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대로, 자유롭게



요즘 대한민국 엄마들이
단체로 '뿔'이 나셨다고 합니다.

한창 인기리에 방영중인 한 드라마 때문인데요.

40여 년을 전업주부로 살아온 극중 '엄마'가
1년만 나가서 마음대로 살아보고 싶다고 독립 선언을 하여
화제가 되고 있는 것이지요.

엄마로서 무책임한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지만,
자신의 삶을 찾고자 하는 주인공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그러고 보면 우리들 역시,
자기 '자신'으로서가 아니라
누군가의 남편이나 아내, 가장, 어른, 자식……,
또는 무슨 직장, 지위, 출신, 학벌……
'로서' 살아가고 있는 건 아닌지요?

이 세상에 태어날 때는
그냥 자연인 '나'로 태어났는데요.

엄마만 뿔낼 것이 아니라 우리도,
너무 늦기 전에 한번씩 뿔을 내보면 어떨까요?

후회 없는 삶을 위하여!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5 나 사랑해? (무심 17) pumuri 2012-01-29 68950
64 어떻게 대화하게 되었나? image pumuri 2011-11-30 92692
63 왜 아플까? (건강하게 사는 법 14) pumuri 2011-12-13 93096
62 비움(무심 14) pumuri 2011-11-30 93956
61 바다 같은 사람 (명상편지 14) pumuri 2011-12-13 94256
60 여유 15 pumuri 2012-01-22 97042
59 여유 16 pumuri 2012-01-26 97553
58 여유 18 pumuri 2012-02-11 100330
57 여유 14 pumuri 2011-12-05 103765
» 마음대로,자유롭게 (명상편지 18) pumuri 2012-02-14 106982
55 콧노래 부르면서 (무심 19) pumuri 2012-02-14 114090
54 몸을 사랑하는 습관 : 미안한 마음, 아끼는 마음, 감사한 마음 (건강하게 사는 법 15) pumuri 2012-01-23 117304
53 몸은 자동차 * 마음은 짐 (무심 18) pumuri 2012-02-10 123528
52 당신이 있기에 내가 있다(명상편지 15) [1] pumuri 2012-01-24 123909
51 하루의 시작 (명상편지 17) pumuri 2012-02-09 125072
50 풍경 보듯이 (무심 15) pumuri 2012-01-21 128259
49 여유 17 pumuri 2012-01-30 129464
48 2025년의 지구 - 의식주 pumuri 2011-11-23 131093
47 감정이입하지 마라! (무심 16) pumuri 2012-01-25 131584
46 마음이 맑아지는 비결 (무심 7) pumuri 2011-08-29 132960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