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마지막 동행

조회수 68882 추천수 1 2011.10.28 00:22:32

마지막 동행

 

엊저녁 계단을 올라오다가 문득 완전히 성숙해 크기가 물경 2.5센티미터에 달하는 ‘등검정쌍살벌'이 눈에 띄었습니다. 엄연한 말벌의 한 종류로 야외에선 맹렬한 성품을 자랑하는 곤충계의 맹수임에 틀림없습니다.

하지만 학인 태생적으로 벌을 무서워하지 않거니와 천리에 순종적인 이들의 성품을 굳게 믿음과 함께 일단의 접속 요령 또한 모르지 않습니다. 하매 모르기에 살짝 쏘인 내 탓인 경우는 한 두 차례 있어도 거기 있는 줄 알고 쏘인 적은 아직껏 한 차례도 없습니다.

 

하필 내 발이 놓일 자리에 떨어져 벌벌거리고 있었으니 밟혀 무참해지는 경우는 피했습니다. 보통 때 같으면 이들의 생사거취에 가급적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잘 견지해 오고는 있으나, 이번 같으면 이것도 인연이라고 약간의 구휼과 더 약간의 자비지심의 행사도 마다치 않습니다.

 

아직은 산 생명이기에 일단 손아귀에 포옥 감싸 안고 그래도 바깥보다야 따스한 내 서재 안으로 일단 초치를 했습니다.

 

사진100409 004.jpg

 

아무 말이 없은들 저도 알고 나도 압니다. 작년 열혈로 보낸 활기찬 계절에 뒤이어 한 겨울 혹한 속을 생체로 자알 버텨낸 용장의 마지막 순간이 멀지 않았음을 말입니다. 그런 뒤 이승에서의 인연을 안심하고 후사로서 맡길 수 있는 내 눈 아래 하필 돌아와 있었다고 믿으면 그뿐입니다.

 

이들은 제 마지막 임종의 순간을 동족들로부터 가급적 멀리 떨어져 홀로 맞이합니다. 이웃이나 후세에게 일점인들 폐해를 남기지 않겠다는 듯 눈에 띄지 않는 곳에서 남김없이 바스러져 자연으로 돌아가거나, 불개미 먹거리로 보시(普施)가 되어 깨끗이 바라밀(婆羅蜜) 세상으로 돌아감이 보다 대종입니다.

 

일시나마 돌아온 생기와 함께 한참을 놀아준 뒤 앉은뱅이 탁자 위에 내려놓고는 다른 일에 온통 몰두하느라 깜박했습니다.

 

새벽에 문득 눈에 띄기를 방안의 온기 때문인지 그때까지 힘겹게 벌벌 기면서도 살아서 움직이곤 있었습니다. 내 커피 한잔 타는 김에 기왕의 티스푼에다 따숩고 진한 설탕물 약간을 만들어 놓아줬습니다. 한참을 녀석은 그렇게 스푼에 매달려 있었습니다.

아무 말이 없은들 저도 알고 나도 압니다. 참 세상, 이승에서의 마지막 조촐한 만찬임을 말입니다.

 

사진100409 005.jpg

 

몇 시간 뒤 동창으로 빗겨드는 이른 아침 햇살을 외면하고 힘겹게 찾아 들어간 그늘 속에서 조용히 잠자듯 죽어 있었습니다.

 

사진100409 018.jpg

 

바깥 대기는 희나리 하나 없이 맑았고, 아무렴 우주 시각은 단 일점인들 멈춘 적 없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99 제 1회 지역에너지 학교- 에너지 자립마을 어떻게 만들까?- 이유진 2011-07-04 17618
98 [토론회] 에너지 자립마을 길찾기 - 저탄소 녹색마을 정책의 바람직한 전환방향 imagefile 이유진 2011-07-04 23097
97 함께 걸어요! imagefile 윤주옥 2011-07-04 14885
96 수요 탈핵 교실 조홍섭 2011-07-01 14076
95 오는 6월 29일, 국립공원 정책포럼이 열립니다. 윤주옥 2011-06-29 15536
94 국립수목원, 식물교실 운영 조홍섭 2011-06-27 16165
93 우이령보존회 청년생태학교 참가자 모집 조홍섭 2011-06-27 14478
92 '위험 사회의 민주주의와 거버넌스' 학술토론회 조홍섭 2011-06-27 15321
91 천연모기약 만드는 법, 어떤가요? imagefile [4] sano2 2011-06-24 32252
90 약용식물 대중 강연회 조홍섭 2011-06-23 14281
89 저탄소카 보급 세미나 조홍섭 2011-06-20 16714
88 왜 이렇게 더울까요 imagefile [6] 조홍섭 2011-06-20 19375
87 한반도 생물자원 온라인 퀴즈대회 조홍섭 2011-06-20 15654
86 광릉 숲속 음악회 열려 김성호 2011-06-17 15434
85 ** 6월 19일 이른 9시, 섬진강 두 발로 건너자! ** imagefile 윤주옥 2011-06-16 16410
84 2011 꼭 지켜야 할 자연․문화유산 시민 공모 조홍섭 2011-06-15 14075
83 4대강 현장 실태 보고와 진단 토론회 조홍섭 2011-06-14 15288
82 우이령보존회 어린이 생태학교에서 함께 놀아요 조홍섭 2011-06-14 13890
81 인천만 조력발전 과연 타당한가 국회 토론회 조홍섭 2011-06-13 16197
80 맹꽁이 '공개 수배' imagefile 조홍섭 2011-06-13 28435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