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내 동무야!)

 

제법 여러 날 만에 다시 와주었습니다. 말도 못하고 속으로 애만 끓이고만 있었습니다. 계속 비워있던 척박한 돌투성이 북향 밭고랑에 봄에 음나무(개두릅)를 심더니만 임자가 올핸 농약 제초제를 유난히 자주도 뿌려댑디다.

 

바깥은 태풍 ‘메기’의 빠른 접근으로 억수비가 내릴지언정 비교적 안전한 누옥 현관 처마 밑에서 동무 ‘늦반딧불이’를 다시 대하는 순간 뻐개지려는 듯 가슴이 절절해서 혼났습니다. 맹독 농양성분이 흐르는 시간에 내리는 비에 정도껏 눅어짐을 기다려 반드시 다시 찾아와 절명의 위험도 무릅쓰고 나와의 조우 약속과 1년의 매듭을 한사코 맺어주려는 것입니다.

반디0.jpg 

이십 수년 만에 내게서 잃었던 눈물을 되찾아 준 동무, 혹독하기 짝이 없으리 제 터전을 매해 휩쓸림 당하면서도 나와 조우의 약속을 한해도 어기지 않는 동무. 어려운 난관을 참고 견디며 나를 꼭 만나러 온 그토록 절절한 학이의 벗, 이들과 만남으로서 1년간의 정리가 맺어지지 않는 이상 학이에게 여름은 온전한 여름이 아닌 겁니다.

 

 

땅속 애벌레 땐 만지거나 접근하기는커녕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거칠고 흉측한 괴물 같은 모습을 띄고 있습니다. 먹이도 반드시 동물성 먹거리인 다슬기 또는 달팽이를 섭취해야만 합니다. 하매 다슬기가 살 정도로 오염을 면한 맑은 냇물이 보장되지 않으면 이들의 삶과 조우는 기대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막상 우화탈피를 해 옛 모습 허물을 벗어버리면 모습과 섭생에서 참으로 극적인 변이가 찾아옵니다. 모습도 사진처럼 봐줄만 하거니와 맑은 이슬과 약간의 식물성 즙액을 먹는 둥 마는 둥 하기 때문입니다. 그로서 여름밤의 아주 그윽한 지킴이가 되어 누구는 애간장을 온통 점령 탈취 당하기 마련입니다.

  반디1.jpg

 

그렇고 말구요, 막역한 내 동무 반딧불이와의 조우, 한해의 역사를 들라 하면 가장 큰 역사랄 수 있습니다만, 한숨 한 모금 마른침 한차례에 차차로 담담해져 갔습니다. 정감도 아껴두고 인연도 미뤄 둔 말이 필요치 않는 의지의 동무는 그래야 옳습니다. 속으론 주체 못할 정감일지언정 호들갑보단 겉으론 담담함이 정답이었습니다. 학이의 한해 중 절반을 이뤄낸 동무는 바로 ‘늦반딧불이’였습니다.

 

반디2.jpg 

다음 사진은 늦반딧불이보다 약간 작은 덩치의 ‘애반딧불이’입니다. 기실 6월도 초순에 가장 먼저 빛을 내며 서둘러 찾아오는 친구는 바로 요 친구 애반딧불이입니다. 공중 훌치기로 잡아 잠시 방안으로 빌려와 모델을 삼았습니다.

약 보름간을 살다가는 애반딧불이 보다 좀 늦은 7월 이후에나 등장하는 늦반딧불이의형광은 푸른빛이 강한 애반딧불이의 그것에 비해 누른빛이 보다 많은 편입니다. 때문에 더 애잔한 느낌을 받기 마련인가 봅니다. 아무 때건 생각만 하면 항상 그리워지는 그런 막역한 학이네 동무이자 도반이랍니다.

  반디3.jpg

 

가볍고 사소한 한갓 재미보다 진실이 무엇보다 우선하기에 어쩔 수 없이 애벌레의 흉칙한 모습을 공개합니다. 꼭 덧붙이고 싶은 말은 단지 겉보기 하나에 선과 악이란 모든 내력을 판단하지 않으셨으면 좋겠거니와 애벌레도 형광을 잘만 낸답니다.

반디4.jpg

(그래도 이건 보시기에 좀 나은 모습임도 모쪼록 감안하시기 바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00 18소년 좌충우돌 남극표류기 imagefile 조홍섭 2012-08-22 8709
499 영화 속 생태이야기 - 4대강 녹조, 빙산의 일각일 뿐 image jjang84 2012-08-17 19851
498 환경운동연합 후원의밤에 초대합니다 image anna8078 2012-08-17 10545
» [포토에세이] 반딧불이, 내 동무야! imagefile 고충녕 2012-08-14 18615
496 [자료실] 지난해 우리나라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세계 몇 위?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13 17143
495 식물학자 되어 보기 프로그램 조홍섭 2012-08-13 10100
494 [화보] 물이 누렇게 나와… 한강, 4년만에 녹조주의보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10 15507
493 가을 기다리는 애기 밤송이 imagefile [1] 물바람숲 2012-08-08 10016
492 녹조현상 하늘 탓 vs 4대강 사업 탓 imagefile ph1942 2012-08-08 25844
491 두물머리 행정대집행 유보되었대요~ ^^ movie [1] anna8078 2012-08-06 12665
490 [동영상] 전설 속 담비 치악산에서 포착 꽃송이가 2012-08-06 8781
489 내일부터 가을로 접어드나욤? imagefile [3] rarabok 2012-08-06 9607
488 가로수 입양해 가꾸세요 물바람숲 2012-08-03 8836
487 대한민국은 작은 개 천국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02 17798
486 [8월 7일] 초대합니다. 하늘이네 느티나무 아래로~ 윤주옥 2012-08-02 8410
485 [포토에세이] 어느 쪽이 주인공? imagefile [2] 고충녕 2012-08-02 14269
484 미 '최악의 가뭄' 100년간 계속된다 [4] 물바람숲 2012-08-01 9642
483 낮보다 눈부신 사막의 밤 imagefile [1] 물바람숲 2012-07-26 21803
482 [포토에세이] 왕자와 쥐 서방 imagefile 고충녕 2012-07-25 10127
481 사라져가는 산호초 복원 실마리 찾았다 imagefile 물바람숲 2012-07-24 24316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