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 무늬와 색까지 호박에 보존된 공룡시대 새무늬와 색까지 호박에 보존된 공룡시대 새 | 환경뉴스

    조홍섭 | 2016.06.30

    9900만년 전 나뭇진에 빠져 갇힌 어린 새 날개 발견깃털 3차원 구조와 무늬, 색깔 생생…마지막 몸부림도중생대 백악기는 공룡의 시대였지만 다양한 새들이 살았다. 가장 개체수도 많고 다양한 종류인 에난티오르니테스는 부리에 이가&...

  • DMZ 생물 탐사, 야생자두 등 신종·미기록종 쏟아져DMZ 생물 탐사, 야생자두 등 신종·미기록종 쏟아져 | 환경뉴스

    조홍섭 | 2016.06.29

    24시간 동안 1541종 확인해 생물다양성 보고 입증, 서울숲의 2배야생자두 신종, 무당벌레붙이·꼬마꽃벌 류 각 1종은 미기록종 후보 비무장지대(DMZ)와 그 주변인 민통선 일대는 생태계의 보고로 꼽힌다. 개발압력이 높은 온대지역이면서도 한국전쟁 이후 60여년 동안 민간인의 접근이 금지 또는 제한됐기 때...

  • 땅에 떨어진 새끼 황조롱이 구하기땅에 떨어진 새끼 황조롱이 구하기 [1] | 야생동물 구조 24시

    김봉균 | 2016.06.28

    은행나무 까치 둥지서 번식한 새끼, 10여m 높이에 올라가기도 힘든데…땅에 떨어진 어린 새는 건강 상태 등 고려해 둥지에 올리거나 신고해야태어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새끼 동물의 삶은 불안정하기 짝이 없습니다. 아직 나약한 이들에게 세상은 온통 처음이라는 두려움 그 자체니까요.  둥지에서...

  • 그 많은 생활 화학물질은 어디로 가나그 많은 생활 화학물질은 어디로 가나 | 환경상식 톺아보기

    이동수 | 2016.06.27

    약, 세제, 화장품 등 의약∙개인위생용품 (PPCPs) 세계적 관심사 떠올라하천생태계 모여 다시 인체 영향, 정보공개와 시민참여, 예방조처 필요가습기 살균제 사건으로 충격이 크다. 일상에서 사용한 화학물질로 인해 엄청난 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점이 그렇고, 그렇게 큰 피해가 났는데도 몇 년씩...

  • ‘인간 방패’로 새끼 지키는 엄마 불곰의 지혜‘인간 방패’로 새끼 지키는 엄마 불곰의 지혜 [1] | 환경뉴스

    조홍섭 | 2016.06.24

    `적의 적은 친구' 전략, 엄마 곰의 최대 위협은 다른 수컷 곰영양섭취 적지만 안전 위해 번식기 동안 인가 근처 머물어새끼를 데리고 인가 근처를 어슬렁거리는 어미 곰을 보면 동물학자들은 이제까지 이렇게 생각했다. “음식 찌꺼기를 얻어 먹으려는 군.”  그러나 이런 생각은 앞으로 바뀌어야...

  • 곡예하듯 발레하듯 장다리물떼새의 사랑곡예하듯 발레하듯 장다리물떼새의 사랑 [1] | 사진

    윤순영 | 2016.06.23

    가늘고 긴 붉은 다리와 검고 흰 깃털이 선명한 대조 이루는 멋쟁이 여름철새원앙 부럽잖은 금술 좋은 부부…짝짓기 뒤에는 춤과 사랑의 행진 뒤풀이   장다리물떼새는 한 번 보면 잊기 힘든 새다. 이름을 짓게 한 가늘고 긴 붉은 다리가 무엇보다 눈에 띈다. 검은 부리도 가늘고 길...

  • 10억년 전 '그때' 생생하게 기록된 '차돌섬'10억년 전 '그때' 생생하게 기록된 '차돌섬' | 한반도 지질공원, 생성의 비밀

    조홍섭 | 2016.06.22

    한반도 지질공원 생성의 비밀 ⑩ 백령권  모래와 점토가 쌓여 땅속에 묻혀 사암과 이암이 되고 고온 고압에서 구워져 규암으로   모래갯벌 빨래판 같은 물결무늬 60도쯤 기운 규암 절벽에도 똑같이   대륙충돌로  한반도가 생겨날 때 엄청난 지각변동으로 휘고 부러지고 녹아내린 흔적...

  • 문제는 고등어와 경유차 아닌 정부의 무책임이다 문제는 고등어와 경유차 아닌 정부의 무책임이다  [1] | 환경상식 톺아보기

    장영기 | 2016.06.17

    미세먼지 사태와 관련한 4가지 근본 질문 1. 미세먼지 사태 갑작스런 일인가2. 대기오염 주범은 무엇인가3. 경유차 운전자는 죄책감을 느껴야 하나4. 경유가격 인상은 서민을 고통스럽게 하는가1. 미세먼지 사태 갑작스런 일인가 최근 4, 5월의 대기오염 특히 미세먼지 상태는 다른 어느 때보다 심각하였다...

  • 그 호랑이와 그 사냥꾼의 적대적 교감, 최후를 나눴다그 호랑이와 그 사냥꾼의 적대적 교감, 최후를 나눴다 | 영화로 환경 읽기

    조성화 | 2016.06.16

    영화로 환경읽기 8. <대호> 마지막 야생인 호랑이의 절멸은 야생의 종말 의미동물은 이용 가치 떠나 그 자체로 존재 인정받지 못해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라는 속담이 있다. 호랑이가 죽어서도 가죽을 남겨 이로움을 주는 ...

  • ‘어둠속 침묵의 사냥꾼’ 올빼미 육아, 31일 관찰기‘어둠속 침묵의 사냥꾼’ 올빼미 육아, 31일 관찰기 [2] | 사진

    윤순영 | 2016.06.13

    나무 썩는다고 느티나무 구멍 막지만 올빼미 번식하면 오히려 썩지 않아귀엽고 영리한 새, 한 달 밤샘 관찰에 위안 주는 앙징맞은 어린 올빼미  충주시는 다른 지역에 비해 올빼미 서식 밀도가 높은 곳이다. 그 중에서도 소태면에는 동네마다 느티나무 고목이 한 두 그루 자리잡고 있다. 특...

최근글

환경사진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