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아프다는 건 내가 내 몸의 주인이 아닌 채 방치해 왔다는 것입니다.
자신의 몸은 자신이 돌볼 수 있어야 합니다.

'정약용'이라는 드라마를 보니까 정조가 스스로 병을 처방해서 치료하더군요.
정조가 의술에 대해 조예가 깊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드라마에서 왕이 어의(御醫)의 처방을 못마땅해 하니까
정약용이 ‘소인이 직접 처방해서 약을 지어 올릴까요?' 하는 대사도 나옵니다.
조선시대 선비들은 자신의 몸에 대해 스스로 처방할 만한 기본 지식을 갖추고 있었다고 합니다.
자신 뿐 아니라 가족이나 친척의 병을 앉은 자리에서 처방해서 치료할 수 있을 정도의 능력은
구비해야 선비 자격이 주어졌다고 합니다.

인간으로서 기본적으로 갖추어야 할 것이 이런 게 아닌가 합니다.
자신의 몸을 타인에게 의뢰하지 말고 스스로 고칠 수 있어야 하는 것이지요.
그러려면 자신의 영(靈)을 싣고 가는 몸이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알아야 합니다.
몸에 관한 기본적인 지식을 갖추시길 권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7 원하는 걸 하도록 내버려 두라 (명상편지 9) pumuri 2011-09-21 118090
» 자신의 몸은 자신이 돌볼 수 있어야 (건강하게 사는법 3) pumuri 2011-08-18 116759
85 오해가 생겼을 때 (무심 9) pumuri 2011-09-24 114975
84 늘 준비만 하는 사람 (무심 5) pumuri 2011-08-14 114921
83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pumuri 2011-11-23 113989
82 서로를 인정하는 부부관 (명상편지 5) pumuri 2011-08-14 113800
81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건강하게 사는 법 13) pumuri 2011-11-23 112666
80 걷기에는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18) pumuri 2012-02-12 111587
79 다 같은 사람인데 왜 다를까? (건강하게 사는법 5) image pumuri 2011-08-22 110107
78 우주만큼 복잡한 인체 (건강하게 사는법 4) pumuri 2011-08-19 109594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