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_ 이 책을 읽으시는 분들께

 

지상에 태어나 오십여 년을 살았습니다.
결코 짧지 않은 생으로서 앞으로 살아갈 날이 살아온 날보다 훨씬 적을 것입니다.

뒤돌아보면 많은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중에도 가장 큰 것은 인생을 많이 낭비한 점입니다.
쓸데없는 데에 시간과 에너지를 썼습니다.

두 번째는 세상을 재미없어한 점입니다.
지구라는 학교에 태어난 학생으로서 공부를 너무 힘들어하고 재미없어 했습니다.
걸핏하면 죽고 싶어했으며 아직까지도 가끔은 우울한 편입니다.

세 번째는 저 자신을 진정 사랑하지 못했습니다.
누구보다 소중한 것이 자신인데 스스로에게 함부로 대하고 아껴주지 못했습니다.

이같이 많은 결정적인 허물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나이에 저의 인생이 무언가에 대한 열정으로 꽉 차 있는 것은
제가 오래 전에 명상법을 알게 되어 그 재미를 쏠쏠하게 느끼고 있는 점 때문일 것입니다.
제가 그 법을 몰랐다면 아마 지금쯤 살아있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너무 자주 세상이 재미없었으니까요.

남들이 살아가는 방법대로 사는 일이 저에게는 왜 그렇게 흥미가 없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너무 싫어져서 남들처럼 그쪽으로 한참 달리던 삼십대 후반에 탁 놓아버렸습니다.
그리고 나서 명상을 시작했습니다.

명상은 저에게서 많은 것을 비워내는 대신
많은 것을 알려주었습니다.
살아야 하는 이유,
인간, 만물, 우주가 누군가에 의해 창조된 사실,
창조 목적,
인간과 우주의 역사가 진행되어 가는 방향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진화'였습니다.
되풀이되어 끊임없이 변화하되 발전적인 방향으로 변하는 것.
우주 만물은 변하지 않는 것이 없으니 저 자신도 같은 자리에 가만 있을 수는 없는데 어느 쪽으로 변하느냐?
퇴보하느냐, 진화하느냐?
저는 진화 쪽을 택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방법을 알아내었습니다.

그런 것들을 제가 아는 만큼 나누고 싶습니다.
이 세상이 별 재미없고 심드렁하신 분들과 친구 되어 함께 가고 싶습니다.
오래 기다려오신 우리들의 본성에 닿는 길을….

새삼 읽어보니 이 책의 어투가 많이 단정적이고 확신에 차 있군요.
아마도 같이 명상을 공부하는 분들을 명상으로 인도하기 위한 대화의 내용들이어서 그런가 봅니다.
널리 이해해 주시고, 아는 체함을 용서해 주시옵소서.

요즈음은 환경이 너무 탁하여
툭하면 자연 속에 숨는 일을 반복합니다.
그러나 제가 살아가야 할 자리는 인간 세상임을 너무도 잘 알고 있습니다.

사람이 그립습니다.
자연을 알고 사랑하고
사람을 알고 사랑하고
하늘을 알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그립습니다.
세상의 모든 것들을 사랑합니다!!

 

                                           이천사년 삼월 이십삼일
                                               명상 아루이 수선대에서
                                                  문 화 영이 썼습니다.



* 무심 4~7쪽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639 달빛 맞으며 섬진강 걸어요! imagefile 윤주옥 2011-07-14 12556
638 뛰면 비를 덜 맞을까요? [9] 조홍섭 2011-07-14 12924
637 500일 간의 바람, 계속되는 사랑 imagefile 이유진 2011-07-15 13855
636 녹색연합, 어린이 자연학교 image 조홍섭 2011-07-18 12950
635 살아있는 장수풍뎅이를 만져 보아요-국립수목원, 숲속 곤충 체험 전시회 imagefile 조홍섭 2011-07-19 23294
634 여름 숲속학교 “전철 타고 두물머리 어깨동무하자.” 조홍섭 2011-07-19 12184
633 ‘4대강 엑스파일’ 책 펴낸 수자원 전문가 최석범씨 imagefile anna8078 2011-07-20 15819
632 전기요금 연속토론회-전기요금 현실화와 사회적 수용성 조홍섭 2011-07-21 11698
631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37528
» 서문_이 책을 읽으시는 분들께(무심 1) pumuri 2011-07-25 102083
629 "한국 사회, 녹색정치가 필요하다" 조홍섭 2011-07-25 12996
628 가리왕산 스키 슬로프, 특별법이 능사 아니다 조홍섭 2011-07-25 13619
627 여유 1 pumuri 2011-07-26 85694
626 비가 왜 이리 오는 걸까요. imagefile 조홍섭 2011-07-27 12530
625 벼락을 피하려면 두 발을 붙여라 조홍섭 2011-07-27 11635
624 건망증 찬가(무심 2) pumuri 2011-07-27 97886
623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재조정 긴급 토론회 조홍섭 2011-07-27 12187
622 여유 2 pumuri 2011-07-28 85372
621 <한반도 자연사 기행> 서평 imagefile 조홍섭 2011-07-29 46464
620 우이령보존회 청년생태학교 참가자 모집 조홍섭 2011-07-29 13516

최근댓글