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새는 왜 가짜 알을 품게 됐나

남종영 2011. 05. 12
조회수 23857 추천수 0

crane1.jpg

 ▲나무로 만든 알을 둥지에 놓고 있는 황새복원센터의 황새 부부.

충북 청원군 한국황새복원센터에 있는 황새(천연기념물 199호)들은 지난달 말부터 ‘가짜 알’을 품고 있다. 이곳의 직원들은 황새가 ‘진짜 알’을 낳자마자 나무를 깎아 만든 알로 슬쩍 바꿔치기를 한다. 진짜 알이 냉동실에 보관돼 있는 줄 모르는 황새는 가짜 알을 애지중지 품는다.

가짜 알은 둥글게 깎은 마른 소나무에 하얀 페인트를 칠해 만든다. 30일이 지나도 새끼가 알을 깨고 나오지 않으면, 황새는 둥지에서 알을 바깥으로 굴려 떨어뜨린다. 부화를 포기하는 것이다. 황새복원센터가 가짜 알을 넣어주는 이유는, 황새가 그거라도 품지 않으면 알을 계속 낳게 되고, 황새 수가 늘어나면 먹여 살릴 예산이 많이 들기 때문이다.

 

crane2.jpg

황새복원센터의 황새들. 예산 사정이 나쁘지 않았던 2009년 모습이다.

 

전갱이를 주로 먹는 ‘어른 황새’ 95마리는 이달 초부터 일주일에 한 번씩 ‘단식’도 시작했다. 일요일 끼니를 거르는 것이다. 새끼 21마리의 먹이도 비싼 미꾸라지에서 햇병아리 수컷으로 바꿨다. 이처럼 황새들이 때아닌 ‘내핍 체제’에 들어간 이유는 올해 들어 황새복원센터 지원예산이 절반 가까이 줄었기 때문이다.

전국 농촌에서 붕어와 미꾸라지, 지렁이를 잡아먹고 살던 황새는 농약 탓에 급격히 수가 줄더니 1971년 충북 음성에서 발견된 것을 끝으로 자취를 감췄다. 황새복원센터는 1996년 러시아 아무르 지역에서 야생 황새 2마리를 들여와 증식·복원 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를 위해 해마다 문화재청에서 사육시설 관리 및 먹이 구입·방역 비용으로 1억원을, 환경부에선 차세대 환경기술사업이나 ‘서식지 외 보전기관’ 지원 명목으로 1억원을 받아 왔다.

하지만 올해 환경부 예산 1억원이 책정되지 않자, 센터는 번식 억제와 절식이란 고육책을 택한 것이다. 박시룡 황새복원센터 소장(교원대 생물교육과 교수)은 10일 “한해 먹이 값만 2억원이나 돼 어쩔 수 없이 증식 억제와 먹이 줄이기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문화재청과 예산이 중복 지원돼, 서식지 외 보전기관 지원 순위에서 밀렸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반달가슴곰·산양·황새 등 야생 동식물 35종의 증식·복원 사업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주력 사업이냐 아니냐에 따라 동물이 받는 대우도 달라진다. 출산부터 겨울잠까지 일거수일투족이 국민적 관심사인 지리산 반달가슴곰이 한해 받는 돈은 15억원에 이른다. 반면 황새는 매년 2억원가량을 받다가 올해 1억원으로 절반이 줄었다. 환경부 관계자는 “환경보호 의식을 높이기 위해 사람들에게 친숙한 포유류 중심으로 우선 투자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남종영 기자 fandg@hani.co.kr, 사진 한국황새복원센터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남종영 한겨레신문 기자
2001년부터 한겨레신문사에서 일하고 있다. 《한겨레》와 《한겨레21》에서 환경 기사를 주로 썼고, 북극과 적도, 남극을 오가며 기후변화 문제를 취재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지구 종단 환경 에세이인 『북극곰은 걷고 싶다』를 지었고 『탄소다이어트-30일 만에 탄소를 2톤 줄이는 24가지 방법』을 번역했다. 북극곰과 고래 등 동물에 관심이 많고 여행도 좋아한다. 여행책 『어디에도 없는 그곳 노웨어』와 『Esc 일상 탈출을 위한 이색 제안』을 함께 냈다.
이메일 : fandg@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isoundmysigh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

    조홍섭 | 2020. 04. 29

    시간당 20회, 영장류 공통…사회적 소통과 ‘자아 확인’ 수단 코로나19와 마스크 쓰기로 얼굴 만지기에 어느 때보다 신경이 쓰인다. 그런데 이 행동이 사람과 침팬지 등 영장류의 뿌리깊은 소통 방식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침팬지 등 영장류와 ...

  • 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

    조홍섭 | 2020. 04. 28

    고래보다 1억년 일찍 바다 진출, ’수렴 진화’ 사례 공룡 시대부터 지구에 살아온 가장 오랜 파충류인 악어는 대개 육지의 습지에 산다. 6m까지 자라는 지상 최대의 바다악어가 호주와 인도 등 동남아 기수역에 서식하지만, 담수 악어인 나일악어...

  • ‘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

    조홍섭 | 2020. 04. 27

    손목서 성호르몬 분비, 긴 꼬리에 묻혀 공중에 퍼뜨려 손목에 향수를 뿌리고 데이트에 나서는 남성처럼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수컷도 짝짓기철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 과일 향을 내뿜는다. 사람이 손목의 체온으로 향기를 풍긴다면, 여우원숭이는 손목 분...

  • 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

    조홍섭 | 2020. 04. 23

    어미 박새, 뱀 침입에 탈출 경보에 새끼들 둥지 밖으로 탈출서울대 연구진 관악산서 9년째 조사 “영장류처럼 뱀에 특별 반응” 6달 된 아기 48명을 부모 무릎 위에 앉히고 화면으로 여러 가지 물체를 보여주었다. 꽃이나 물고기에서 평온하던 아기...

  • 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

    조홍섭 | 2020. 04. 22

    북한 과학자, 국제학술지 발표…권곡·U자형 계곡·마찰 흔적 등 25곳 제시 금강산의 비경이 형성된 것은 2만8000년 전 마지막 빙하기 때 쌓인 두꺼운 얼음이 계곡을 깎아낸 결과라는 북한 과학자들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북한의 이번 연구는 금강산을...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