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가을 소묘

조회수 22585 추천수 0 2011.10.20 01:36:33

가을 소묘

 

소묘1.jpg 

빠른 가을의 상징 한길 가의 가로수 벚나무가 역시 가장 먼저 옷을 갈아입었습니다. 배경의 산록은 푸르름이 아직 멀쩡해 보이지만 속으론 단풍에 낙엽이 벌써 가득합니다. 저 속에 살고 있는 나는 압니다. 나무들 아래로부터 한발 먼저 다가오는 가을, 색깔 물이 나무 위로 전파될수록 드디어 멀리서도 사람들의 눈에 띄기 시작할 테고, 언제쯤 계절이 오거나 가거나 무심할 수 있을까요? 다른 계절이라면 몰라도 가을이라면 죽을 때까지 그럴 순 없을 것 같습니다.

 

이처럼 숲 속 담쟁이덩굴이 행여 감성에 부풀어 너무 일찍 벅차하는 무고한 이의 눈에 띄면 어쩔까! 속으로 혼자서만 빨간 열기를 앓아내고 있습니다. 해가 수도 없이 넘어가도 내성이 생기지 않는 가슴앓이, 오로지 시간만이 단방의 묘약일 따름입니다.

소묘2.jpg 

 

서재에 들어오니 북창 밖 억새가 기어코 속새를 틔워 내기 시작했습니다. 조만 간에 은백색에 이어 황금색 물결이 눈이 가 닿는 곳마다 파도를 이룰 겁니다.

소묘3.jpg 

 

결국 이곳에서 억새를 또 다시 마주 대하고야 말았습니다. 반딧불이 동무에 이어 이 친구의 정경을 마주 대하려 그랬던 모양입니다. 억새는 피고 나는 또 속절없이 습관성 연례행사 가을날 생가슴을 앓아야 하는가 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99 몸은 자신을 싣고가는 도구 (건강하게 사는 법 1) pumuri 2011-08-17 184089
598 건강보다 우선하는 가치는 없다 (건강하게 사는 법 2) pumuri 2011-08-17 153147
597 자신의 몸은 자신이 돌볼 수 있어야 (건강하게 사는법 3) pumuri 2011-08-18 158377
596 우주만큼 복잡한 인체 (건강하게 사는법 4) pumuri 2011-08-19 151999
595 다 같은 사람인데 왜 다를까? (건강하게 사는법 5) image pumuri 2011-08-22 141096
594 [미리보기] 10월 2일에도 이렇게 걸을 예정입니다. imagefile 윤주옥 2011-08-23 12432
593 클린 원정대 (명상편지 6) pumuri 2011-08-24 12119
592 매일 잠자리에 들기전에 해야 할일 (무심 6) pumuri 2011-08-25 150562
591 여유 6 pumuri 2011-08-26 165308
590 사람마다 각각 다른 불균형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6) pumuri 2011-08-27 161532
589 바다는 ...(명상편지 7) image pumuri 2011-08-28 137255
588 '에너지 수요관리, 어디까지 가능한가' 세미나 image 조홍섭 2011-08-29 12871
587 마음이 맑아지는 비결 (무심 7) pumuri 2011-08-29 132650
586 쌀이 필요합니다. 국립공원 케이블카 반대 산상시위 현장! imagefile 윤주옥 2011-09-01 15090
585 나도 달려 볼래! imagefile 윤순영 2011-09-01 27277
584 여유 7 pumuri 2011-09-01 138914
583 나노윤리 - 어떻게 실천할 것인가? 조홍섭 2011-09-04 15475
582 성격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7) pumuri 2011-09-04 210311
581 (알림) 물바람숲 서버 이전 작업 admin 2011-09-05 29634
580 '조력 발전, 과연 친환경 에너지인가' 토론회 조홍섭 2011-09-06 15141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