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보다 눈부신 사막의 밤

조회수 19714 추천수 0 2012.07.26 10:06:12

1.jpg » 서호주 북부 킴버리 지역의 바오밥나무와 은하수  

[매거진 esc] 커버스토리
지구상에서 가장 멋진 밤하늘 보여주는 오스트레일리아 북서부 별자리 여행

“100%다. 퍼펙트한 밤하늘을 내가 장담한다.” “퍼펙트? 믿을 수 없다. 과학자가 100%란 말을 쉽게 할 수 있나?” “흠, 맑지 않을 확률을 굳이 따지자면, 한 0.1%쯤 될까?” “….”

오스트레일리아 북서부 지역으로 별 구경 떠나기 직전, 사전 모임의 대화 중 한토막이다. 일반인 자연과학 학습모임 ‘박자세’(박문호의 자연과학 세상) 운영자 박문호(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박사와 권오철 천체사진 전문작가가 날이 흐릴 것을 대비해 캠핑 일수를 늘릴지 여부를 논의했던 자리다. 결론부터 말하면, 작은 눈을 별처럼 크게 반짝이며 확신했던 박 박사 말이 100% 적중했다.

뉴먼~카리지니~마블바~브룸
이어지는 오프로드 여정
은하수와 별떼 가득

서오스트레일리아(서호주) 북서부. 뉴먼에서 카리지니국립공원과 마블바를 거쳐 브룸까지, 수백㎞씩 흙먼짓길을 이동하며 만난 밤하늘은 매번 새롭고 놀라웠다. 완벽한 어둠만이 보여줄 수 있는 원시의 하늘이 거기 있었다. 구름 한점 없는 하늘을 가득 메운 별빛 아래서 자주 눈앞이 캄캄해져야 했다. “당신은 누군가?” 차갑고 깊고 어두운 저 아득한 공간에서, 알몸의 언어로 말 걸어오는 빛화살들. 때 묻고 옷 껴입은 몸, 먹고사느라 흐려진 눈과 더러워진 입, 부질없이 휘둘러온 지루하고 장황한 혀로, 저 간결 영롱한 물음에 무어라 답할 것인가. 별가루에 휩싸인 유칼립투스 나무 밑 커다란 흰개미집에 기대앉아, 하염없이 별을 보고 또 나를 들여다보았다. 몸과 마음 속속들이 파고들며 반짝거려서 무엇 하나 답할 것도, 어디 하나 숨을 곳도 없었다. 바라보고 바라봐도 늘 새로 고쳐 반짝이는 붉고 푸르고 노란 별별별들. 하늘 전체가 생각과 생각의 씨앗까지 온통 빨아들이는 블랙홀이었다. “아, 아름답구나!” 찬 땅에 등을 대고 누웠다. 둥근 밤하늘과 밤하늘을 반으로 가르며 우거진 은하수의 무성한 별떼와 정면으로 마주했다. 하늘이 이토록 넓다니!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다 별이었다.

“지구상 최고의 밤하늘이 바로 이거요!” 서호주의 밤하늘 탐방이 다섯번째인, 세계 곳곳의 밤하늘을 관찰해온 박 박사가 어둠 속에서 감동 어린 목소리로 외쳤다. 그는 “미국 서부, 몽골 사막, 남태평양 섬, 히말라야 등 내가 경험한 곳 중 가장 멋지고 완벽한 별빛을 보여주는 곳”이라며 “워낙 넓고 건조한 사막 지역이어서 사철 깨끗한 밤하늘이 보장된다”고 설명했다.

“지구상 최고의 밤하늘이 바로 이거요!” 서호주의 밤하늘 탐방이 다섯번째인, 세계 곳곳의 밤하늘을 관찰해온 박 박사가 어둠 속에서 감동 어린 목소리로 외쳤다. 그는 “미국 서부, 몽골 사막, 남태평양 섬, 히말라야 등 내가 경험한 곳 중 가장 멋지고 완벽한 별빛을 보여주는 곳”이라며 “워낙 넓고 건조한 사막 지역이어서 사철 깨끗한 밤하늘이 보장된다”고 설명했다. ...  기사 더 보기

글 이병학 기자 leebh99@hani.co.kr·사진제공 권오철 천체사진가(천문우주기획)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99 몸은 자신을 싣고가는 도구 (건강하게 사는 법 1) pumuri 2011-08-17 134707
598 건강보다 우선하는 가치는 없다 (건강하게 사는 법 2) pumuri 2011-08-17 108230
597 자신의 몸은 자신이 돌볼 수 있어야 (건강하게 사는법 3) pumuri 2011-08-18 115416
596 우주만큼 복잡한 인체 (건강하게 사는법 4) pumuri 2011-08-19 108273
595 다 같은 사람인데 왜 다를까? (건강하게 사는법 5) image pumuri 2011-08-22 109402
594 [미리보기] 10월 2일에도 이렇게 걸을 예정입니다. imagefile 윤주옥 2011-08-23 11287
593 클린 원정대 (명상편지 6) pumuri 2011-08-24 11046
592 매일 잠자리에 들기전에 해야 할일 (무심 6) pumuri 2011-08-25 106611
591 여유 6 pumuri 2011-08-26 126005
590 사람마다 각각 다른 불균형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6) pumuri 2011-08-27 117324
589 바다는 ...(명상편지 7) image pumuri 2011-08-28 104883
588 '에너지 수요관리, 어디까지 가능한가' 세미나 image 조홍섭 2011-08-29 10412
587 마음이 맑아지는 비결 (무심 7) pumuri 2011-08-29 99523
586 쌀이 필요합니다. 국립공원 케이블카 반대 산상시위 현장! imagefile 윤주옥 2011-09-01 10492
585 나도 달려 볼래! imagefile 윤순영 2011-09-01 22269
584 여유 7 pumuri 2011-09-01 106328
583 나노윤리 - 어떻게 실천할 것인가? 조홍섭 2011-09-04 14492
582 성격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7) pumuri 2011-09-04 159134
581 (알림) 물바람숲 서버 이전 작업 admin 2011-09-05 28468
580 '조력 발전, 과연 친환경 에너지인가' 토론회 조홍섭 2011-09-06 12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