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풀 단풍소리

조회수 20691 추천수 0 2011.10.29 00:45:40

풀 단풍소리

 

“하나, 둘, 셋, 넷…” 정갈한 역광의 아침 뾰족한 햇살이 배면으로 쪼이면 순백의 털 복숭이 초록의 콩꼬투리는 투명한 제 속 알갱이들을 감추지 못하고 내게 고스란히 들키고 맙니다. 아직 설익은 풋콩 꼬투리, 이것들이 넉넉히 농익어서 검어지면 이름하여 풀 단풍이 되고, 10월도 햇살 좋은 어느 날 오전 10시쯤 작으나 큰 목소리, 명징한 웃음소리로 “틱, 띠딕, 또드락!” 여리고 해살 맞은 음성을 투명한 대기면 산소 밭에다 환하게 뿌려댑니다.

 

풀단풍1.jpg 

 

누렇게 말라가는 풀밭 가운데 살그머니 쪼그렸다가 미진함에 아예 털썩 주저앉으면, 그래 그렇지! 철모르는 콩꼬투리 속의 작은아이들 여럿이 기다렸다는 듯 얼굴로 볼따구니로 함부로 뛰어듭니다. 넓은 세상에 닿기 전 내게로 품안으로 먼저 달려듭니다. 그들이 태어날 내일의 세상, 가을뜨락 한복판에서 나는 다소곳이 숨을 죽입니다. 당연한 듯 고개가 숙여지고 시키지 않아도 눈은 스르르 감깁니다.

 

풀단풍2.jpg 

 

육신의 눈이 꼭 감겨야만 심안이 열리고 드디어 가슴 속 폐부 세포까지 깊숙이 취하게 됩니다. 결국 가을 들판 풀 단풍소리에 전신일랑 흠씬 적시고야 맙니다.

 

풀단풍3.jpg 

 

모이고 고여서 이슬진 향기 방울이 행여 떨어질라 심장의 고동조차 작게 줄여주면, 이쯤이면 눈을 떴는지 감았는지도 모르게 됩니다. 몽롱한 듯 아득해짐이 겁나지 않는다면 코끝에 감도는 농익는 가을 짙어진 풀 향기라면, 사색을 향유할 때 필연의 안주로 삼으시면 더 없이 좋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79 포스트 후쿠시마와 탈핵, 에너지 전환 시나리오를 모색하는 심포지엄 imagefile 조홍섭 2011-09-06 15759
578 지금 이대로의 내가 좋아 (명상편지 8) pumuri 2011-09-06 150117
577 "마지막 남은 모래강, 물속으로 걸어요" 조홍섭 2011-09-08 12877
576 내가 없어야 (무심 8) pumuri 2011-09-10 135871
575 박원순 카메오 출연 영화 상영 imagefile 조홍섭 2011-09-14 12991
574 환경운동연합 후원의 밤에 초대합니다 image guk8415 2011-09-15 15715
573 여유 8 pumuri 2011-09-15 141724
572 (알림) 물바람숲 시스템 점검 안내입니다. admin 2011-09-16 27591
571 얼굴에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8) pumuri 2011-09-21 195028
570 "위험사회를 넘어 생명의 시대로" 시민환경학술대회 image 조홍섭 2011-09-21 14283
569 “사상 초유의 정전사태, 원인과 대책” 긴급 토론회 조홍섭 2011-09-21 13282
568 원하는 걸 하도록 내버려 두라 (명상편지 9) pumuri 2011-09-21 163172
567 [포토에세이] 좀사마귀의 최후 imagefile kocyoung 2011-09-24 25597
566 오해가 생겼을 때 (무심 9) pumuri 2011-09-24 147382
565 [포토에세이] 매미훈장 imagefile kocyoung 2011-09-26 22370
564 80년생 전나무 숲에서 '숲 태교' 프로그램 조홍섭 2011-09-26 12707
563 여유 9 pumuri 2011-09-26 165697
562 [포토에세이] 물방울의 일생 imagefile [3] kocyoung 2011-09-27 28943
561 몸으로 나타나는 오행불균형(건강하게 사는 법 9) pumuri 2011-09-27 153444
560 [포토에세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꽃 imagefile kocyoung 2011-09-28 18535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