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행의 불균형에 따라, 날씨에 따른 몸의 반응도 달라집니다.


심장이 항진된 분은 더운 것을 아주 싫어합니다. 여름이면 아주 질색을 하죠.
더울 때는 아예 아무것도 못합니다.
음식도 뜨거운 커피나 이런 것은 못 먹고 식은 다음에 먹습니다.

반대로 추운 날씨와 겨울을 못 견뎌하고 찬 것에 오싹오싹해 하는 분도 계시는데,
신장 기능에 이상이 있습니다.

습한 것을 싫어하는 분은 비장에 이상이 있습니다.
우리나라 여름 중에서 장하(長夏)라고 해서 아주 습한 때 있잖아요?
불쾌지수가 80~90%씩 되는 장마 지고 끈적거리는 날씨입니다.
비장에 이상에 있으면 이런 날씨를 아주 싫어합니다.

건조한 것을 싫어하는 분은 폐 기능에 이상이 있는 경우입니다.
또 바람 부는 날에는 음산해서 아무것도 못하는 분은 간 기능에 이상이 있습니다.
『폭풍의 언덕』이라는 책을 보면,
남주인공인 히스클리프가 바람만 불면 광기 어린 행동을 하잖아요?
자기가 그러고 싶어서 그러는 게 아닙니다.
간 기능이 항진되어 있어서 바람만 불면 발광하는 것입니다.
못 견뎌서 마성(魔性)같은 것이 나오는 것이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0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pumuri 2011-11-23 143870
9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건강하게 사는 법 13) pumuri 2011-11-23 142911
8 풍경 보듯이 (무심 15) pumuri 2012-01-21 126625
7 감정이입하지 마라! (무심 16) pumuri 2012-01-25 130100
6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199198
5 잘 쉬는 법 (명상편지 16) pumuri 2012-01-28 136548
4 여유 17 pumuri 2012-01-30 127678
3 하루의 시작 (명상편지 17) pumuri 2012-02-09 123461
2 몸은 자동차 * 마음은 짐 (무심 18) pumuri 2012-02-10 121943
1 걷기에는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18) pumuri 2012-02-12 144508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