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시민단체 '핵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의 성명서입니다.

 

독립된 원자력안전위원회 없애기로 결정

원전 안전 중시한다는 박근혜 당선자,

1년 만에 세계에서 가장 후진적인 규제 체계로 되돌아가

 


박근혜 당선자의 인수위원회는 오늘(1월 15일) 정부부처개편안을 발표하면서 지난 2011년 10월 26일 대통령산하로 독립된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미래창조과학부 산하로 변경하기로 했다. 이는 독립적인 원자력안전 규제기관을 없애고 과거의 원자력안전위원회로 되돌아가는 것이다. 이로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후진적인 원전 안전규제 체계를 갖게 될 위기를 맞고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오래전부터 한국과 일본의 원자력안전 규제기관의 독립을 권고해왔다. 원자력발전이나 관련 기술을 추진, 개발하는 역할과 규제하는 역할을 동시에 한 부처에서 담당한 나라는 세계에서 한국과 일본이 유일했다. 추진과 규제가 한 부처에 공존하다보면 당연히 추진분야쪽으로 힘이 쏠리고 규제분야는 형식적인 들러리 역할을 할 수 밖에 없게 된다. 그 결과 줄어드는 안전점검기간, 높은 원전 이용률 위주의 가동문화, 형식적인 점검, 지속적인 안전규제 완화 등이 현재의 안전불감증의 원전 가동문화를 가져왔다. 최근의 각종 비리와 위조부품 사건들은 그동안 얼마나 우리나라의 원전 안전 규제가 문제가 많은지 여실히 보여주는 단면이다.

 


세계적으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전 추진부처로부터 독립되어 환경부처에서 담당하거나 대통령 직속 기구로서 그 독립성을 보장 받고 있다.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로 원전을 추진하는 경제산업성 산하에 있던 원자력안전위원회를 2012년 6월에 환경성의 위원회로 독립시키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우리나라는 대통령 산하 직속 기구로 독립시킨 것이다. 국제원자력기구의 지적을 근거로 2009년부터 과거 한나라당 정두원의원 등을 위시로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독립하는 개정법안을 제출했으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로 원자력안전위원회 독립 여론이 높아져서 관련 법안들이 2011년 7월 국무회의를 통과하고 10월에 대통령 산하로 독립된 것이다.

 


이후 독립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위원장이 원자력산업회의 출신인 점이 문제가 되면서 국회 청문회 절차를 거쳐야하는 점, 비상근위원의 상근위원화, 안전규제 업무 담당자의 확대 등이 제기되면서 보완이 논의되었다. 그런데, 박근혜 당선자는 이 모든 것을 무위로 돌리고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격하시킨 것이다.

 


박근혜 당선자가 과학분야 인수위원으로 장순흥 교수를 지명할 때부터 이런 문제는 예정되었다고 볼 수 있다. 원자력 마피아의 입장에서는 원전 안전 규제기능이 확대되는 것을 막아야 했을 것이다. 박근혜 당선자는 입으로만 ‘원전 안전’을 외쳤다는 것이 그동안의 인수위원회 인사와 이번 부처개편안으로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박근혜 당선자는 약속을 중시한다면 잘못 끼워진 첫단추부터 바로 채워야 한다. 독립된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없애고 미래창조과학부 산하로 격하시킨 결정을 취소해야한다.

 

 

2013. 1. 15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20 영화 속 생태이야기- 타짜와 새만금 imagefile jjang84 2012-11-27 24846
619 『ARK: 멸종위기종』<보드게임을 소개합니다.(크라우드 펀딩)> file mose83 2019-08-27 24743
618 [포토에세이] 봉선화 가족 imagefile [2] kocyoung 2011-10-06 24730
617 재난과 과학기술학 학술대회 조홍섭 2011-05-26 24700
616 [포토에세이] 좀사마귀의 최후 imagefile kocyoung 2011-09-24 24352
615 지난 5년간 서울의 생태지도는? imagefile jihojiho 2015-06-18 24091
614 살아있는 장수풍뎅이를 만져 보아요-국립수목원, 숲속 곤충 체험 전시회 imagefile 조홍섭 2011-07-19 23994
613 여의도 자라 imagefile [1] 조홍섭 2011-10-02 23955
612 아쿠아플라넷 ‘고래상어’ 1마리 왜 죽었나 했더니…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22 23748
611 근하신년 imagefile kocyoung 2012-01-01 23657
610 [포토에세이] 벼메뚜기 수수께끼 imagefile kocyoung 2011-10-14 23500
609 [기독교환경축제] 하나님이 만드신 환경축제: 미니멀라이프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mose83 2020-02-13 23348
608 봄에 가면 더 좋은 식물원 추천해요~ imagefile wonibros 2016-04-01 23258
607 사라져가는 산호초 복원 실마리 찾았다 imagefile 물바람숲 2012-07-24 23149
606 자연주의 살림꾼 '효재'를 만나러 오세요 imagefile 조홍섭 2012-02-09 22928
605 동북아식물연구소 식물 파라택소노미스트 양성 과정 참가자 모집 고유식물 2009-02-28 22424
604 제16회 환경의 날 제3회 문화행사 imagefile 윤순영 2011-05-31 22168
603 [토론회] 에너지 자립마을 길찾기 - 저탄소 녹색마을 정책의 바람직한 전환방향 imagefile 이유진 2011-07-04 22144
602 [포토에세이] 이유 있는 앙탈 imagefile kocyoung 2011-10-08 22011
601 설악산 비경을 담은 사진 전시회 imagefile 조홍섭 2016-01-26 21831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