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저는 걷기를 생활화하여 매우 행복해 하고 있습니다.
제가 사는 집의 뒷산을 매일 오르고 있으며,
힘들 때는 평지를 한 시간 정도 산책하고 있지요.

일기가 나쁘거나 겨울 등을 대비하여 줄넘기를 하고 있는데
300번까지는 거뜬히 할 수 있습니다.
다가오는 여름까지는 500번, 겨울까지는 1000번을 힘들이지 않고
할 수 있도록 체력을 기르려고 합니다.
줄넘기는 가급적 양 팔을 몸에 붙이고 하는 것이 좋더군요.

저는 걷기에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음을 체험을 통해 알고 있습니다.
걷기를 통해 발바닥을 자극하면 우리 몸의 심포삼초라는 장부가 강해지면서
신경이 굵어지고 면역력이 강해집니다.

우울증 증세가 있으신 분은 햇볕을 받으며 하루에 만보씩 걸어 보세요.
안에 있던 우울한 부분이 드러나면서 자기도 모르게 밝아질 것입니다.

언젠가는 스페인에 있다는 기독교 성지 순례 길인 ‘산티아고 가는 길’을
도반(道伴, 길을 같이 가는 벗)들과 함께 걷고자 합니다.

왜 하필 외국에 있는 길을 걷느냐고요?
우리나라에는 순전히 걸을 수 있는 길이 없는 것 같더군요.
씽씽 달리는 차들로 인하여 목숨 걸고 걸어야 하기 때문이지요.
누군가가 우리나라에도 순전히 걷는 길을 만들어 준다면
굳이 외국에 나갈 필요는 없겠지요.
먼 훗날에는 우리가 직접 인근에 차량으로 방해받지 않는
‘걷기 명상 길’을 만들고 싶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39 [에세이] 섭생의 의미 4-5 고충녕 2012-10-31 7717
738 내성천 여름생명캠프 imagefile 조홍섭 2012-06-08 7751
737 가로수 입양해 가꾸세요 물바람숲 2012-08-03 7793
736 긴급토론회/ 실패한 4대강사업, 어떻게 할것인가? imagefile 조홍섭 2013-08-08 7823
735 '석탄화력발전소 증설계획, 어떻게 볼 것인가?'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3-02-08 7861
734 국립수목원 식물 강좌 조홍섭 2013-02-18 7899
733 국립수목원 ‘터 100년’ 심포지엄 개최 imagefile 조홍섭 2012-10-24 7905
732 탈핵학교 수강생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3-09-08 7907
731 제11회 환경책 큰잔치 조홍섭 2012-10-10 7923
730 [포토꽁트] 아침에 만난 가족들-- imagefile 고충녕 2012-06-08 7928
729 자연에 다가가는 가장 가까운 길, 절기를 따라 사는 절기살이입니다. imagefile gippon 2013-02-20 7932
728 [에세이] 섭생의 의미 1-5 고충녕 2012-10-28 7949
727 [1월29일] 피아골 걷기 세 번째_ 신촌에서 직전까지 imagefile 윤주옥 2013-01-28 7978
726 ‘토건국가 진단과 탈토건 사회로의 모색’ 토론회 조홍섭 2012-03-12 7979
725 [에세이] 섭생의 의미 3-5 고충녕 2012-10-30 7995
724 에너지 스크루지 이야기 imagefile 조홍섭 2013-08-22 8000
723 2012년 대선과 핵·에너지 문제 - 이유진 image anna8078 2012-11-07 8051
722 청년생태학교 참가자 모집 조홍섭 2012-07-13 8054
721 4대강 재자연화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9-21 8100
720 '새 정부의 기후변화 정책, 어디로 가야 하나? imagefile 조홍섭 2013-01-07 8108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