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목형 체질, 화형 체질……
이런 식으로 오행을 기준으로 체질 분류을 하는 것이
절대적이지는 않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사람마다 핵인자, 시간인자, 기인자, 영성인자,
이렇게 4가지 인자를 부여받아 태어난다고 말씀드렸지요?
사주만 보고 판단하는 분은 시간 인자에 해당하는 25%만 보는 것입니다.
사상체질, 오행체질만 보고 판단하는 분도
핵인자에 해당하는 25%만 보는 것입니다.
체질은 부모로부터 부여받은 것이니까요.

이름이나 환경에 따라 다르게 형성되는 것은 기인자에 해당하는 25%입니다.
산간에서 자랐는가, 바닷가에서 자랐는가, 온대나 아열대 등
특정한 기후에서 자랐는가, 이런 것들입니다.
마지막으로 명상을 통해 계발되는 영성인자가 25%를 차지합니다.

이런 것들이 다 종합되어 한 사람을 형성하는데,
전문가들은 자신이 아는 것이 전부라고 얘기합니다.
부분적인 것에 절대적인 가치를 두는 것이지요.
오류가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흔히 얼굴형을 가지고 체질을 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편집자 주 - 오행 체질 이론에 의하면 목 기운이 강한 사람은
얼굴이 위아래로 길쭉한 모양이고,
화 기운이 강한 사람은 얼굴이 역삼각형 모양이고,
토 기운이 강한 사람은 얼굴이 동그란 모양이고,
금 기운이 강한 사람은 얼굴이 넓적하게 네모진 모양이고,
수 기운이 강한 사람은 얼굴이 삼각형에 가까운 모양이다.
또 표준형은 갸름한 달걀 같은 모양이라고 말한다.)

그런데 몸 전체 구조를 가지고 얘기하는 것은 아시나요?
오행이라는 것이 앞뒤가 틀립니다.
대개 얼굴이 긴 분이 몸이 길지는 않습니다.
얼굴은 긴데, 몸은 사각형일 수 있습니다.
얼굴형은 긴데 몸은 둥글 수 있고,
얼굴형은 네모인데 몸은 토형처럼 둥글 수가 있습니다.
앞에서 보면 둥근데, 옆에서 보면 사각형일 수 있습니다.
또 뒤에서 보면 삼각형일 수도 있고요. 그렇게 다릅니다.

얼굴은 선천적이지만 몸체는 후천적인 것입니다.
얼굴은 타고난 것이라 해도,
자라면서 환경적인 요인, 풍수지리적인 요인, 음식 등에 의해
몸은 이렇게 될 수도 있고 저렇게 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어느 한 부분만 지나치게 타고난 사람은 없습니다.
다 섞여 있습니다.
그러니 오행 체질을 절대적인 이론으로 내세우면 오류가 좀 있습니다.

예를 들어 ㅇㅇㅇ 회원님 같은 분. 이 분은 위장장애가 있는 분입니다.
왜 그런가 하면 이름으로 인해서 그렇습니다.
ㅇㅇㅇ  . ‘ㅇ'이 동그라미잖아요?
이름에 ‘토’에 해당하는 동그라미가 네 개나 있습니다.
얼굴도 동그랗고요. 그러니까 이 분은 토 기운 쪽으로 치우쳐 있습니다.

그래서 비위장이 넘치는데 얼굴까지 토형입니다.
얼굴이 동그랗죠. 몸은 좀 길어요.
몸까지 동그라면 큰일 나는데, 몸은 좀 깁니다.
그러니까 신경성 위장염 이런 건 아주 달고 사는 분입니다.

이름은 ㅇㅇㅇ라고 지어졌지만
다행히 얼굴이나 몸은 길게 타고날 수 있습니다.
또 ㅇㅇㅇ라는 이름에 동그란 체형을 타고 났어도
태어나 자란 곳이 광활한 바다라면 조금 완화될 수 있습니다.

산에서 태어난 경우라면 그 산이 흙산인가 돌산인가에 따라 다릅니다.
흙산에 태어나면 토 기운이 강해지는 것이고,
돌산에 태어나면 금 기운이 강해지는 것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40 가로수 입양해 가꾸세요 물바람숲 2012-08-03 7927
739 숲 해설가 전문과정생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3-02-21 7948
738 [에세이] 섭생의 의미 4-5 고충녕 2012-10-31 7987
737 국립수목원 ‘터 100년’ 심포지엄 개최 imagefile 조홍섭 2012-10-24 8038
736 제11회 환경책 큰잔치 조홍섭 2012-10-10 8054
735 [에세이] 섭생의 의미 1-5 고충녕 2012-10-28 8082
734 [포토꽁트] 아침에 만난 가족들-- imagefile 고충녕 2012-06-08 8092
733 '석탄화력발전소 증설계획, 어떻게 볼 것인가?'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3-02-08 8101
732 긴급토론회/ 실패한 4대강사업, 어떻게 할것인가? imagefile 조홍섭 2013-08-08 8102
731 ‘토건국가 진단과 탈토건 사회로의 모색’ 토론회 조홍섭 2012-03-12 8103
730 국립수목원 식물 강좌 조홍섭 2013-02-18 8136
729 자연에 다가가는 가장 가까운 길, 절기를 따라 사는 절기살이입니다. imagefile gippon 2013-02-20 8182
728 청년생태학교 참가자 모집 조홍섭 2012-07-13 8194
727 [1월29일] 피아골 걷기 세 번째_ 신촌에서 직전까지 imagefile 윤주옥 2013-01-28 8220
726 [에세이] 섭생의 의미 3-5 고충녕 2012-10-30 8231
725 4대강 재자연화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9-21 8236
724 후쿠시마 1년, 에너지전환 모색을 위한 야 4당 정책 토론회 조홍섭 2012-02-27 8240
723 [동영상] 빵조각으로 낚시하는 왜가리 movie [1] 꽃송이가 2012-08-29 8242
722 영화 '고요히 파국으로' - 핵에너지의 진짜 얼굴 꽃송이가 2012-10-15 8249
721 탈핵학교 수강생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3-09-08 8251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