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마지막 동행

조회수 62141 추천수 1 2011.10.28 00:22:32

마지막 동행

 

엊저녁 계단을 올라오다가 문득 완전히 성숙해 크기가 물경 2.5센티미터에 달하는 ‘등검정쌍살벌'이 눈에 띄었습니다. 엄연한 말벌의 한 종류로 야외에선 맹렬한 성품을 자랑하는 곤충계의 맹수임에 틀림없습니다.

하지만 학인 태생적으로 벌을 무서워하지 않거니와 천리에 순종적인 이들의 성품을 굳게 믿음과 함께 일단의 접속 요령 또한 모르지 않습니다. 하매 모르기에 살짝 쏘인 내 탓인 경우는 한 두 차례 있어도 거기 있는 줄 알고 쏘인 적은 아직껏 한 차례도 없습니다.

 

하필 내 발이 놓일 자리에 떨어져 벌벌거리고 있었으니 밟혀 무참해지는 경우는 피했습니다. 보통 때 같으면 이들의 생사거취에 가급적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잘 견지해 오고는 있으나, 이번 같으면 이것도 인연이라고 약간의 구휼과 더 약간의 자비지심의 행사도 마다치 않습니다.

 

아직은 산 생명이기에 일단 손아귀에 포옥 감싸 안고 그래도 바깥보다야 따스한 내 서재 안으로 일단 초치를 했습니다.

 

사진100409 004.jpg

 

아무 말이 없은들 저도 알고 나도 압니다. 작년 열혈로 보낸 활기찬 계절에 뒤이어 한 겨울 혹한 속을 생체로 자알 버텨낸 용장의 마지막 순간이 멀지 않았음을 말입니다. 그런 뒤 이승에서의 인연을 안심하고 후사로서 맡길 수 있는 내 눈 아래 하필 돌아와 있었다고 믿으면 그뿐입니다.

 

이들은 제 마지막 임종의 순간을 동족들로부터 가급적 멀리 떨어져 홀로 맞이합니다. 이웃이나 후세에게 일점인들 폐해를 남기지 않겠다는 듯 눈에 띄지 않는 곳에서 남김없이 바스러져 자연으로 돌아가거나, 불개미 먹거리로 보시(普施)가 되어 깨끗이 바라밀(婆羅蜜) 세상으로 돌아감이 보다 대종입니다.

 

일시나마 돌아온 생기와 함께 한참을 놀아준 뒤 앉은뱅이 탁자 위에 내려놓고는 다른 일에 온통 몰두하느라 깜박했습니다.

 

새벽에 문득 눈에 띄기를 방안의 온기 때문인지 그때까지 힘겹게 벌벌 기면서도 살아서 움직이곤 있었습니다. 내 커피 한잔 타는 김에 기왕의 티스푼에다 따숩고 진한 설탕물 약간을 만들어 놓아줬습니다. 한참을 녀석은 그렇게 스푼에 매달려 있었습니다.

아무 말이 없은들 저도 알고 나도 압니다. 참 세상, 이승에서의 마지막 조촐한 만찬임을 말입니다.

 

사진100409 005.jpg

 

몇 시간 뒤 동창으로 빗겨드는 이른 아침 햇살을 외면하고 힘겹게 찾아 들어간 그늘 속에서 조용히 잠자듯 죽어 있었습니다.

 

사진100409 018.jpg

 

바깥 대기는 희나리 하나 없이 맑았고, 아무렴 우주 시각은 단 일점인들 멈춘 적 없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99 여유 14 pumuri 2011-12-05 78659
698 희망메신저란? image pumuri 2011-11-29 74666
697 계절, 시간에 관련된 오행 불군형 (건강하게 사는 법 11) pumuri 2011-11-12 73725
696 여유 18 pumuri 2012-02-11 73479
695 바다 같은 사람 (명상편지 14) pumuri 2011-12-13 73163
694 왜 아플까? (건강하게 사는 법 14) pumuri 2011-12-13 72824
693 어떻게 대화하게 되었나? image pumuri 2011-11-30 72408
692 비움(무심 14) pumuri 2011-11-30 72002
691 지구의 차원 상승 - 차크라의 복원 pumuri 2011-11-17 71556
690 여유 16 pumuri 2012-01-26 71093
689 여유 15 pumuri 2012-01-22 71048
688 아침 명상을 시작하면서 (명상편지 12) pumuri 2011-11-17 64643
687 전자파에 의한 지자기 교란 image pumuri 2011-11-03 64331
686 지구의 차원 상승 - 반에테르체로의 진화 - 3 pumuri 2011-11-15 64215
685 지구의 차원 상승 - 반에테르체로의 진화 - 2 pumuri 2011-11-14 64014
684 여유 12 pumuri 2011-11-15 62871
683 기상이변과 식량위기 pumuri 2011-10-28 62555
682 꿈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12) pumuri 2011-11-16 62476
681 지구의 차원 상승 - DNA의 확장 pumuri 2011-11-16 62317
» [포토에세이] 마지막 동행 imagefile [24] kocyoung 2011-10-28 62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