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미소에 가을이

 

할미소1.jpg 

 

옥색에서 옥색으로 깊어가는 침목다리 세심교 아래 할미소에 가을이 물씬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곳에 놓아준 봄날의 대형 가재는 제 터전을 어떻게 다스리고 있을지 문득 궁금해집니다. 눈엔 보이지 않아도 건실하게 한길 깊이 소의 모퉁이를 틀림없이 차차로 채워 줄 것을 나는 믿습니다.

 

할미소2.jpg  

 

소 아래 작은 물굽이에 가지와 헤어진 낙엽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습니다. 큰비가 한번만 오셔도 쓸려 내리는 산돌들로 표정이 매번 달라지는 곳이 계곡형 웅덩이지만, 유독 이곳만은 여리고 작은 생명들을 키워 내기 위해 아주 메워지는 적이 결코 없는 신기한 곳입니다. 꼬리 치레 도롱뇽 이의 은밀한 휴게실인 줄은 저들과 나만이 알고 있습니다. 물밑에 어떤 그림자가 설핏 엿보이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수수만년을 깎아지고 단련된 물굽이의 독특함 때문에 알밤 철엔 이곳에서 건져 올리는 밤톨이 한 번에 반 되 가량은 충분히 될 정도로 깊이 감춰진 명당이자 보물 창고랍니다.

 

할미소3.jpg  

 약간이라도 이상이 있으면 쉬이 흘러가 버릴 뿐, 그래서 정갈한 모래가 늘 깔려 있는 이곳의 알밤은 특히 흠집 하나 없이 훌륭한 것들입니다. 다람쥐가 잠수한다는 소릴 듣지 못했기에 그들의 것일 순 없을 테고, 학이도 얼음장처럼 찬물에 발 적시길 마다함에 철이 다 지난 지금도 적지 않은 양의 알밤, 길 잃은 튼실한 알밤들이 멈춰 고인 채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20 재생에너지 확대 전략과 장애요인 극복방안 세미나 imagefile admin 2011-10-20 11851
519 일본 환경사회학자로부터 듣는 '탈핵시대로 가는 길, 후쿠시마의 교훈' admin 2011-10-20 12119
518 물바람숲 필진, 김성호 교수가 자연과 만난 사연 admin 2011-10-20 10042
» [포토에세이] 할미소에 가을이 imagefile kocyoung 2011-10-21 14715
516 [포토에세이] 눈썰미 테스트 imagefile kocyoung 2011-10-22 13959
515 [포토에세이] 잠자리 방석 imagefile kocyoung 2011-10-23 20827
514 [포토에세이] 냉엄한 초원 imagefile [6] kocyoung 2011-10-24 138627
513 사라져 가는 우리 꽃 전시회 조홍섭 2011-10-24 11967
512 [포토에세이] 능청도 보통이 아님 imagefile kocyoung 2011-10-25 12553
511 [포토에세이] 대운의 꽃 imagefile [3] kocyoung 2011-10-26 26449
510 4대강 사업의 문제와 미래 학술발표회 imagefile 조홍섭 2011-10-26 13040
509 한국 보호구역의 성찰과 전망 심포지엄 imagefile 조홍섭 2011-10-26 10624
508 2011년 하반기와 2012년의 지구위기 image pumuri 2011-10-26 51193
507 [포토에세이] 올 것이 왔어요! imagefile [2] kocyoung 2011-10-27 11300
506 은행알은 왜 고약한 냄새가 날까요 image anna8078 2011-10-27 19246
505 [포토에세이] 마지막 동행 imagefile [24] kocyoung 2011-10-28 66478
504 기상이변과 식량위기 pumuri 2011-10-28 63892
503 [포토에세이] 풀 단풍소리 imagefile kocyoung 2011-10-29 19736
502 경제위기,에너지위기,사회혼란 pumuri 2011-10-29 59127
501 [포토포엠] 강마을 어부 imagefile kocyoung 2011-10-30 20551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