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저는 걷기를 생활화하여 매우 행복해 하고 있습니다.
제가 사는 집의 뒷산을 매일 오르고 있으며,
힘들 때는 평지를 한 시간 정도 산책하고 있지요.

일기가 나쁘거나 겨울 등을 대비하여 줄넘기를 하고 있는데
300번까지는 거뜬히 할 수 있습니다.
다가오는 여름까지는 500번, 겨울까지는 1000번을 힘들이지 않고
할 수 있도록 체력을 기르려고 합니다.
줄넘기는 가급적 양 팔을 몸에 붙이고 하는 것이 좋더군요.

저는 걷기에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음을 체험을 통해 알고 있습니다.
걷기를 통해 발바닥을 자극하면 우리 몸의 심포삼초라는 장부가 강해지면서
신경이 굵어지고 면역력이 강해집니다.

우울증 증세가 있으신 분은 햇볕을 받으며 하루에 만보씩 걸어 보세요.
안에 있던 우울한 부분이 드러나면서 자기도 모르게 밝아질 것입니다.

언젠가는 스페인에 있다는 기독교 성지 순례 길인 ‘산티아고 가는 길’을
도반(道伴, 길을 같이 가는 벗)들과 함께 걷고자 합니다.

왜 하필 외국에 있는 길을 걷느냐고요?
우리나라에는 순전히 걸을 수 있는 길이 없는 것 같더군요.
씽씽 달리는 차들로 인하여 목숨 걸고 걸어야 하기 때문이지요.
누군가가 우리나라에도 순전히 걷는 길을 만들어 준다면
굳이 외국에 나갈 필요는 없겠지요.
먼 훗날에는 우리가 직접 인근에 차량으로 방해받지 않는
‘걷기 명상 길’을 만들고 싶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39 여유 10 pumuri 2011-09-30 125721
738 남아공에서의 하루 (명상편지 4) pumuri 2011-08-11 124826
737 컵의 물이 반이나 (무심 4) pumuri 2011-08-12 121564
736 몸으로 나타나는 오행불균형(건강하게 사는 법 9) pumuri 2011-09-27 120162
735 혼자있는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가? (명상편지 10) pumuri 2011-09-28 120006
734 사람마다 각각 다른 불균형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6) pumuri 2011-08-27 117547
733 원하는 걸 하도록 내버려 두라 (명상편지 9) pumuri 2011-09-21 116910
732 자신의 몸은 자신이 돌볼 수 있어야 (건강하게 사는법 3) pumuri 2011-08-18 115618
731 늘 준비만 하는 사람 (무심 5) pumuri 2011-08-14 114383
730 오해가 생겼을 때 (무심 9) pumuri 2011-09-24 114381
729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pumuri 2011-11-23 113296
728 서로를 인정하는 부부관 (명상편지 5) pumuri 2011-08-14 113268
727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건강하게 사는 법 13) pumuri 2011-11-23 111918
» 걷기에는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18) pumuri 2012-02-12 110646
725 다 같은 사람인데 왜 다를까? (건강하게 사는법 5) image pumuri 2011-08-22 109598
724 여유 8 pumuri 2011-09-15 109020
723 우주만큼 복잡한 인체 (건강하게 사는법 4) pumuri 2011-08-19 108477
722 건강보다 우선하는 가치는 없다 (건강하게 사는 법 2) pumuri 2011-08-17 108439
721 매일 잠자리에 들기전에 해야 할일 (무심 6) pumuri 2011-08-25 106828
720 여유 7 pumuri 2011-09-01 106528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