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와 함께 천둥과 벼락이 잦다. 낙뢰 피해를 막기 위한 요령도 대개 알고 있다. 과연 그럴까?


<내셔널 지오그라픽> 인터넷 판 최근호가 소개한 벼락을 피하는 요령 가운데 우리가 모르기 쉬운 몇 가지를 알아본다.


1. 번개 30초 뒤에 천둥이 치면 위험이 임박했다는 신호


소리의 속도는 상온에서 초속 340m, 따라서 번개가 친 뒤 30초 뒤에 천둥소리가 들린다면 그 거리는 약 10킬로미터가 된다. 벼락이 치는 거리가 더 짧아지기 전에 이때부터 안전 대책을 세우는 것이 좋다.


2. 바닥에 엎드리지 말고 두 발을 모아라


흔히 땅바닥에 바짝 엎드리거나 눕는 것이 벼락 피해를 줄이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다. 안전한 곳을 찾은 뒤 자신의 몸과 바닥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 벼락의 50%는 직접 맞는 것이 아니라 바닥을 통해 감전된다. 바닥에 옷가지, 배낭, 슬리핑백 등을 깔고 앉아 두 발을 가지런히 모은다. 두 발이 떨어져 있으면 지면을 통해 전달된 전압의 차이가 생겨 두 발 사이에서 방전이 일어날 수 있다. 여러 명이 함께 있다면 감전을 피하면서도 서로 연락을 할 수 있도록 각자 15미터쯤 떨어져 있는 것이 좋다.


3. 금속을 멀리 하라 그러나 생각하라


금속이 달린 등산 장비를 몸에서 멀리 떼어놓는다. 하지만 그 결과를 냉정히 판단해야 한다. 우산을 포기하고 비에 젖어 저체온증에 걸릴 위험은 없는지, 쇠고리를 버리고도 암반을 하강할 수 있는지를 생각해 어느 위험이 큰지를 따져봐야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639 달빛 맞으며 섬진강 걸어요! imagefile 윤주옥 2011-07-14 12608
638 뛰면 비를 덜 맞을까요? [9] 조홍섭 2011-07-14 12957
637 500일 간의 바람, 계속되는 사랑 imagefile 이유진 2011-07-15 13909
636 녹색연합, 어린이 자연학교 image 조홍섭 2011-07-18 12992
635 살아있는 장수풍뎅이를 만져 보아요-국립수목원, 숲속 곤충 체험 전시회 imagefile 조홍섭 2011-07-19 23476
634 여름 숲속학교 “전철 타고 두물머리 어깨동무하자.” 조홍섭 2011-07-19 12219
633 ‘4대강 엑스파일’ 책 펴낸 수자원 전문가 최석범씨 imagefile anna8078 2011-07-20 15861
632 전기요금 연속토론회-전기요금 현실화와 사회적 수용성 조홍섭 2011-07-21 11738
631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38042
630 서문_이 책을 읽으시는 분들께(무심 1) pumuri 2011-07-25 102357
629 "한국 사회, 녹색정치가 필요하다" 조홍섭 2011-07-25 13018
628 가리왕산 스키 슬로프, 특별법이 능사 아니다 조홍섭 2011-07-25 13662
627 여유 1 pumuri 2011-07-26 85952
626 비가 왜 이리 오는 걸까요. imagefile 조홍섭 2011-07-27 12558
» 벼락을 피하려면 두 발을 붙여라 조홍섭 2011-07-27 11664
624 건망증 찬가(무심 2) pumuri 2011-07-27 98167
623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재조정 긴급 토론회 조홍섭 2011-07-27 12224
622 여유 2 pumuri 2011-07-28 85605
621 <한반도 자연사 기행> 서평 imagefile 조홍섭 2011-07-29 46515
620 우이령보존회 청년생태학교 참가자 모집 조홍섭 2011-07-29 13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