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와 함께 천둥과 벼락이 잦다. 낙뢰 피해를 막기 위한 요령도 대개 알고 있다. 과연 그럴까?


<내셔널 지오그라픽> 인터넷 판 최근호가 소개한 벼락을 피하는 요령 가운데 우리가 모르기 쉬운 몇 가지를 알아본다.


1. 번개 30초 뒤에 천둥이 치면 위험이 임박했다는 신호


소리의 속도는 상온에서 초속 340m, 따라서 번개가 친 뒤 30초 뒤에 천둥소리가 들린다면 그 거리는 약 10킬로미터가 된다. 벼락이 치는 거리가 더 짧아지기 전에 이때부터 안전 대책을 세우는 것이 좋다.


2. 바닥에 엎드리지 말고 두 발을 모아라


흔히 땅바닥에 바짝 엎드리거나 눕는 것이 벼락 피해를 줄이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다. 안전한 곳을 찾은 뒤 자신의 몸과 바닥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 벼락의 50%는 직접 맞는 것이 아니라 바닥을 통해 감전된다. 바닥에 옷가지, 배낭, 슬리핑백 등을 깔고 앉아 두 발을 가지런히 모은다. 두 발이 떨어져 있으면 지면을 통해 전달된 전압의 차이가 생겨 두 발 사이에서 방전이 일어날 수 있다. 여러 명이 함께 있다면 감전을 피하면서도 서로 연락을 할 수 있도록 각자 15미터쯤 떨어져 있는 것이 좋다.


3. 금속을 멀리 하라 그러나 생각하라


금속이 달린 등산 장비를 몸에서 멀리 떼어놓는다. 하지만 그 결과를 냉정히 판단해야 한다. 우산을 포기하고 비에 젖어 저체온증에 걸릴 위험은 없는지, 쇠고리를 버리고도 암반을 하강할 수 있는지를 생각해 어느 위험이 큰지를 따져봐야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00 겨울방학, 생물사랑 체험 한마당 imagefile 조홍섭 2011-12-15 12507
499 (초대) 2012 세계평화를 위한 생태관광 imagefile jjang84 2012-08-31 12518
498 [체험] 전기없는 체험마을 기대리선애빌 file victhera 2012-03-23 12543
497 [에세이] 난 봄빛을 봤다. imagefile 고충녕 2013-03-01 12561
496 우이령길 걷기대회 신청 접수 imagefile 물바람숲 2013-03-21 12563
495 4대강 회복과 상생을 위한 진단과 해법 학술대회 imagefile 조홍섭 2012-11-13 12580
494 굴업도 생태탐방 imagefile 조홍섭 2013-04-24 12601
493 재생에너지 확대 전략과 장애요인 극복방안 세미나 imagefile admin 2011-10-20 12617
492 전기요금 연속토론회-전기요금 현실화와 사회적 수용성 조홍섭 2011-07-21 12628
491 80년생 전나무 숲에서 '숲 태교' 프로그램 조홍섭 2011-09-26 12628
490 송도갯벌과 저어새 축제 image [1] 조홍섭 2011-12-09 12655
» 벼락을 피하려면 두 발을 붙여라 조홍섭 2011-07-27 12656
488 [에세이] 선배 그러면 안 돼 2-3 고충녕 2012-10-19 12659
487 두물머리 행정대집행 유보되었대요~ ^^ movie [1] anna8078 2012-08-06 12670
486 서울 답십리에 동물 돌봄센터 문 열어 imagefile 조홍섭 2013-05-21 12670
485 인간방패들, 돌고래 집단자살 막아 imagefile 물바람숲 2012-09-07 12722
484 사라져 가는 우리 꽃 전시회 조홍섭 2011-10-24 12754
483 기억에 남는 한 마디 조홍섭 2011-07-07 12755
482 [에세이] 인연과 길들임 고충녕 2012-09-21 12760
481 '반복되는 집중호우와 도심피해, 대책은 없는가' 긴급 토론회 image 조홍섭 2011-07-29 12768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