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망증 찬가(무심 2)

조회수 99096 추천수 0 2011.07.27 13:36:44

며칠 전 어느 분이 편지를 보내왔습니다. 무슨 일일까 하며 열어 보니 '본인의 귀가 잘 안 들리는 것이 주위 분들에게 폐가 된다면 명상을 하러 오지 않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간 이분에게는 '세상에는 들어야 할 소리가 그리 많지 않으며 내면의 소리를 들어야 하는 명상에서는 차라리 귀가 잘 안 들리는 것이 낫다. 그리고 육체의 장애는 마음의 장애에 비하면 축복이다. 명상을 할 수 있는 몸과 영성을 갖춰주심에 감사하라'는 내용의 말씀을 여러 차례 드리며 격려한 바 있습니다.
저는 그동안 이분이 건망증 환자가 되어 있기를 바랐습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이 물으면 '제 귀가 잘 안 들리나요?', 그러면 옆에 있던 다른 분은 '님의 귀가 잘 안 들리시나요? 그 사실을 잊어버려서 미안합니다' 이렇게 되도록.

이 세상에는 기억해야 할 것이 얼마나 있을까요? 자신의 외모가 불구이거나 어디가 아픈 것, 대학을 안 나온 것, 지위와 돈이 없는 것…. 특히 타인의 잘못은 자나깨나 기억해야 할 것일까요?
우리 모두 건망증 환자가 되어 누가 물으면 '제가 대학을 안 나왔나요? 제가 가난한가요? 제가 박사인가요? 누가 잘못했나요?' 하십시다.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하늘의 사랑, 땅의 고마움, 타인의 잘못에 앞서 내 마음의 불구, 허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은 불완전하므로 우리는 모두 완성으로 향해 노력하고 있는 중이라는 것 외에 또 무엇이 있겠는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4 신(神)은 죽었다!(웃기네) image pumuri 2011-07-05 144225
53 물은 답을 알고 있다.(명상편지 1) pumuri 2011-07-06 144729
52 수선인의 건강지침 image pumuri 2011-07-07 131593
51 수선인의 행동지침(자신) imagemovie pumuri 2011-07-08 137378
50 수선인의 행동지침(실천 1) imagemovie pumuri 2011-07-08 133344
49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39506
48 서문_이 책을 읽으시는 분들께(무심 1) pumuri 2011-07-25 103308
47 여유 1 pumuri 2011-07-26 86886
» 건망증 찬가(무심 2) pumuri 2011-07-27 99096
45 여유 2 pumuri 2011-07-28 86518
44 연금술사 (명상편지 3) pumuri 2011-08-08 131359
43 대신 걱정하는 주머니 (무심 3) pumuri 2011-08-09 131084
42 여유 3 pumuri 2011-08-10 137028
41 남아공에서의 하루 (명상편지 4) pumuri 2011-08-11 126066
40 컵의 물이 반이나 (무심 4) pumuri 2011-08-12 122641
39 여유 4 pumuri 2011-08-13 107563
38 서로를 인정하는 부부관 (명상편지 5) pumuri 2011-08-14 114256
37 늘 준비만 하는 사람 (무심 5) pumuri 2011-08-14 115374
36 여유 5 pumuri 2011-08-15 133655
35 몸은 자신을 싣고가는 도구 (건강하게 사는 법 1) pumuri 2011-08-17 136958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