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에 한가지만 (무심 13)

조회수 73822 추천수 0 2011.11.19 19:06:01

무슨 문제가 있으면 24시간 사로잡혀서 무겁게 짓눌려 계십니다. 잘 때도 깊이 잠들지 못하고 편치가 않습니다.
뒤통수가 늘 묵직한 분들은 생각을 많이 해서 그렇습니다. 별거 아닌 생각들이 뒤통수에 매달려 있고, 이렇게 할까 저렇게 할까 갈등합니다. 가슴이 늘 답답하고 얹힌 것처럼 묵직한 분들은 감정적인 것이 해소가 안 돼서 그렇고요.
이곳에 와서 명상하는 한두 시간조차도 내려놓지 못하고 달고 계십니다. 명상하는 동안만이라도 버려보십시오.
명상을 하면서 버리는 연습을 하다 보면 점점 평상시에도 버린 상태가 이어집니다. 24시간 내내 생각나다가 점점 생각나는 시간이 짧아지고, 나중에는 누가 물어보면 그때서야 생각나고 평소에는 아무 생각도 안 나게 됩니다. 그렇게 자꾸 버리다 보면 가슴도 후련하고 머리도 시원해집니다.

'지금 여기' 라는 말이 있습니다. 일할 때는 일하는 생각만 해야 되고, 먹을 때는 먹는 생각만 해야 되고, 명상할 때는 명상만 해야 됩니다. 명상하려고 앉아서도 동시다발로 여러 가지 생각이 들어와 복잡한데, 점차 한 가지로만 가야 합니다.
그걸 '무심(無心)' 이라고 합니다. 명상할 때는 집중해서 명상하고 밥 먹을 때는 맛있게 열심히 먹습니다. 밥 먹을 때도 이 생각 저 생각 하지 않고 그저 '맛있다' 하면서 먹으면 그게 무심입니다. 일할 때도 아주 열중해서 누가 불러도 잘 모를 정도로 빠져서 하면 무심입니다.
아무 것도 없는 것이 무심이 아니라 그때 그 한 가지만 하는 게 무심입니다. 다른 생각이 안 나는 것입니다.

 

무슨 문제가 있으면 24시간 사로잡혀서 무겁게 짓눌려 계십니다. 잘 때도 깊이 잠들지 못하고 편치가 않습니다.
뒤통수가 늘 묵직한 분들은 생각을 많이 해서 그렇습니다. 별거 아닌 생각들이 뒤통수에 매달려 있고, 이렇게 할까 저렇게 할까 갈등합니다. 가슴이 늘 답답하고 얹힌 것처럼 묵직한 분들은 감정적인 것이 해소가 안 돼서 그렇고요.
이곳에 와서 명상하는 한두 시간조차도 내려놓지 못하고 달고 계십니다. 명상하는 동안만이라도 버려보십시오.
명상을 하면서 버리는 연습을 하다 보면 점점 평상시에도 버린 상태가 이어집니다. 24시간 내내 생각나다가 점점 생각나는 시간이 짧아지고, 나중에는 누가 물어보면 그때서야 생각나고 평소에는 아무 생각도 안 나게 됩니다. 그렇게 자꾸 버리다 보면 가슴도 후련하고 머리도 시원해집니다.

'지금 여기' 라는 말이 있습니다. 일할 때는 일하는 생각만 해야 되고, 먹을 때는 먹는 생각만 해야 되고, 명상할 때는 명상만 해야 됩니다. 명상하려고 앉아서도 동시다발로 여러 가지 생각이 들어와 복잡한데, 점차 한 가지로만 가야 합니다.
그걸 '무심(無心)' 이라고 합니다. 명상할 때는 집중해서 명상하고 밥 먹을 때는 맛있게 열심히 먹습니다. 밥 먹을 때도 이 생각 저 생각 하지 않고 그저 '맛있다' 하면서 먹으면 그게 무심입니다. 일할 때도 아주 열중해서 누가 불러도 잘 모를 정도로 빠져서 하면 무심입니다.
아무 것도 없는 것이 무심이 아니라 그때 그
                                                          * 무심 37~38쪽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0 감정이입하지 마라! (무심 16) pumuri 2012-01-25 131464
19 여유 16 pumuri 2012-01-26 97486
18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201103
17 잘 쉬는 법 (명상편지 16) pumuri 2012-01-28 138077
16 나 사랑해? (무심 17) pumuri 2012-01-29 68879
15 여유 17 pumuri 2012-01-30 129322
14 체력을 기르는 방법 (건강하게 사는 법 17) pumuri 2012-01-31 228260
13 하루의 시작 (명상편지 17) pumuri 2012-02-09 124934
12 몸은 자동차 * 마음은 짐 (무심 18) pumuri 2012-02-10 123389
11 여유 18 pumuri 2012-02-11 100259
10 걷기에는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18) pumuri 2012-02-12 145918
9 마음대로,자유롭게 (명상편지 18) pumuri 2012-02-14 106903
8 콧노래 부르면서 (무심 19) pumuri 2012-02-14 114024
7 여유 19 pumuri 2012-02-17 55286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