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타리 없는 텃밭 - 두 번째 프로젝트, 2기 된장계!

 

글과 사진: 윤주옥 사무처장(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

 

나는 된장찌개를 좋아한다. 나에게 된장은 음식이상이어서, 속이 안 좋을 때 된장찌개를 먹으면 속이 편해진다. 그러니 나에게 된장은 약이다. 내가 어머니가 주신 된장과 흡사한 맛을 내는 된장을 만들겠다고 나선 이유는 고집이 아니라 몸이 절실히, 몸을 따라 마음도 원했기 때문이다.

 

 DSC_8097.jpg

 DSC_8046.jpg

 DSC_8087.jpg  

이웃들과 된장을 담그기로 했다 하자 어머니는 ‘네가?’라고 놀라면서 대견해하셨다.

추석 지나 집에 들른 나에게 어머니는 된장이 어찌 되었냐고 물으셨다. 작년 된장, 어찌되었을까!

작년 된장, 여러 사람들이 맛을 보고 고개를 갸우뚱했다. 어찌 이런 맛이 났을까, 신맛이 난다고 했다. ㅠㅠ

>> 내용 더 보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79 (알림) 물바람숲 서버 이전 작업 admin 2011-09-05 29698
178 성격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7) pumuri 2011-09-04 212179
177 나노윤리 - 어떻게 실천할 것인가? 조홍섭 2011-09-04 15542
176 여유 7 pumuri 2011-09-01 139512
175 나도 달려 볼래! imagefile 윤순영 2011-09-01 27374
174 쌀이 필요합니다. 국립공원 케이블카 반대 산상시위 현장! imagefile 윤주옥 2011-09-01 15223
173 마음이 맑아지는 비결 (무심 7) pumuri 2011-08-29 133262
172 '에너지 수요관리, 어디까지 가능한가' 세미나 image 조홍섭 2011-08-29 12946
171 바다는 ...(명상편지 7) image pumuri 2011-08-28 137758
170 사람마다 각각 다른 불균형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6) pumuri 2011-08-27 163144
169 여유 6 pumuri 2011-08-26 166479
168 매일 잠자리에 들기전에 해야 할일 (무심 6) pumuri 2011-08-25 152366
167 클린 원정대 (명상편지 6) pumuri 2011-08-24 12194
166 [미리보기] 10월 2일에도 이렇게 걸을 예정입니다. imagefile 윤주옥 2011-08-23 12623
165 다 같은 사람인데 왜 다를까? (건강하게 사는법 5) image pumuri 2011-08-22 142250
164 우주만큼 복잡한 인체 (건강하게 사는법 4) pumuri 2011-08-19 153598
163 자신의 몸은 자신이 돌볼 수 있어야 (건강하게 사는법 3) pumuri 2011-08-18 159799
162 건강보다 우선하는 가치는 없다 (건강하게 사는 법 2) pumuri 2011-08-17 154798
161 몸은 자신을 싣고가는 도구 (건강하게 사는 법 1) pumuri 2011-08-17 186023
160 여유 5 pumuri 2011-08-15 183348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