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잠자리 방석

조회수 20578 추천수 0 2011.10.23 02:23:06

잠자리 방석

 

누구 사는 강마을 앞마당 강둑에도 어김없이 가을이 찾아왔습니다. 거기서 여름 한 시즌 그동안의 막급한 수고를 마친 달맞이꽃들이 모두 지고 남겨진 마른 풀대라고 제 역할을 모두 마친 건 아닙니다. 자연계의 생산성 효율성은 우리가 함부로 예단하듯 그리 간단치도 녹녹치도 소홀하지도 않습니다. 그렇습니다. 마른 풀대 이들의 마지막 의무는 피곤한 잠자리들에게 앉아서 편히 쉴 방석을 제공함입니다. 일컬어 잠자리 방석이죠.

잠자리방석1.jpg

 여긴 여유가 있으니 그중 다행입니다. 공중에 떠있는 녀석도 곧 빈자리를 찾아 곤한 몸을 앉힐 것입니다.

 

강둑 주위가 아직은 청정성이 보장된 고로 잠자리가 많아도 제법 많습니다. 하매 달맞이 마른 풀대가 모자라는 경우도 심지어 없지 않습니다. 그럴 땐 다소곳이 공중에 정지비행으로 순서를 기다릴 줄도 예들은 압니다

잠자리방석2.jpg

하필 달맞이 마른 풀대 꼭지는 셋, ‘여름좀잠자리’ 식구는 넷, 어쩔 수 없이 암컷 누이 하나가 공중에 정지비행으로 방방 뜬 채 잠자코 기다리고 있습니다. 참말 질서정연하고도 천진한 우리네 강마을, 내 앞마당의 가을, 높이도 그렇거니와 마른 풀대가 제법 강직함이 보장된 고로 어지간한 바람엔 꿈쩍도 하지 않습니다. 허니 잠자리 방석으론 이를 데 없이 제격입니다.

물론 여간해서 꿈쩍도 않는 달맞이 마른 풀대가 가장 제격이긴 하지만 오로지 그곳만 고집하지도 않습니다. 그럴듯한 ‘큰엉겅퀴’ 고개 숙인 머리꼭지 위도 마다치 않습니다.

 잠자리방석3.jpg

가까이 방방 떠있는 친구가 ‘여름좀잠자리’ 수컷이며 지금 한창 혼인색으로 붉게 치장하고 있거니와, 건너편 멀리에 앉아 세침을 떼고 있는 색깔 둔탁한 친구가 암컷입니다. 역시 몸치장 색깔로 구별은 간단 확연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19 여의도 자라 imagefile [1] 조홍섭 2011-10-02 23586
618 살아있는 장수풍뎅이를 만져 보아요-국립수목원, 숲속 곤충 체험 전시회 imagefile 조홍섭 2011-07-19 23297
617 맹꽁이 '공개 수배' imagefile 조홍섭 2011-06-13 23172
616 [포토에세이] 벼메뚜기 수수께끼 imagefile kocyoung 2011-10-14 23082
615 자연주의 살림꾼 '효재'를 만나러 오세요 imagefile 조홍섭 2012-02-09 22631
614 사라져가는 산호초 복원 실마리 찾았다 imagefile 물바람숲 2012-07-24 22555
613 [포토에세이] 물방울의 일생 imagefile [3] kocyoung 2011-09-27 22404
612 나도 달려 볼래! imagefile 윤순영 2011-09-01 22277
611 근하신년 imagefile kocyoung 2012-01-01 22019
610 [포토에세이] 봉선화 가족 imagefile [2] kocyoung 2011-10-06 21968
609 동북아식물연구소 식물 파라택소노미스트 양성 과정 참가자 모집 고유식물 2009-02-28 21962
608 [토론회] 에너지 자립마을 길찾기 - 저탄소 녹색마을 정책의 바람직한 전환방향 imagefile 이유진 2011-07-04 21893
607 [포토에세이] 이유 있는 앙탈 imagefile kocyoung 2011-10-08 21709
606 [포토에세이] 가을 소묘 imagefile kocyoung 2011-10-20 21387
605 [포토에세이] 둔갑술 은신술 imagefile kocyoung 2011-10-16 20871
604 [포토에세이] 유홍초 파티 imagefile kocyoung 2011-10-31 20796
603 [포토에세이] 순식간에 생긴 일 imagefile kocyoung 2011-10-07 20729
» [포토에세이] 잠자리 방석 imagefile kocyoung 2011-10-23 20578
601 제16회 환경의 날 제3회 문화행사 imagefile 윤순영 2011-05-31 20439
600 [에세이]그놈, 그 예쁜 놈 때문에 imagefile 고충녕 2013-12-28 20258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