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인천환경운동연합의 보도자료입니다.

 

11월 11일 오후, 고잔갯벌(송도11공구)의 모습입니다. 인공수로를 파고 있는 공사장에 벌건 흙이 쌓여져 있었고, 밀물에 누런 황톳물이 갯벌 전체에 퍼지고 있었습니다. 그 끝에는 약 4천여마리의 도요와 2천여마리 이상의 갈매기들이 있었습니다.

 

song1.jpg


인공수로 파는 것도 기가 막힐 노릇인데 왜 갯벌 가운데에 흙을 쌓아 놓았을까요? 이렇게 황톳물이 갯벌에 흘러들면 저서생물에게 영향을 미치고 되고, 어민들은 어찌 조개를 캐고, 물새들은 어떻게 먹을 수 있을까요?

 

song2.jpg
 

현재 고잔갯벌은 송도 11공구 매립공사를 진행하고 는데, 물이 빠지는 길이 없다고 하며 인공수로를 파는 공사를 한창 진행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바로 이곳이 저어새의 채식지이자 수천마리의 도요물떼새들이 도래하는 갯벌입니다. 그리고 인천시가 지정한 '습지보호지역'입니다.

 

song3.jpg

 

흐리하게 흰색 점으로 보이는 곳이 저어새들의 주요 채식지입니다. 이렇게 인천시는 스스로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해놓은 곳을, 인공수로로 파헤치는 공사를 하면서 공사작업까지 갯벌을 오염시키는 짓을 하고 있습니다.

 

이 흙탕물이 도요새들을 굶어죽게 할지 모르는데... 흙탕물 위를 날아다니는 도요새들은 너무 예뻐서 슬픕니다.


song4.jpg  

소래갯골 쪽으로 누런 흙탕물이 퍼져 나가고 있습니다. 밀물에 육지쪽으로는 흙탕물이 다 퍼졌습니다. 썰물에는 바깥쪽 갯벌에 다 퍼지겠지요

 
song5.jpg

 

그런데 경제자유구역청(송도개발과)는 인공수로를 파낸 흙을 쌓아놓은 것이고 물이 들어오면 바지선으로 가져가야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하며, 이런 식으로 12월까지 공사를 계속할 수 밖에 없다고 합니다. 경제청에서 쳐놓은 오탁방지막도 형편없어 소용없는 무용지물입니다.

 

2천만평에 달하는 황금어장인 송도갯벌을 모두 매립하고, 이제 겨우 3백만평을 남겨둔 상태에서

또다시 2백만평이 넘는 갯벌을 매립하고 있는 인천시..  송영길 시장이 취임하면서 이제는 갯벌매립을 중단하길 기대했지만, 그 기대는 여지없이 무너졌습니다.

 

song6.jpg  

 

인천시가 GCF를 유치하며 환경도시를 자칭하고 있지만, 오늘도 갯벌은 무참하게 매립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듯 습지보호지역임에도 불구하고 무분별한 공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갯벌매립을 중단하고 저어새와 마지막 남은 송도갯벌을 보전하길 강력히 촉구합니다.

 

 

2012. 11. 13   인천환경운동연합 (문의 : 이혜경 정책실장 426-2767)

 

*이 내용은 환경과생명을지키는인천교사모임 남선정 선생님이 제보해주신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79 포스트 후쿠시마와 탈핵, 에너지 전환 시나리오를 모색하는 심포지엄 imagefile 조홍섭 2011-09-06 15747
578 지금 이대로의 내가 좋아 (명상편지 8) pumuri 2011-09-06 149823
577 "마지막 남은 모래강, 물속으로 걸어요" 조홍섭 2011-09-08 12868
576 내가 없어야 (무심 8) pumuri 2011-09-10 135762
575 박원순 카메오 출연 영화 상영 imagefile 조홍섭 2011-09-14 12982
574 환경운동연합 후원의 밤에 초대합니다 image guk8415 2011-09-15 15701
573 여유 8 pumuri 2011-09-15 141621
572 (알림) 물바람숲 시스템 점검 안내입니다. admin 2011-09-16 27575
571 얼굴에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8) pumuri 2011-09-21 194907
570 "위험사회를 넘어 생명의 시대로" 시민환경학술대회 image 조홍섭 2011-09-21 14273
569 “사상 초유의 정전사태, 원인과 대책” 긴급 토론회 조홍섭 2011-09-21 13268
568 원하는 걸 하도록 내버려 두라 (명상편지 9) pumuri 2011-09-21 162906
567 [포토에세이] 좀사마귀의 최후 imagefile kocyoung 2011-09-24 25583
566 오해가 생겼을 때 (무심 9) pumuri 2011-09-24 147292
565 [포토에세이] 매미훈장 imagefile kocyoung 2011-09-26 22357
564 80년생 전나무 숲에서 '숲 태교' 프로그램 조홍섭 2011-09-26 12700
563 여유 9 pumuri 2011-09-26 165570
562 [포토에세이] 물방울의 일생 imagefile [3] kocyoung 2011-09-27 28930
561 몸으로 나타나는 오행불균형(건강하게 사는 법 9) pumuri 2011-09-27 153341
560 [포토에세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꽃 imagefile kocyoung 2011-09-28 18528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