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겨울 불침번

조회수 12233 추천수 0 2012.01.03 05:04:38

(겨울 불침번)

 

지금이야말로 올겨울의 어김없는 한복판, 연일을 낮에도 묵중한 안개가 짙게 흐리던 날씨도 제 무게에 지쳤는지 햇살이 문득 빤하기로 일천함이 당연할 들녘엘 모처럼 나가 보았습니다. 역시나 ‘광대나물’ 예쁜이가 혼자 실눈을 뜨고 흐르는 계절을 빠짐없이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게으른 누구네 입장에선 그저 고마운 일이려니 꽃의 화사함이 무한히 귀한 시절엔 이나마도 예뻐 죽겠습니다.

겨울불침번.jpg 

 

광대나물 실눈 뜬 사진도 미리 알고 초 접사영역으로 찍어 화면에서 확대하니 확인될 뿐, 우리네 맨눈으론 거의 보이지 않을 만큼 너무도 작다는 사실을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님들 지금 바로 곁에도 이렇게 의연한 예쁜이가 분명히 새봄과 희망이란 이름으로 존속하고 있다는 상기에 다름이 없음입니다.

먼 이웃 어떤 마을에선 벌써 눈 속에 복수초가 꽃을 피웠다지만, 그건 그쪽 마을 사정일 뿐, 부럽지도 않거니와 여기 내 고장에선 예가 임자일 따름이니, 봄날이다 싶으면 얼른 이제의 샛눈을 활짝 떠줄 겁니다.

아침저녁으로 햇살의 길이도 제법 길어짐을 느끼겠더니 개화도 멀지 않았습니다. 잔잔한 흥분이 기대감을 타고 전신을 감돌아 흐르더이다. 봄, 가까운 봄이랍니다.

 

상상이 잘 안 되신다고요? 자요.

봄날 4월 하순에 활짝 핀 광대나물 본 모습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겨울불침번1.jpg 

 

지금 광대나물 줄기에 매달려 새봄을 함께 구가하는 곤충은 ‘두쌍무늬노린재’라고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9 '원자력클러스터, 경북을 살리는 길인가?' 토론회 조홍섭 2011-10-12 12268
218 여러분들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imagefile 윤주옥 2012-07-02 12265
217 [포토에세이] 복 많은 멍청이 imagefile 고충녕 2012-04-26 12260
216 동물보호법 개정을 위한 제2차 토론회 조홍섭 2012-10-29 12250
215 아시아 지속가능한관광 남해 국제대회 imagefile 조홍섭 2012-06-08 12239
» [포토에세이] 겨울 불침번 imagefile kocyoung 2012-01-03 12233
213 4대강다큐 <모래가 흐르는 강> '조계종 시사회' imagefile 조홍섭 2013-03-08 12231
212 초고압 송전탑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4-03-14 12215
211 ‘산림분야’ 사회적기업 아카데미가 열립니다 imagefile guk8415 2012-04-23 12215
210 햇빛발전 협동조합 실무 미니 워크숍 imagefile 조홍섭 2013-02-26 12210
209 밀양 송전탑 문제 관련 긴급 호소문 조홍섭 2013-10-01 12200
208 '모래의 반란', 4대강 사업 고발 영화 상영 조홍섭 2011-10-14 12139
207 [에세이] 동박새 imagefile 고충녕 2013-04-04 12136
206 2013 환경피해시민대회 imagefile 조홍섭 2013-12-16 12131
205 2013 환경활동가 교육 imagefile 조홍섭 2013-09-06 12103
204 [에세이] 여름을 보내며 imagefile 고충녕 2013-08-17 12093
203 굴업도 관광지 개발 반대 온라인 서명 조홍섭 2011-12-23 12090
202 [화보] 하늘에서 본 아름다운 섬 제주도 imagefile 물바람숲 2012-10-04 12034
201 수자원공사 해체와 그 대안의 모색 조홍섭 2012-10-29 12026
200 각 정당에 '국립공원 케이블카 현황과 문제점, 대안' 전달 윤주옥 2012-03-20 12016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