공 피부 실험장치가 개발됐다.

펠릭스 홀 프랑스 파스퇴르 연구소 연구원 등은 과학저널 ‘이라이프’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바이트 제로 스코프’(Bite0scope)라 이름 붙인 실험장치를 소개하고 이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했다.

mo2.jpg » 말라리아를 옮기는 모기가 사람의 피를 빨고 있다. 감염된 모기는 흡혈 행동이 변하지만 실제로 사람이 계속 물려 가며 실험할 수는 없다. 짐 개터니, 미 국립질병관리본부 제공.

모기는 2018년 주로 아프리카에서 2억명 이상을 감염시켜 40만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말라리아를 비롯해 지카 바이러스, 뎅기열 등 다양한 질병의 병원체를 사람에게 옮긴다. 많은 종의 모기 암컷이 번식을 위해서는 반드시 포유류의 혈액을 빨아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병원체가 사람에 옮겨 온다.

홀은 “모기가 피를 빨기 위해 사람에 내려앉기까지는 비교적 잘 규명돼 있지만 앉은 다음 어디서 피를 빨 것인지 탐색하고 피부를 뚫어 흡입하기까지의 과정은 모르는 부분이 많다”며 “모기의 무는 행동을 연구하는 데 쓸 마땅한 도구가 없어 사람을 미끼로 쓰는데, 실험에도 한계가 있고 병원체를 지니는 모기는 실험에 쓸 수 없기도 하다”고 연구 동기를 보도자료에서 설명했다.

실제로 말라리아 등에 감염된 모기는 피를 빠는 횟수와 양 등 흡혈 행동이 달라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감염 모기를 실험에 쓸 수 없을뿐더러 피부가 불투명해 문 이후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정확한 측정이 어려웠다.

mo3.jpg » 연구자들이 고안한 모기 흡혈을 연구하기 위한 인공 피부 장치 얼개. 펠릭스 홀 외 (2020) ‘이라이프’ 제공.

연구자들이 고안한 장치는 물을 덥혀 사람 체온으로 유지하는 바닥에 투명한 인공혈액을 넣고 그 위를 탄력 있는 투명한 막으로 덮은 단순한 구조다. 바닥 밑에 설치한 카메라로 인공 피부에 내려앉아 인공혈액을 빠는 모기의 행동을 촬영해 정밀 분석할 수 있다.

연구자들은 말라리아를 옮기는 모기 등 의학적으로 중요한 4종의 모기를 대상으로 인공 피부를 실험한 뒤 컴퓨터 모델을 이용해 흡혈 행동을 정밀 분석할 수 있었다고 논문에서 밝혔다. 모기가 어디서 피를 빨까 탐색하는 행동에 관해 흥미로운 사실도 밝혀졌다. 연구에 참여한 이 연구소의 루이 람브레히츠는 “피를 빨 곳을 찾다 마땅치 않으면 시간을 지체하지 않고 다른 곳으로 옮겨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모기 퇴치제 디트를 뿌린 피부를 모기가 냄새가 아니라 접촉으로 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코가 아니라 발로 기피제를 감지하는 셈이다. 

모기는 기피제를 바른 피부에도 거리낌 없이 내려앉았지만 곧바로 날아갔다. 연구자들은 모기가 발에 달린 억센 털로 기피 성분을 감지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인용 논문: eLife, DOI: 10.7554/eLife.56829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초콜릿의 눈물…‘상아 해안’에 코끼리 대신 카카오 농장초콜릿의 눈물…‘상아 해안’에 코끼리 대신 카카오 농장

    조홍섭 | 2020. 10. 30

    한때 서식 중심지, 이젠 보호구역 25곳 중 21곳서 절멸국립공원 안에도 불법 카카오 농장19세기 말 프랑스가 식민지로 개척한 코트디부아르는 ‘상아 해안’이란 말뜻 그대로 서아프리카에서 코끼리가 가장 많이 살던 곳이었다. 그러나 최근의 조사 ...

  • 어린이집 마당을 잔디로 바꾸자 ‘면역강화 박테리아’ 늘었다어린이집 마당을 잔디로 바꾸자 ‘면역강화 박테리아’ 늘었다

    조홍섭 | 2020. 10. 29

    하루 1시간 반 흙 만지고 자연물 갖고 놀자 피부와 장내 미생물 변화, 면역체계 강화도시민은 과거보다 훨씬 깨끗한 환경에서 사는 데도 아토피와 알레르기 같은 질환은 더 늘어난다. 그 이유를 자연과 접촉이 줄면서 우리 몸의 미생물 다양성이...

  • 모랫둑 쌓아 설탕물 빼내는 개미의 ‘집단 지성’모랫둑 쌓아 설탕물 빼내는 개미의 ‘집단 지성’

    조홍섭 | 2020. 10. 28

    모래로 사이펀 만들어 익사 줄이고 손쉽게 설탕물 확보사람 말고도 도구를 쓰는 동물은 침팬지, 까마귀, 문어, 개미 등 많다. 그러나 고체가 아닌 다루기 까다로운 액체 먹이를 얻는 데 도구를 쓰는 동물은 훨씬 적다. 침팬지는 깊은 구멍 ...

  • 고양이 ‘윙크’는 미소, “대화 시작하자”는 신호고양이 ‘윙크’는 미소, “대화 시작하자”는 신호

    조홍섭 | 2020. 10. 27

    낯선 이도 윙크하면 접근 허용…긍정적 소통수단 확인한 쪽 눈을 살짝 감았다 뜨는 윙크는 사람의 묘한 소통수단이지만 고양이도 비슷한 행동을 한다. 고양이 ‘윙크’는 두 눈을 서서히 감아 실눈 또는 감은 상태를 잠깐 유지하다 뜨는 동작이다...

  • 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

    조홍섭 | 2020. 10. 26

    브룩스강 연어 잡이 나선 2200여 불곰 대상 온라인 투표 결과점보기에서 이름을 얻은 이 거대한 수컷 불곰이 연어 사냥 명당에 나타나면 다른 불곰은 자리다툼은커녕 슬금슬금 자리를 피하기 바쁘다. 미국 알래스카 캐트마이 국립공원 및 보호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