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앗싸! 호랑나비

조회수 31091 추천수 0 2011.11.02 00:22:02

앗싸! 호랑나비

 

언제 어디서 봐도 늘씬하고 시원할 뿐 일점인들 오차를 발견할 수 없는 우리네 대형나비의 대표 종은 역시 얼룩무늬도 확연한 ‘호랑나비’입니다.

양양은거시절 이 친구의 뒤를 쫒느라 몇 날이나 애를 썼던지 원래 호랑나비 족속이란 모두가 그처럼 까탈스러운 줄로 알았지만, 반드시 그런 것도 아니었습니다. 이후론 어렵지 않게 원하는 모습을 충분히 안아 들일 수 있었으니까요.

여름도 초반을 지나 더위가 기승을 돋궈가고 도처에 ‘접시꽃’이 만개한 즈음, 저도 색과 꿀에 온통 넋을 빼앗겼는지 코앞에 이렇게 가까이 사진기가 접근해도 막무가내 꽃과의 열애에 마냥 정신을 놓고 있습니다. 덕분에 이렇듯 그림 좋은 한 장 구해냈습니다.

 

정경(호랑나비).jpg 

 

이번엔 코스모스를 바탕으로 그럴듯한 장면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모두가 꽃꿀 모으기에 정신이 반쯤은 나갔는지, 것도 아니면 사진사 학이란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그저 맹물일 뿐이니 신경 쓸 일 하나도 없다는 오만함인지, 어쨌거나 난 작품만 똑바로 얻어내면 그만입니다. 그저 멀찌감치 따돌리지 않음만 감지덕지하면서 속으로 고마울 따름이죠. 보매 이동 중인 꿀벌도 곁다리로 있거니와 아예 꽃술에 정신없이 코를 박고 있는 또 한 나비 동료는 ‘작은멋쟁이나비’랍니다.

 

호랑나비2.jpg 

 

흠! 행여 위화감이 생길까 싶어 구태여 감추려했지만 도무지 께름칙해서 안 되겠네요. 아무래도 발생할지도 모를 속계와의 상호 괴리감을 무릅쓰고 보다 솔직한 고백을 하긴 해야겠구먼요.

 

정경(호랑나비)2-4.JPG 

 

기실 학이가 긴한 볼일이 있어 언제 천상계에 올라간 김에 곳의 벽지 한쪽을 누구 몰래 조금 떼어왔음이랍니다. 하계의 벗님들께오서 하마 좋아하실 생각에 앞 뒤 가리지 않았지만, 이도 천기누설에 속한다면 천계와 하계의 구별이 확연한데 공연한 짓거리를 했다고 학이가 혼쭐이야 좀 나겠죠 뭐, 그럴지언정 쉿! 벗님들께오선 그저 모른 척 보고 즐기고 행복하시면 됩니다. 그럼 됩니다요. 암만요! 하하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59 '차기 국회에 바라는 4대강 사업의 처리 방향' 세미나 imagefile 조홍섭 2012-01-27 8837
658 4대강 현장조사 기금 마련을 위한 콘서트 imagefile 조홍섭 2012-02-06 8840
657 낙동강 준설흙 36% 다시 강바닥 쌓였다 naeboki 2012-06-08 8841
656 어린이 생물자원학교 겨울방학 프로그램 조홍섭 2013-12-05 8876
655 하천 및 수자원정책 진단 및 대안 모색 토론회 조홍섭 2012-09-03 8877
654 뜨거운 프로젝트의 미래 imagefile 조홍섭 2013-10-04 8878
653 [에세이] 갈 저녁 한 때 imagefile 고충녕 2013-10-01 8889
652 사용후 핵연료 공론화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3-03-04 8891
651 오대산 국립공원 ‘6번 국도의 저주’ image jjang84 2012-07-03 8904
650 농장동물 관련 동물보호법의 개정 방안에 대한 토론회 조홍섭 2012-11-27 8917
649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 10년을 말하다' 심포지엄 image 조홍섭 2013-11-25 8925
648 자생식물 열매전시회 조홍섭 2013-12-16 8935
647 [환경재단 정기상영회] 1월 11일, 지구를 지키는 가장 뜨거운 방법! imagefile 조홍섭 2012-01-05 8940
646 [에세이] 산골짜기엔 춘정 imagefile 고충녕 2013-05-15 8959
645 식물학자 되어 보기 프로그램 조홍섭 2012-08-13 8969
644 숲 해설가 양성과정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2-04-09 8978
643 [에세이] 서편에 지는 달님 imagefile 고충녕 2013-04-17 8979
642 2011 강화 갯벌 심포지엄 image 조홍섭 2011-11-28 8980
641 [에세이] 선배 그러면 안 돼 1-3 고충녕 2012-10-18 8984
640 [수필] 방랑예찬 고충녕 2012-06-30 8988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