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마지막 동행

조회수 68855 추천수 1 2011.10.28 00:22:32

마지막 동행

 

엊저녁 계단을 올라오다가 문득 완전히 성숙해 크기가 물경 2.5센티미터에 달하는 ‘등검정쌍살벌'이 눈에 띄었습니다. 엄연한 말벌의 한 종류로 야외에선 맹렬한 성품을 자랑하는 곤충계의 맹수임에 틀림없습니다.

하지만 학인 태생적으로 벌을 무서워하지 않거니와 천리에 순종적인 이들의 성품을 굳게 믿음과 함께 일단의 접속 요령 또한 모르지 않습니다. 하매 모르기에 살짝 쏘인 내 탓인 경우는 한 두 차례 있어도 거기 있는 줄 알고 쏘인 적은 아직껏 한 차례도 없습니다.

 

하필 내 발이 놓일 자리에 떨어져 벌벌거리고 있었으니 밟혀 무참해지는 경우는 피했습니다. 보통 때 같으면 이들의 생사거취에 가급적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잘 견지해 오고는 있으나, 이번 같으면 이것도 인연이라고 약간의 구휼과 더 약간의 자비지심의 행사도 마다치 않습니다.

 

아직은 산 생명이기에 일단 손아귀에 포옥 감싸 안고 그래도 바깥보다야 따스한 내 서재 안으로 일단 초치를 했습니다.

 

사진100409 004.jpg

 

아무 말이 없은들 저도 알고 나도 압니다. 작년 열혈로 보낸 활기찬 계절에 뒤이어 한 겨울 혹한 속을 생체로 자알 버텨낸 용장의 마지막 순간이 멀지 않았음을 말입니다. 그런 뒤 이승에서의 인연을 안심하고 후사로서 맡길 수 있는 내 눈 아래 하필 돌아와 있었다고 믿으면 그뿐입니다.

 

이들은 제 마지막 임종의 순간을 동족들로부터 가급적 멀리 떨어져 홀로 맞이합니다. 이웃이나 후세에게 일점인들 폐해를 남기지 않겠다는 듯 눈에 띄지 않는 곳에서 남김없이 바스러져 자연으로 돌아가거나, 불개미 먹거리로 보시(普施)가 되어 깨끗이 바라밀(婆羅蜜) 세상으로 돌아감이 보다 대종입니다.

 

일시나마 돌아온 생기와 함께 한참을 놀아준 뒤 앉은뱅이 탁자 위에 내려놓고는 다른 일에 온통 몰두하느라 깜박했습니다.

 

새벽에 문득 눈에 띄기를 방안의 온기 때문인지 그때까지 힘겹게 벌벌 기면서도 살아서 움직이곤 있었습니다. 내 커피 한잔 타는 김에 기왕의 티스푼에다 따숩고 진한 설탕물 약간을 만들어 놓아줬습니다. 한참을 녀석은 그렇게 스푼에 매달려 있었습니다.

아무 말이 없은들 저도 알고 나도 압니다. 참 세상, 이승에서의 마지막 조촐한 만찬임을 말입니다.

 

사진100409 005.jpg

 

몇 시간 뒤 동창으로 빗겨드는 이른 아침 햇살을 외면하고 힘겹게 찾아 들어간 그늘 속에서 조용히 잠자듯 죽어 있었습니다.

 

사진100409 018.jpg

 

바깥 대기는 희나리 하나 없이 맑았고, 아무렴 우주 시각은 단 일점인들 멈춘 적 없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99 자연에너지 정책 세미나 조홍섭 2012-02-08 10157
98 [에세이] 선배 그러면 안 돼 1-3 고충녕 2012-10-18 10152
97 도쿄의 에너지 절약 실태 조홍섭 2013-05-08 10149
96 오대산 국립공원 ‘6번 국도의 저주’ image jjang84 2012-07-03 10135
95 가을 기다리는 애기 밤송이 imagefile [1] 물바람숲 2012-08-08 10132
94 '자연을 닮아가는 아이들' 유아환경교육 워크숍 조홍섭 2012-03-07 10130
93 초록투표 캠페인을 응원해주세요 imagefile ph1942 2012-11-22 10127
92 방사능 없는 마을 향해 보내는 ‘러브레터’ imagefile 물바람숲 2012-05-11 10127
91 바다의 날 기념 남방큰돌고래 보호 방안을 위한 간담회 조홍섭 2013-05-13 10123
90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 100차 모니터링 및 한․일 워크숍 개최 조홍섭 2012-02-28 10120
89 숲 해설가 양성과정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2-04-09 10113
88 4대강 사업, 박근혜 정부에서도 계속되는가 imagefile 조홍섭 2013-04-01 10106
87 천리포수목원 어린이날 행사 조홍섭 2013-05-03 10048
86 저어새에게 주는 시 조홍섭 2013-06-18 10040
85 하천 및 수자원정책 진단 및 대안 모색 토론회 조홍섭 2012-09-03 10025
84 '녹색일자리 창출의 현실과 과제-한국과 독일의 경험과 정보 공유' imagefile 조홍섭 2012-01-27 10014
83 [환경재단 정기상영회] 1월 11일, 지구를 지키는 가장 뜨거운 방법! imagefile 조홍섭 2012-01-05 10009
82 교보생명 환경대상 공모 조홍섭 2012-11-13 9991
81 [동영상] 우리 동네 '물바람숲'입니다ㅎㅎ [7] naeboki 2012-07-20 9972
80 '차기 국회에 바라는 4대강 사업의 처리 방향' 세미나 imagefile 조홍섭 2012-01-27 9946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