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사마귀의 최후>

 

  오솔길 돌아 침목다리도 건너 한길로 나섰습니다. 가을 한나절 사위는 온통 무겁고 흐릿한 날씨에 며칠 동안 내린 비가 겨우 그쳐 주기도 아쉬운 듯, 잠깐씩 해가 비쳐주던 어제보다 더 흐려지고 말았습니다. 새벽녘엔 소낙성 비까지 내려 오늘도 미리부터 햇살은 포기했었습니다. 밝지 않기론 내 기분도 마찬가지, 다소 침잠한 심상을 달래고 위안도 얻기 위한 산책이었습니다.

반쯤 말라있는 아스팔트 포장도로 한복판에 뾰족하게 솟아있는 물체가 가장 먼저 눈에 확 띄었습니다. 산골짜기에 사는 동안 이런 경우가 드물지 않기에 역시 불의의 사고를 쉽게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모양새가 별스러웠습니다.

 js.JPG

   날아가던 완전히 장성한 ‘좀사마귀’ 한 마리가 달리는 자동차에 부딪쳐 몸에 부상을 입고 금시 떨어져 있던 것입니다. 날개도 다리도 아직은 움직임이 또렷해 보여 망설임 없이 길가 국수나무 건강한 잎새 위에 살며시 올려주었습니다. 혹시나 시간 여유와 함께 부상에서 회복될 가능성도 기대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곳에 그냥 있어 봐야 다음 번 달려드는 자동차 바퀴를 피할 재간이 없어 완전히 으깨어지긴 불 보듯 빤한 위치였습니다. 길게 생각할 틈도 없이 일단 대피시키고 지켜봄은 순리에 앞서 정리에 옳을 것이었습니다.

js1.JPG

 하지만 내 착각이었고 과잉친절이었음이 곧 참상으로 드러나고 말았습니다. 어떻게 정보를 알고 잠깐 사이에 ‘곰개미’가 달려들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보통 때 같으면 아무리 사마귀 종류 중 덩치가 가장 작다는 좀사마귀라도 곰개미는 한 끼 식사감도 되지 못합니다. 하지만 지금은 입장이 다릅니다. 개미들은 성치 못한 사마귀의 종말적 처지를 정확히 알고 있음이 틀림없었습니다. 인간에겐 오래 전에 사라진 제6감의 또렷한 발동일 것입니다. 곧 이어 여러 마리의 개미들이 망설임 없이 삽시간에 몰려들기 시작했습니다. 이즈음에 잠시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지금이라도 마구 달라붙는 곰개미들을 떼어내고 다른 곳으로 사마귀를 옮겨주어야 함이 옳을 것인가에 대한 생각이었습니다.

 

 js2.JPG

 

  멈칫거리는 사이 공격을 받은 좀사마귀가 이내 최대한의 방어를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반격은 둘째 치고 부상이 생각보다 심각한 듯 제대로 떨침의 효과조차 발휘되지 못했습니다. 묵직하게 멈춰있음만으로도 곰개미들은 좀사마귀 주변에 얼씬거리지 못함이 상식일진대, 역시 회복은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곰개미들은 정확하게 내리고 있었습니다. 어쩔 수 없는 일로 치부하기로 했습니다. 안전한 곳이란 근동엔 어디에도 없으며, 상처받은 곳이 날개나 다리 정도가 아닌 하필 치명적인 목 부위라면 부상에서 온전히 회복될 가능성일랑 어서 접어두기로 했습니다.

 

 js3.JPG

 

 곰개미들의 강력한 개미산 주입에 좀사마귀의 몸은 빠르게 마비되어갔습니다. 최소한 한 마리의 곰개미는 그렇지 않아도 심하게 부상을 입은 사마귀의 뒷머리 급소를 끊임없이 집중적으로 공격했습니다. 고통을 빨리 덜어내기엔 이편이 사마귀의 입장에서도 차라리 나을 것이었습니다. 결국엔 가느다란 삶을 지향하는 한 가닥 의지마저 좀사마귀는 조용히 접는 듯 했습니다.

 

js4.JPG

 

  피치 못할 운명이라면 순종할 뿐이라는 듯 파르르 떨기만할 뿐 날개도 잠시 전처럼 힘차게 털지 못하고 곰개미가 끌어당기는 대로 그토록 막강한 위력을 간직하고 자랑하던 톱 다리도 내어주고 말았습니다.

  하필 내 손으로 옮겨 준 자리에서 벌어진 차라리 눈감고 싶은 상황일지언정, 도저히 회복불능일 것 같으면 이 같이 육 보시 헌신이란 종말적 처리방식을 나는 후회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자연계의 흐름과 전혀 무관 무자비한 인간의 자동차 바퀴에 두 번씩이나 무참해지는 것보다 이 같은 유의미한 방식이라면……, 다행이 고통을 느끼는 시간도 거의 짧았을 겁니다.

 

  활짝 펼쳐진 좀사마귀의 속 날개 색상이 유난히도 아름답다는 생각 하나만 남기기로 했습니다. 하늘도 무겁게 흐린 초가을 9월 어느 날, 참으로 아름다운 광택의 날개, 너무나도 반듯하고 멋진 좀사마귀의 날개 한 쌍, 눈물 나도록 찬연한 보랏빛 날개 한 쌍을 나는 보았을 뿐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79 포스트 후쿠시마와 탈핵, 에너지 전환 시나리오를 모색하는 심포지엄 imagefile 조홍섭 2011-09-06 14645
578 지금 이대로의 내가 좋아 (명상편지 8) pumuri 2011-09-06 106384
577 "마지막 남은 모래강, 물속으로 걸어요" 조홍섭 2011-09-08 11793
576 내가 없어야 (무심 8) pumuri 2011-09-10 102592
575 박원순 카메오 출연 영화 상영 imagefile 조홍섭 2011-09-14 11887
574 환경운동연합 후원의 밤에 초대합니다 image guk8415 2011-09-15 13955
573 여유 8 pumuri 2011-09-15 109128
572 (알림) 물바람숲 시스템 점검 안내입니다. admin 2011-09-16 26459
571 얼굴에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8) pumuri 2011-09-21 155507
570 "위험사회를 넘어 생명의 시대로" 시민환경학술대회 image 조홍섭 2011-09-21 13279
569 “사상 초유의 정전사태, 원인과 대책” 긴급 토론회 조홍섭 2011-09-21 12154
568 원하는 걸 하도록 내버려 두라 (명상편지 9) pumuri 2011-09-21 117043
» [포토에세이] 좀사마귀의 최후 imagefile kocyoung 2011-09-24 24013
566 오해가 생겼을 때 (무심 9) pumuri 2011-09-24 114488
565 [포토에세이] 매미훈장 imagefile kocyoung 2011-09-26 18411
564 80년생 전나무 숲에서 '숲 태교' 프로그램 조홍섭 2011-09-26 11518
563 여유 9 pumuri 2011-09-26 128618
562 [포토에세이] 물방울의 일생 imagefile [3] kocyoung 2011-09-27 22468
561 몸으로 나타나는 오행불균형(건강하게 사는 법 9) pumuri 2011-09-27 120300
560 [포토에세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꽃 imagefile kocyoung 2011-09-28 17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