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인터넷방송 kontv 보도입니다.

조회수 17344 추천수 0 2010.11.15 10:07:09
 

http://www.kontv.co.kr/~jeju/main/news/view.php?uid=32447&menu=JJ010100
 
 

올레길 걸으며 느끼는 ‘느림의 미학’
선문화진흥원, 9~12일까지 ‘태초의 행사’마련
 2010년 11월 09일 09:45 김형섭 기자

자연과 교감하는 ‘올레 느리게 걷기’행사가 열려 눈길을 끈다.

선문화진흥원은 9일부터 12일까지 제주올레에서 열리는 2010제주올레 걷기 축제 기간중에 세계 각지에서 모여든 올레꾼들을 대상으로 체험프로그램, ‘태초의 걸음, 느리게 걷기’를 진행한다.

G20정상회의 기간동안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되고 있는 에코퍼포먼스에서도 선보였던 느리게 걷기 프로그램은 극단적인 느린 걸음을 통해 자연과 교감하는 걷기 명상이다. 위기에 처한 지구환경을 살리기 위한 실천으로 자연과 교감하며 나를 찾는 대안적인 삶의 모델을 표현한 태초의 걸음을 걷는 것이다.

제주 선문화진흥원 강보식 원장은 “올레길을 걷는 가장 큰 의미는 나를 만나는 것”이라며 “빠른 걸음이 아닌 느린 걸음을 통해 나를 만나고 지구의 소리를 듣기 원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선문화진흥원은 올레꾼들이 직접 그린 다양한 문화카드를 이용해 걷기 축제의 캐치프레이즈를 채워나가는 마인드컬러링 프로그램도 전개한다.

또 이완 명상을 통해 지친 몸과 마음을 쉬는 방법을 배우고 그를 통해 지구와 자연을 느낌으로써 지구에게 전하고 싶은 마음의 소리를 글로 표현해보는 ‘생명나무 엽서쓰기’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한다.

선문화진흥원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행사에 참여하는 올레꾼들이 단순한 트래킹을 넘어서 자연과 함께 하고 지구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걷기 여행을 할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그를 통해 자연과 지구가 단순한 대상이 아니라 우리 인간과 함께 공존해야 하는 생명체이며 동반자임을 느끼도록 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지구를 사랑하고 그를 위한 설천을 할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선문화진흥원은 이러한 프로그램을 축제기간에도 지속적으로 체험할수 있도록 오는 13일 정오에 ‘수선재 SEON뮤지엄’이라는 이름으로 상설 체험관을 개관한다.

<콘티비 제주방송=김형섭 기자(kiaorajim@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인터넷방송(KonTV), www.kon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79 <한스푼>에 동반하는 영상과 음향 파일 링크입니다. 고충녕 2012-07-20 9087
478 [동영상] 우리 동네 '물바람숲'입니다ㅎㅎ [7] naeboki 2012-07-20 10208
477 사이언스온 |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물바람숲 2012-07-18 14296
476 [포토에세이] 거미 동료식 imagefile 고충녕 2012-07-17 27306
475 "무안갯벌을 걸으며 체험하는 탄소Zero학교" imagefile 조홍섭 2012-07-16 12641
474 에너지분야 연구개발 전략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7-15 9851
473 경인아라뱃길, 한강주운사업의 허구와 남아있는 과제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7-13 9577
472 청년생태학교 참가자 모집 조홍섭 2012-07-13 9519
471 DMZ 생물권보전지역 단독추진 ‘무산’ 물바람숲 2012-07-13 13918
470 [포토에세이] 색 빛 생명력의 삼중주 imagefile 고충녕 2012-07-08 9874
469 인간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새로운 伏복날 선언, 카라 생명평화음악회 개최 조홍섭 2012-07-06 11340
468 일본 원자로 전문가 이노교수 초청 토론회-고리1호기 안전성, 가동에 문제없나? imagefile 조홍섭 2012-07-06 11495
467 안양 생태하천에 버들치 등 1급수 어종 뛰논다 imagefile 물바람숲 2012-07-05 19661
466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특별한 만남 imagefile 조홍섭 2012-07-03 9743
465 오대산 국립공원 ‘6번 국도의 저주’ image jjang84 2012-07-03 10523
464 여러분들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imagefile 윤주옥 2012-07-02 12138
463 반가운 단비 imagefile 물바람숲 2012-07-02 9608
462 [수필] 방랑예찬 고충녕 2012-06-30 10473
461 핵 없는 세상을 위한 비전과 전략, 19대 국회의 역할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6-27 18657
460 "바람직한 전기요금 체계,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 imagefile 조홍섭 2012-06-27 10639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