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정부분 불균형은 어쩔 수 없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어느 정도 오행상의 불균형을 타고나게 되므로
일정부분의 불균형은 어쩔 수 없습니다. 그렇게 완전한 건강은 없다는 것이지요.

그러니 건강에 대해 너무 크게 기대하지 마세요.
누구라도 마음이든 몸이든 한두 가지 통증이나 고통은 있게 마련입니다.
먹고 살아가는데 큰 지장이 없으면 건강한 거라고, 건강에 대해 너무 큰 기대를 하지 않는다면,
마음이 좀 더 편안해질 것입니다.


○ 습관이 병을 부른다

습관이 바뀌어야 근본적인 건강의 향상을 꾀할 수 있습니다.
단순히 약을 복용하고 처방대로 행하는 것만으로는 근본적인 틀은 쉽게 바뀌지 않습니다.
자신의 습관 중에서 건강에 역행하는 습관이 있는지 살펴보세요.
평소 자신의 몸을 과하게 사용한 적은 없었는지 확인해 보세요.


○ 기운이 정체될 때, 약할 때

기운이 정체될 때 병이 옵니다. 우리 몸 속 기가 흐르는 길을 경락이라고 부르는데,
이 경락 사이사이에 탁기(濁氣)가 들어가 쌓이면 기운의 순환이 막힙니다.
중풍이나 뇌출혈은 이렇게 기운이 꽉 막혔을 때 일어나는 급체 증상입니다.
장기간 쌓인 탁기는 암이나 당뇨병 등 만성 질환으로 발전하기 쉽습니다.

시기적으로는 병은 자신의 기운보다 운세의 기운이 강할 때 옵니다.
운세가 좋지 않은 달이나 해에 자신의 기운이 약하면 병이 드는 것이지요.
자신의 기운이 강하면 아무리 좋지 않은 운이라도 이겨 냅니다.
반대로 기운이 약하면 운세가 좋지 않을 때마다 허약한 장부에 병이 듭니다.


○ 우주기와의 연결 단절

기는 몸 안에서만 흐르는 게 아니라 우주에도 흐르고 있습니다.
내경(內經)이 몸 안의 기가 흐르는 길이라면, 외경(外經)은 우주의 기가 흐르는 길입니다.

인간은 이 외경과 연결이 되어야만 완전한 건강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인간은 본래 우주의 축소판이기에 원래의 기운 즉 우주기를 찾아 와야만
건강을 회복할 수 있는 것입니다. 병이 오고, 하나를 극복하면 새로운 병이 오고, 또 오고……
이러는 것은 자체 내의 기운이 한계에 다다랐기 때문입니다.


○ 마음이 아프면 몸이 아프다

인간은 마음이 몸을 지배합니다. 마음 한 번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몸이 왔다 갔다 합니다.
병을 풀려면 마음을 풀어야 합니다. 마음을 풀면 몸의 병은 50~80% 나은 것입니다.
반대로 마음을 풀지 않고 몸의 병을 풀면 곧 재발하거나 상처가 커집니다.

그러니 무작정 고쳐야겠다고 생각하기 이전에 병이 어떻게 나한테 오게 되었는지
꼼꼼히 따져 보세요. 원인을 찾아내서 제거해야 합니다.
편협하고, 폐쇄적이고, 급하고, 생각 많고, 욕심 많고……
찾아보면 이런 저런 원인들이 있기 마련입니다.



○ 전생의 업에 의해서도 아플 수 있다?


들여다보면 병은 금생에 연유하는 것이 아닐 때가 많습니다.
전생의 업 때문에 부실한 몸을 타고나는 것이고, 몸으로 겪어내면서 전생의 업을 갚는 것입니다.

자신의 몸을 하찮게 여기고 돌보지 않은 업보로 병약하게 태어나고,
자연에 폐를 끼친 대가로 특정 부위에 병이 들고,
타인에게 마음의 상처를 준 업보로 정체불명의 병을 앓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갚아 나갑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0 천리포수목원 어린이날 행사 조홍섭 2013-05-03 8916
79 [르포] 사라지다. imagefile 고충녕 2012-06-18 8903
78 탈핵 풍자화 전시회 imagefile 조홍섭 2012-03-08 8866
77 [동영상] 우리 동네 '물바람숲'입니다ㅎㅎ [7] naeboki 2012-07-20 8847
76 매주 일요일에 만납니다! imagefile 윤주옥 2012-05-25 8812
75 저어새에게 주는 시 조홍섭 2013-06-18 8804
74 '4대강 청문회를 준비한다’ 토론회 조홍섭 2012-02-10 8802
73 녹색연합 어린이 자연학교 참가자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3-07-19 8788
72 가을 기다리는 애기 밤송이 imagefile [1] 물바람숲 2012-08-08 8779
71 천리포수목원, 숲 치유 캠프 운영 조홍섭 2013-06-27 8778
70 성찰하고 상상하는 녹색인문학 imagefile anna8078 2012-05-14 8775
69 제3기 대학(원)생 기후변화 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조홍섭 2013-06-03 8771
68 책임져야 사랑이다 imagefile [1] 물바람숲 2012-11-14 8768
67 에너지분야 연구개발 전략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7-15 8757
66 광릉 국립수목원 선착순 무료개방 조홍섭 2013-04-29 8744
65 교보생명 환경대상 공모 조홍섭 2012-11-13 8739
64 탈원전을 위한 한일 변호사 세미나 imagefile 조홍섭 2012-05-29 8715
63 가리왕산 숲생태체험 imagefile 조홍섭 2013-04-08 8687
62 사용후핵연료 국제세미나-세계의 재처리 정책 현황과 한국의 파이로 프로세싱 imagefile 조홍섭 2012-10-19 8640
61 대선 후보들의 환경,에너지 정책 토론회 조홍섭 2012-10-18 8562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