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약용과 정조의 대화 (무심 10)

조회수 135658 추천수 0 2011.09.29 21:30:51

건강의 주안점은 마음의 평화입니다. 몸이 아프다는 건 내가 내 몸의 주인이 아닌 채 방치해 왔다는 것입니다.
자신의 몸은 자신이 돌볼 수 있어야 됩니다. '정약용' 이라는 드라마를 보니까 정조가 스스로 병을 처방해서 치료하시더군요. 정조가 의술에 대해 조예가 깊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드라마에서 왕이 어의의 처방을 못마땅해 하니까 정약용이 소인이 직접 처방해서 약을 지어 올릴까요?' 하는 대사가 나오더군요.

조선시대 선비들은 자신의 몸에 관한 처방은 스스로 내릴 수 있을 정도의 기본적인 지식은 갖추고 있었다고 합니다. 자신뿐만 아니라 가족이나 친척들의 병을 앉은 자리에서 처방해서 치료할 수 있을 정도의 능력은 구비해야 선비 자격이 주어졌다고 합니다.
인간으로서 그런 것은 기본적으로 갖추어야 되는 일이 아닌가 합니다. 자신의 영을 싣고 가는 몸이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는 알아야 됩니다. 자신의 몸을 타인에게 의뢰하지 말고 스스로 고칠 수 있도록 몸에 관한 기본적인 지식을 갖추십시오.

 


                                                        * 무심 28~29쪽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7 체력을 기르는 방법 (건강하게 사는 법 17) pumuri 2012-01-31 195765
146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164322
145 성격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7) pumuri 2011-09-04 159367
144 얼굴에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8) pumuri 2011-09-21 155310
143 물은 답을 알고 있다.(명상편지 1) pumuri 2011-07-06 142968
142 신(神)은 죽었다!(웃기네) image pumuri 2011-07-05 141795
141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37782
» 정약용과 정조의 대화 (무심 10) pumuri 2011-09-29 135658
139 여유 3 pumuri 2011-08-10 135489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