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사랑해? (무심 17)

조회수 51418 추천수 0 2012.01.29 10:19:46

왜 자꾸 감정이 이입되느냐? 이유는 단 한 가지. '나를 알아 달라' 는 겁니다. 나를 알아달라는 얘기를 하고 싶은데 상대방이 안 알아 줍니다. 그래서 감정이 이입되는 겁니다.
왜 기분이 나빠지고, 부부간에도 싸우고 어쩌고저쩌고 일이 많은가? '나를 알아 달라' 는 건데 상대방이 그걸 안 알아주기 때문입니다.
안 알아주면 어떤가요? 내가 나를 알아주면 되고, 하늘이 알아주면 되는 거 아닙니까? 왜 이 사람 저 사람이 나를 인정해 줘야 됩니까?

스스로 자기가 인정할 수 없을 때, 자신이 없을 때 남의 도움이 필요한 것입니다. 내가 짱짱하면 '나 어떠냐? 잘 하냐?' 하고 안 물어봅니다. 스스로 만족할 때는 그게 필요 없습니다. 스스로 뭔가 꿀리고 만족하지 못할 때 주위 사람들에게 내가 어떠냐고 계속 묻게 됩니다.
자기 자신을 스스로 바라볼 때 만족스럽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굳이 다른 사람들에게 인정받으려 하지 마시고, 내가 스스로 나를 인정할 수 있도록 갖추십시오.
내가 이렇게 재주가 많고 일 잘하고 머리가 좋고 많이 알고 있고 많이 가지고 있고 통이 크다. 그런 거를 '알아 달라' 그 얘기입니다. 단지 그겁니다. 그게 안 되니까 말로 이야기하고 몸으로 이야기하고 온갖 걸 동원해서 표시를 하는 겁니다. 그러지 마시고 그냥 남이 스스로 알아주도록 하십시오.

옆에서 누가 알아 달라 그러면 그냥 '잘 한다' 한 마디 해주십시오. 그러면 됩니다. 그냥 알아주면 되는 것을, 굳이 또 안 알아주려고 할 건 뭐 있습니다?
하지만 매일같이 '잘 한다, 잘 한다' 할 수는 없습니다. 부부 간에도 매일같이 '나 사랑해?' 하고 확인하면 지치고 싫증납니다. 가끔 한 달에 한 번 정도 '참 잘한다, 참 괜찮은 사람이다' 하면되는 일입니다. 사흘이 멀다 하고 알아달라고 하면 피곤해집니다. 그러지 마십시오.
주변 사람들에게 감정이입 하지 않으면 쓸데없는 에너지 낭비가 없을 것입니다.

 


                                                          * 무심 43~46쪽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164322
13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pumuri 2011-11-23 113272
12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건강하게 사는 법 13) pumuri 2011-11-23 111886
11 걷기에는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18) pumuri 2012-02-12 110611
10 잘 쉬는 법 (명상편지 16) pumuri 2012-01-28 103719
9 2025년의 지구 - 의식주 pumuri 2011-11-23 98236
8 감정이입하지 마라! (무심 16) pumuri 2012-01-25 96987
7 풍경 보듯이 (무심 15) pumuri 2012-01-21 95130
6 여유 17 pumuri 2012-01-30 94438
5 하루의 시작 (명상편지 17) pumuri 2012-02-09 90202
4 몸은 자동차 * 마음은 짐 (무심 18) pumuri 2012-02-10 88538
3 여유 1 pumuri 2011-07-26 85837
» 나 사랑해? (무심 17) pumuri 2012-01-29 51418
1 여유 19 pumuri 2012-02-17 42292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