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망증 찬가(무심 2)

조회수 126658 추천수 0 2011.07.27 13:36:44

며칠 전 어느 분이 편지를 보내왔습니다. 무슨 일일까 하며 열어 보니 '본인의 귀가 잘 안 들리는 것이 주위 분들에게 폐가 된다면 명상을 하러 오지 않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간 이분에게는 '세상에는 들어야 할 소리가 그리 많지 않으며 내면의 소리를 들어야 하는 명상에서는 차라리 귀가 잘 안 들리는 것이 낫다. 그리고 육체의 장애는 마음의 장애에 비하면 축복이다. 명상을 할 수 있는 몸과 영성을 갖춰주심에 감사하라'는 내용의 말씀을 여러 차례 드리며 격려한 바 있습니다.
저는 그동안 이분이 건망증 환자가 되어 있기를 바랐습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이 물으면 '제 귀가 잘 안 들리나요?', 그러면 옆에 있던 다른 분은 '님의 귀가 잘 안 들리시나요? 그 사실을 잊어버려서 미안합니다' 이렇게 되도록.

이 세상에는 기억해야 할 것이 얼마나 있을까요? 자신의 외모가 불구이거나 어디가 아픈 것, 대학을 안 나온 것, 지위와 돈이 없는 것…. 특히 타인의 잘못은 자나깨나 기억해야 할 것일까요?
우리 모두 건망증 환자가 되어 누가 물으면 '제가 대학을 안 나왔나요? 제가 가난한가요? 제가 박사인가요? 누가 잘못했나요?' 하십시다.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하늘의 사랑, 땅의 고마움, 타인의 잘못에 앞서 내 마음의 불구, 허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은 불완전하므로 우리는 모두 완성으로 향해 노력하고 있는 중이라는 것 외에 또 무엇이 있겠는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1 체력을 기르는 방법 (건강하게 사는 법 17) pumuri 2012-01-31 228370
50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201236
49 얼굴에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8) pumuri 2011-09-21 194971
48 물은 답을 알고 있다.(명상편지 1) pumuri 2011-07-06 185974
47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79277
46 여유 3 pumuri 2011-08-10 174383
45 수선인의 행동지침(실천 1) imagemovie pumuri 2011-07-08 173058
44 수선인의 건강지침 image pumuri 2011-07-07 171513
43 연금술사 (명상편지 3) pumuri 2011-08-08 170034
42 대신 걱정하는 주머니 (무심 3) pumuri 2011-08-09 168703
41 여유 6 pumuri 2011-08-26 165649
40 여유 9 pumuri 2011-09-26 165644
39 여유 10 pumuri 2011-09-30 163037
38 남아공에서의 하루 (명상편지 4) pumuri 2011-08-11 161322
37 컵의 물이 반이나 (무심 4) pumuri 2011-08-12 156179
36 혼자있는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가? (명상편지 10) pumuri 2011-09-28 154088
35 몸으로 나타나는 오행불균형(건강하게 사는 법 9) pumuri 2011-09-27 153407
34 늘 준비만 하는 사람 (무심 5) pumuri 2011-08-14 148267
33 오해가 생겼을 때 (무심 9) pumuri 2011-09-24 147350
32 서로를 인정하는 부부관 (명상편지 5) pumuri 2011-08-14 146926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