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망증 찬가(무심 2)

조회수 100122 추천수 0 2011.07.27 13:36:44

며칠 전 어느 분이 편지를 보내왔습니다. 무슨 일일까 하며 열어 보니 '본인의 귀가 잘 안 들리는 것이 주위 분들에게 폐가 된다면 명상을 하러 오지 않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간 이분에게는 '세상에는 들어야 할 소리가 그리 많지 않으며 내면의 소리를 들어야 하는 명상에서는 차라리 귀가 잘 안 들리는 것이 낫다. 그리고 육체의 장애는 마음의 장애에 비하면 축복이다. 명상을 할 수 있는 몸과 영성을 갖춰주심에 감사하라'는 내용의 말씀을 여러 차례 드리며 격려한 바 있습니다.
저는 그동안 이분이 건망증 환자가 되어 있기를 바랐습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이 물으면 '제 귀가 잘 안 들리나요?', 그러면 옆에 있던 다른 분은 '님의 귀가 잘 안 들리시나요? 그 사실을 잊어버려서 미안합니다' 이렇게 되도록.

이 세상에는 기억해야 할 것이 얼마나 있을까요? 자신의 외모가 불구이거나 어디가 아픈 것, 대학을 안 나온 것, 지위와 돈이 없는 것…. 특히 타인의 잘못은 자나깨나 기억해야 할 것일까요?
우리 모두 건망증 환자가 되어 누가 물으면 '제가 대학을 안 나왔나요? 제가 가난한가요? 제가 박사인가요? 누가 잘못했나요?' 하십시다.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하늘의 사랑, 땅의 고마움, 타인의 잘못에 앞서 내 마음의 불구, 허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은 불완전하므로 우리는 모두 완성으로 향해 노력하고 있는 중이라는 것 외에 또 무엇이 있겠는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0 정약용과 정조의 대화 (무심 10) pumuri 2011-09-29 139900
19 여유 10 pumuri 2011-09-30 128095
18 날씽와 관련된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10) pumuri 2011-10-02 132763
17 2025년의 지구 - 의식주 pumuri 2011-11-23 100800
16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pumuri 2011-11-23 115471
15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건강하게 사는 법 13) pumuri 2011-11-23 114224
14 비움(무심 14) pumuri 2011-11-30 74502
13 어떻게 대화하게 되었나? image pumuri 2011-11-30 73903
12 여유 14 pumuri 2011-12-05 80643
11 왜 아플까? (건강하게 사는 법 14) pumuri 2011-12-13 74300
10 바다 같은 사람 (명상편지 14) pumuri 2011-12-13 74723
9 풍경 보듯이 (무심 15) pumuri 2012-01-21 97533
8 감정이입하지 마라! (무심 16) pumuri 2012-01-25 99603
7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167325
6 잘 쉬는 법 (명상편지 16) pumuri 2012-01-28 106574
5 나 사랑해? (무심 17) pumuri 2012-01-29 52684
4 여유 17 pumuri 2012-01-30 97080
3 하루의 시작 (명상편지 17) pumuri 2012-02-09 92941
2 몸은 자동차 * 마음은 짐 (무심 18) pumuri 2012-02-10 91136
1 걷기에는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18) pumuri 2012-02-12 114039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